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형 인간이 되겠다고 블로그에 선언한지 시간이 좀 흘렀습니다. (http://nopdin.tistory.com/667) 처음 계획한 스타일의 새벽형 인간과 약간 다른 양상(?)으로 새벽형 인간의 길을 나름 걷기 시작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 1주일 정도를 보면, 평균 기상시간은 5시 전후이고 (원래 계획은 4시였습니다) 출근은 5시 35분 9호선 급행으로 시작하고 있습니다. (원래는 6시 35분 급행을 타고, 그 전에 집에서 뭔가(?)하는 것이었습니다) 6시 35분 급행을 타면 시내의 환승 구간에서 사람들이 너무 많아 혼자 잡생각을 하기에 적절치 않더군요.

결론적으로 현실 적응형(!) 새벽형 인간이 되고 있는데, 그 전에 보지 못했던 풍경들이 눈에 많이 보여서 잡생각을 하기에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사람이 너무 자신이 하는 일에만 몰두하면 몸과 마음이 핍폐해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건전한 잡생각은 인생에 도움이 된다라고 믿습니다. (개똥철학입니다, 웃음)

혹시 니가 말한 노인분들 간달프는 아니겠지!?


새벽 지하철, 특히 급행 / 완행 첫차를 타면 나이 지긋하신 분들이 참 많습니다. 대부분 조금 허름해 보이는 옷가짐에 깊게 눌러쓴 모자, 그리고 인생의 고달픔이 느껴지는 주름살 가득하신 분들입니다. 지하철이 플랫폼에 들어서면 빈 자리를 차지하시기 위해 새치기 하는 것은 일상다반사고 자리에 앉으시면 눈을 감고 잠을 청하십니다. 덜컹거리는 지하철에 몸을 맡기고 몇 차례 문이 열리고 닫히면 부스스 일어나 자리를 비집고 출입문 앞에 자리를 잡으십니다. 이윽고 플랫폼에 열차가 멈춰서면 아주 바쁜 걸음으로 홀연히 사라지시곤 합니다.

이 분들은 생계를 위해 새벽같이 일을 나서는 분들입니다. 새벽 인력시장을 나가시던, (물론 인력시장은 더 일찍부터 시작됩니다) 한시간에 돈 몇천원 주는 일거리를 (그러나 생계를 위해 꼭 해야하는) 위해 노곤한 몸을 끌고 차가운 새벽 공기와 함께 하는 분들입니다.

시간이 지나며 7시, 8시를 향해 가면 지하철의 분위기는 젊은 혈기로 바뀌기 시작합니다. 단정한 정장을 차려입고 왁스를 발라 정리한 머리의 남성. 간밤에 늦게 잔듯 미처 화장 못한 얼굴을 다듬는 여성. 책이 한가득 들어있는 무거운 가방을 짊어지고 단어장을 펼쳐든 학생들. 새벽의 그 분위기와 사뭇 다른 장면이 연출됩니다.

같은 공간에 살면서 서로 다른 시간을 사는 사람들. 그 사람들의 밖에 서고 싶은 마음속의 욕망과 관조자로서의 건방진 마인드. 결국 누군가 나를 볼 때, 역시나 둘 중 하나의 시간에 사는 것처럼 보이겠지만 혼자만의 착각일지라도 잡생각을 하다보면 어느새 센티멘털한 감성 풍부한 10대의 청소년으로 돌아간 듯한 기분을 느낍니다.

내일 아침도, 또다른 잡념에 빠질 행복한 상상을 하면서 말이죠.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2.16 13:00
윈도우 모바일 7 에 탑재된 UI 는
코드네임 Metro 라고 합니다.

기존에 마이크로소프트가 제공하던
모바일 기기에서의 UI 와는
확연히 다른 UI 체계입니다.

물론 Zune HD 를 사용하시던 분들은
맛배기로 미디어 플레이에 특화된
Metro UI 를 사용하고 계셨다고
생각이 됩니다.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을 종합하면
마이크로소프트의 Metro UI 는
횡(Horizontal)과 종(Vericla)을
아주 유효적절하게 사용하는 UI 입니다.





engadget 이 제공한 사진들과 동영상을 살펴보면
위와 같이 큰 스크린에 보여지는 것처럼 구성된 UI 가 바로 Metro UI 입니다.
모바일 기기의 작은 화면에서 횡 스크롤과 종 스크롤을 통하여
각각의 섹션의 컨텐츠를 활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다른 OS 에서도 비슷한 컨셉이 있었습니다만
Metro UI 가 추구하는 방향과는 조금 다른 컨셉이었습니다.
컨텐츠가 평면에 구성된 것이 아니라 깊이(Depth)를 바꿔가는 방식이었기 때문이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모바일 사용자 UI, Metro.
고민 많이 한 만큼 좋은 결과물이 나온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NoPD는 서울의 서쪽, 김포공항 근처의 등촌동에 살고 있습니다. 서울에 살면서 강서구에 가본적이 없다는 사람이 많을 정도로 도심에서 접근성이 꽤 떨어지지만 대규모 주거단지가 위치해 있고 생활이 편리해서 젊은 사람들이 많이 사는 동네입니다. 저도 결혼 하면서 이곳에 처음 터를 잡고 산지 어느새 4년이 훌떡 지나가 버렸습니다.

이 동네가 젊은 부부도 많고 아이들도 많아서 생활하기는 참 좋은데 단점이 교통이었답니다. 직장은 강남쪽에 위치해 있는데 집은 강서니, 출근에만 빠르면 1시간 (버스부터 지하철까지 타이밍이 아주 좋은 경우에만 해당하는 것으로 로또 당첨과 맞먹는 확률을 가지고 있음) 에서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는 불편함이 있었습니다.

한달간 남미, 북미 출장을 다녀오니 9호선이 개통되어 생활의 윤택함을 더해주고 있었는데요, 귀국후 1주일간 9호선을 타보니 이게 여간 편리하고 마음에 쏙 드는 노선이더군요. 아마 강서구에 살면서 직장이 강남쪽에 있는 많은 분들이 비슷한 기쁨을 누리고 있을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위의 지도는 NoPD 의 As-Was, As-Is 를 나타낸 그림입니다. 출발지는 왼쪽 상단에 위치한 강서구 등촌동이구요 목적지는 지하철 2호선 강남역입니다. 빨간색은 9호선 개통전에 이용하던 대중교통 (마을버스, 지하철 2호선) 노선이고 파란색은 서울을 동서로 관통하는 아름다운 9호선을 이용한 대중교통 노선입니다. 말 그대로 아름답지 않습니까?

9호선의 급행열차는 삶의 윤택함을 두배로 더해주고 있습니다. 급행을 타는 경우 신논현에서 가양역까지 25분에 주파할 수 있답니다. 물론, 신논현역이 강남역과 블럭 하나를 지나야 하는 불편함이 있지만, 운동삼아 하루에 왕복 20분 정도면 할만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늦은 퇴근시에 술취한 취객들과 함께 하는 단점은 있긴 합니다만...)

진작에 뚫렸어야 하는 노선인데 이제서야 뚫린 것이 야속하긴 하지만, 대중교통을 타면서 이렇게 만족해본 적이 없었고, 혜택의 중심부에 서있는 것도 처음인지라 지난 1주일간 9호선을 이용한 경험은 말 그대로 200% 만족이라고 표현해도 모자르지 않을 것 같네요. :-)


잊을만 하면 나오는 NoPD의 지하철 유실물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