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가족 혹은 연인과 함께 어디론가 떠날 준비를 할 때, 가장 먼저 들르는 곳이 어딜까요? 스키장, 눈썰매장 혹은 따뜻한 스파에 방문할 계획을 세웠다면 당연히 소셜 커머스(Social Commerce) 사이트를 떠올릴 것 같습니다. 바쁜 업무시간 중에도 모바일로 쉽게 티켓을 찾고 결재할 수 있는 소셜 커머스가 우리나라에서는 오픈마켓(Open Market)보다 더 강한 힘을 떨치고 있는 요즈음입니다.

쿠팡(Coupang)의 경우 월간 매출이 1천억을 넘은지 오래이고 위메이크프라이스(We Make Price)나 티켓몬스터(Ticket Monster)등도 블랙프라이스 등과 같은 특별한 이벤트 진행을 통해 일간 매출을 수십억 올렸다는 기사도 심심치 않게 눈에 들어옵니다. 매일 판매되는 딜, 상품이 수천종에 이를 정도로 이들 서비스는 이미 일상에 자리잡고 순항을 계속 하고 있는 중입니다. 이러한 소셜 커머스를 가장 먼저 비즈니스로 만든 곳이 바로 그루폰(Groupon)입니다.

 
그루폰 코리아의 경우는 매출 기준으로 업계 4~5위에 머물면서 큰 영향력을 갖지 못하고 있지만 그루폰 본사의 경우 미국 나스닥 시장에 2011년 주식을 상장했고, 상장 전에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회사로 선정될 정도로 그 존재감이 대단합니다. 그렇지만 박리다매, 과다한 마케팅 등으로 회사의 비즈니스 모델이 그리 수익률이 좋은 편은 아닙니다. 또한 소셜 커머스 시장 자체가 기술적인 진입 장벽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경쟁이 무척 치열합니다.

상장 이후 그루폰의 매출은 큰 증가를 보여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상장 이후 흑자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어 주당 순이익은 + 를 기록하고 있다는 정도일 것 같습니다. 최근 그루폰은 모바일 시장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기 위해 글로벌 2위 소셜 커머스 서비스인 리빙소셜(Living Social)의 한국 홀딩스인 리빙소셜 코리아(Living Social Korea)로부터 티켓 몬스터에 대해 2억 6천만달러에 권리를 인수 받기도 했습니다 (1월 2일자로 확정)

 
그루폰은 창업주였던 앤드루 메이슨(Andrew Mason)이 작년 경질되면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 있는 중입니다. 한국 시장은 소셜 커머스 업계에서 모바일을 통한 하이퍼 그로우스(Hyper Growth)를 달성하고 있는 사례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오픈마켓에 대비하여 소셜 커머스 서비스들의 모바일을 통한 상품 구매율이 월등히 높다고 합니다. 소셜 커머스를 다른 관점에서 정의해보면 오픈마켓에 큐레이션이 가미된 서비스로서 고객에게 구매할만한 상품을 제안(Suggestion) 한다고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그루폰의 티켓 몬스터 인수는 그런 여러가지 시장 상황과 전략이 맞물린 결과일 것 같습니다. 상장이후 주가는 지속적으로 떨어지다가 창업주 경질 이후 미약하지만 완만한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모바일 전략이 성공한다면 그루폰은 제2의 중흥기를 맞이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티켓 몬스터를 단순히 아시아 시장의 모바일 매출원으로 삼을 것인지 아니면 모바일 경험을 다른 지역에도 이식하는 기회로 삼을 것인지 궁금해 집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육아를 시작하고 나서 참 많은 걸 보고 배우고 있습니다. 육아산업의 무한한 가능성과 그 규모에 한번 깜짝 놀랬고, 그 안에서 미처 알지 못했던 (뽀로로가 최고인줄 알았습니다) 많은 캐릭터와 프로그램들이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장악하고 있다는 사실에 한번 더 놀랬습니다.

토마스나 뽀로로의 경우 많은 아이들의 지지를 받고는 있지만 남아와 여아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고 부모의 성향에 따라서 적극적으로 아이에게 권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오늘 이야기 하고자 하는 호비는 이 모든 한계를 극복한 캐릭터로 암암리에 많은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지배하고 있는 무서운 친구입니다.

여러번의 무료 샘플로 부모를 공략하다?

