IT's Fun2016.07.14 23:09

한국시간으로 7월 14일 오후 11시입니다. 미국의 동부 뉴욕 기준으로 곧 7월 14일 10시가 됩니다. 미국 동부 시간을 굳이 언급한 이유는 미국의 주식시장 중 하나인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 현지시간 오전 10시 30분부터 네이버의 자회사인 라인(LINE)의 주식 거래가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몇 차례의 기업공개(IPO) 연기가 된 끝에 상장되는 만큼 기대반, 우려반이 시장의 시선인 것 같습니다. 다행히 상장 발표후 긍정적인 평가를 끌어내며 최종 상장 가격이 예상 밴드의 상단인 3200엔, 달러 기준으로 32.84 달러로 확정되었습니다.


장이 시작되기전 시장의 여러 평론가들은 시초가가 40~43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는 상장 가격에 대비할 때 20% 이상 상승한 가격입니다. 시장은 확실한 수익모델을 가지고 있는 라인을 높게 사고 있는 동시에 근래 사용자 증가세가 급격히 둔화된 것에 대한 우려의 시선을 같이 가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메세징 서비스들 중 가장 확실하게 매출과 이익을 내고 있는 곳은 분명 라인이라는 인식이 지배적입니다. (Update : 시초가가 42 달러에 시작되며 20% 이상 상승한 가격으로 거래가 시작되네요! 대단합니다)


출처 : 뉴욕 증권거래소 (NYSE)


출처 : 뉴욕 증권거래소 - 라인의 티커 (기업코드) 는 LN


출처 : 뉴욕 증권거래소 - 브라운, 거기서 뭐해!


라인은 뉴욕 증권거래소와 도쿄 주식시장에 동시 상장을 하게 되는데요, 먼저 열린 미국 시장이 오늘 분위기가 나쁘지 않고 라인 상장 첫날 가격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아 상승 마감을 하게 된다면 내일 일본 주식시장에서도 좋은 결과로 상장 첫날을 보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기업이냐, 일본 기업이냐 사람들마다 여러가지 평가를 내리고 있고 성장 지속과 동남아시아로 한정된 시장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좋은 선례로 남아 더 많은 한국의 기업들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계기가 되길 기대해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5.29 08:45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들은 다양한 서비스 분야로 그 영향력을 넓혀 나가고 있습니다. 단순히 사용자들간의 메세지를 전송해주는 메신저의 역할에서 정적,/동적/사운드 스티커로 다양성을 더했고 가지치기를 하듯 모바일 페이먼트와 전자상거래, 택시, 구인/구직 등 연동되는 서비스 분야를 공격적으로 늘려나가고 있습니다. 이런 움직임은 특히 아시아 권에서 탄생한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들이 주도권을 쥐고 있는데요 다음카카오(DaumKakao)나 텐센트(Tencent), 그리고 라인(LINE)의 활동이 이를 증명해주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특히 라인(LINE)은 미디어 컨텐츠를 이용한 서비스 확장에 무척 관심이 많아 보이는데요 작년에 태국과 대만에서 폭발적인 사용자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는 라인TV(LINE TV)에 이어 태국 시장에 라인 뮤직(LINE Music)을 내놓으며 OTT, 미디어 스트리밍 시장에 대한 욕심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 오늘은 라인 뮤직(LINE Music)에 대하여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도 소개했던 적이 있지만 사실 라인은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미 가지고 있습니다. 바로 마이크로소프트로(Microsoft)로 부터 인수한 믹스라디오(MixRadio) 입니다. 믹스라디오는 이미 30개국 이상에서 서비스가 되고 있으며 최근 윈도폰만 지원하던 서비스 범위를 애플과 안드로이드 기기로 확대하면서 그 영향력을 높여 나가고 있습니다. 라인 뮤직은 믹스 라디오와 다소 다른 컨텐츠를 포지셔닝하고 서비스 국가에 대해서도 교차점을 줄이는 방식으로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라인 뮤직은 이전의 라인TV와 마찬가지로 한류 컨텐츠와 현지의 컨텐츠를 조합하여 사용자들에게 어필하는 전략을 가져가고 있습니다. 믹스라디오가 팝 음악을 중심으로 글로벌 서비스를 애초부터 지향하고 있었다면 라인 뮤직은 케이팝 스타들의 노래와 런칭 국가의 음원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라인 뮤직의 첫번째 런칭 국가인 태국의 서비스를 보면 그런 전략을 살짝 엿볼 수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믹스라디오와 라인 뮤직은 하나로 병합될 것이라는 예측들이 나오고 있지만 컨텐츠 관점에서는 아직까지는 별개의 서비스로 병행 운영될 가능성이 높아보입니다.





라인 뮤직은 현재 태국 앱스토어에서만 제공되고 있으며 라인 계정이 태국 사용자로 되어 있는 경우에만 서비스를 정상적으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스트리밍을 구독하고 이용하는데 소요되는 비용 관계등이 다소 명확하지 않아 소개해 드리지 못하는 점은 양해 부탁드립니다. 혹시 태국에 거주하고 계시거나 현지의 지인이 있다면 정보 공유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