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직장에서 일을 하던 우리는 들 "프로젝트"에 속해서 업무를 하고 있다. 굳이 IT 업계에서 "프로젝트"라는 단어의 의미가 조금 더 부각되어 보일 뿐인 것이지, 실상 건설이나 토목, 엔지니어링 같은 분야에서는 그 규모가 다른 "프로젝트"가 훨씬 더 많이 진행되고 있다.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방법론에는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이상적인 방법론들은 분명 현실에서 사용되는 실제 프로젝트 수행 방법과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

프로젝트 관리 분야의 권위있는 자격증인 PMP(Project Management Professional, PMI 주관)는 프로젝트의 착수부터 종료까지의 다양한 단계들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여 프로젝트를 관리/수행하는 사람들로 하여금 프로세스에 따라 성공적으로 업무를 완수할 수 있도록 가이드하고 그 지식을 평가하는 시험이다. 

 
시험을 준비하면서 느껴지는 PMI (Project Management Institute) 가 제안하는 프로젝트 매니저가 가야할 길은 참 이상적이라는 것이다. 기술 중심의 자격증만을 취득해온 NoPD 에게 이렇듯 현실과의 괴리감이 느껴지는 시험은 참 어색하다. 1+1=2 라는 지극히 단순한 명제도 현실의 프로젝트 과정 속에서는 1+1=3이 될수도 있고 1+1=0이 될수도 있다. 

PMBOK 을 강의해준 많은 강사님들도 지속적으로 강조했던 것이 "PMP는 프로젝트의 방법론이라기 보다는 PMI 가 생각하는 이상적인 프로젝트 관리에 대한 이야기이다. 시험 합격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현실을 잊고 PMI 의 입장에서 제시된 상황을 바라보는 것이다." 라는 말이었다.

시험을 준비하는 것 자체가 아주 의미 없는 것은 아니다. 다양한 도구와 방법론들 중에서 현실에서 사용하기에 정말 유효 적절한 것들이 많이 있고 실제로 공부하는 과정에 습득한 내용들을 현재 업무에 실험적으로 적용해보면서 그 힘을 느끼고 있는 것들도 분명 있다. 그렇지만 긴 시간동안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시험이라는 걸 생각해 보면 비용 대비 효용성 측면에서는 의문이 좀 있는게 사실이다.

여튼, 현실은 우울하지만 우리가 지향해야 할 방향은 분명 PMI 의 생각과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다. 미국을 비롯한 선진국에서는 우리보다 더 나은 프로젝트 수행이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와 NoPD 처럼 힘없는 작은 사람일지라도 조금씩 현실에서 이상을 추구한다면 조금씩 더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해본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12.03 08:00
한동안 Zune HD 를 잊고 있었습니다. 아이폰 열풍이 불어 닥치면서 다시 이런저런 모바일 디바이스 이야기들을 읽어보다가 Zune HD 리뷰들이 꽤 검색에 걸리는 걸 발견했습니다. Zune HD 한국 사용자 모임도 만들어졌고 회원도 6천명을 넘었다고 하니, 못팔아도 기천대는 판게 아닌가 싶습니다.

오픈마켓에는 구매대행 업자들이 등록해둔 Zune HD 가 16GB 기준으로 30만원 초반에 팔리고 있습니다. 물론, 세관에서 걸리면 세금을 추가로 징수해야 하지만 구매대행이나 배송대행이나 위험 부담은 매한가지라는 걸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

네이버에서 블로그를 운영하시는 일루젼(xronos) 님이 올려두신 시연 동영상을 업어왔습니다. 평들은 대체로 " MS가 작정하고 하드웨어와 윈도우 모바일을 연계하니 UI 가 의외로 훌륭하다 " 입니다. 물론 어플리케이션이 아직 많지 않고 한국 정발이 아니라 앱스토어에서 한국 컨텐츠 구매가 안된다는 점은 옥의 티입니다.



와이파이와 연계하여 웹브라우징의 성능도 생각외로 빠른 것 같고 유니코드 기반이다 보니 한글의 표현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보이네요. 이래저래 훈훈한 단말기들이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지갑을 호시탐탐 노리는 듯 하여 마음이 참 착찹한 요즈음입니다 ^^ 어느 단말기가 우수하다를 떠나서 고민꺼리를 던져주는 게 참 고맙지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