사실 좀 지루한 마케팅입니다. 무료 샘플 제공으로 부모님의 마음을 사로 잡겠다는 전략은 이미 유아 교육 업계에는 진부한 전략중 하나일 뿐입니다. 그런데 호비를 제작하는 아이챌린지의 마케팅은 여기서 한걸음 나아간 수작(?)을 부리고 있습니다. 바로 단계별로 별도의 샘플 신청이 가능하다는 점이지요. 단계나 수준에 관계없이 하나의 샘플만 받으면 끝인 다른 교육 매체와 사뭇 다른 행보입니다

즉 호비를 신청해서 보기 전에 1단계 샘플을 받아 보고 마음에 들면 1단계를 신청하여 1년간 구독을 합니다. 11개월쯤 되면 이제 2단계를 할까 말까 고민이 되기 시작합니다. 과감하게 2단계 교재를 샘플로 신청해서 즐긴다음 2단계 진행 유무를 결정하면 됩니다. 제가 아는 한도 내에서 이렇게 영업을 하는 곳을 보지는 못했습니다. 쿨하지 않은가요? 직접 해보면... 굳이 다음 단계를 안받아도 계속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긴 합니다만 ;;; (말씀드렸듯이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지배하고 있습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호비는 아이들을 춤추게 한다!

아이챌린지의 호비 시리즈 역시 정기적으로 오프라인 행사를 통해 아이들과 캐릭터들간의 흐뭇한 관계와 주종-_-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해 힘쓰고 있습니다. 얼마전 막강한 경쟁률을 뚫고 첫째인 혜린아기가 엄마와 호비 행사에 다녀온적이 있습니다. 영상으로만 보던 호비와 라라언니를 바라보는 아이들의 집중력은 엄청납니다.

Canon | 2010:08:25 11:11:46Canon | 2010:08:25 11:14:17


참고로 이날 손씻기 행사에서 배워온 멘트와 교육 내용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화장실에서 쉬야를 하고나면 꼭 손을 씻으며 " 손가락 사이사이도 뽀드득~ 뽀드득~ " 되뇌이며 교주 호비와 그의 식솔들인 튼튼아저씨, 라라언니가 가르쳐준 데로 손을 구석구석 잘 씻고 있으니까요. 

그렇다면 1년 구독료는 대체 얼마인가?

영업사원들이 전면에서 다양한 혜택과 선물로 전집을 사도록 꼬득이는 대한민국 유아교재의 세태. 하지만 호비교(!)에 가입하는 절차는 무척 간단합니다. 모든 유통채널을 장악하고 있는터라 자주 이용하는 오픈마켓에서 아이챌린지 혹은 호비로 검색하면 표준프라이스가 제시됩니다. 물론 개개인별로 각 오픈마켓에서 저렴하게 할인받을 수 있는 수단이 있다면 적극 활용하시면 좋습니다.

마켓별로 기준가격은 1년 구독이 324,000원입니다. 지금 몇가지 검색을 해보니 기저귀를 같이 끼워팔기도 하는 양상입니다. 하지만 판매자는 모두 아이챌린지로 통일되어 있으니 믿고 신청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단순히 책만 오는게 아니라 매달 딸려오는 간단하지만 아이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장난감과 놀잇감 셋트, DVD 영상물을 생각하면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한달에 27,000원 정도?)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지배하기 위한 노력들

참 치열합니다. 육아산업이라는 곳이 저출산에 한명의 아이만 가지는 가정이 많아진 탓인지 보다 고급, 보다 좋은 것들을 아이들에게 주라는 유혹이 무척 강합니다. 하지만 아이챌린지의 호비는 사실 좀 유치합니다. 유치하고 가끔 조악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하지만 우리의 아이들의 눈높이에는 정확히 들어 맞습니다. 완벽하게 호비에게 통제당하는 상황이 마음에 들지 않지만 배변부터 손씻기, 밥먹기 그리고 동생 돌보기까지 배운걸 그대로 따라하는 아이를 보면 이런 생각은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날라가곤 합니다.

오늘 아이를 위해 무슨 책을 사줄까 고민중이시라면 한달에 한번 아이에게 기쁨을 주시는 건 어떨까요? 물론 무료 샘플 단계별로 받아보신 다음 결재 하는 것은 당연한 순서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