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블로그를 운영한지도 꽤 오랜 시간이 지났습니다. 처음 블로그를 했던 것이 2003년 경이니 햇수로는 9년째이고 티스토리에 둥지를 튼지는 5년정도 된 것 같습니다. 그동안 많은 글, 사진을 포스팅하고 부끄럽지만 책도 한번 내고 블로그를 통해 많은 것을 얻고 잃었던 것 같습니다.

최근에 읽고 있는 " 소셜미디어 마케팅의 비밀 (멘토르) " 이라는 책에 재미있는 앙케이트가 있어서 한번 공유해 봅니다. 책이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약간의 가감, 뉘앙스를 바꾼 부분은 있습니다만 " 블로그를 잘 운영하고 있는가? " 라는 질문에 답변하기에 큰 무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

saturated writing

1. 블로그의 중요한 검색어가 도메인에 포함되어 있다
2. 블로그 제목이 블로그 주제에 대한 설명을 포함한다
3. 일주일에 3회 이상 포스팅한다
4. 게시물의 길이는 짧을때도 있고 길 때도 있다
5. 게시물에 태그를 달고 있다
6. 태그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7. 머리글이 간결하면서 매력적이다
8. 방문자들이 RSS 구독을 쉽게 할 수 있다
9. 정기적으로 사진을 포스팅한다
10. 정기적으로 스트리밍(오디오 비디오)을 포스팅한다
11. 1인칭으로 글을 적는다
12. 자료 출처를 공개하고 링크를 걸어둔다
13. 전문적인 주제와 개인적인 주제가 공존한다
14. 참석한 세미나, 이벤트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포스팅한다
15. 방문자들이 댓글을 남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16. 댓글에 적극적으로 반응한다
17. 댓글수가 게시물 수보다 많다
18. 개인에 대한 정보, 소개 페이지가 있다
19. 블로그 어딘가에 개인의 사진이 있다
20. 독자들이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21. 검색 옵션을 제공한다
22. 소셜북마킹 사이트에 북마크하기 쉽다
23. 저작권이나 CCL 표기를 하고 있다

사실 블로그는 자유로운 공간이기 때문에 어떻게 글을 쓰는게 맞다라고 이야기 하는 것 자체가 좀 어불성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프로 블로그를 꿈꾸고 블로그를 통한 제2의 삶 혹은 수익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점검해 볼만한 내용들 같습니다. 제 블로그는 절반 조금 넘는 문항에 " 네 " 라고 답할 수준인 것 같네요. 여러분의 블로그는 어떤가요? 트랙백 환영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9.08 14:41

아주 오래전, 처음 개인 홈페이지를 만들었던 때에는 사람들과 소통하는 통로가 하나라서 참 편했었습니다. ICQ 가 한참 유행하던 시절에는 필적할 만한 메신저가 없어서 ICQ 번호 하나면 누구나와 소통할 수 있었습니다. 싸이월드가 대세를 장악하면서 사람들은 싸이월드에 계정만 있으면 그 어떤 동창, 친구를 만나는 것도 가능했습니다.

그러나...

시대는 바야흐로 SNS 서비스 춘추 전국 시대! 개성을 표현할 수 있고 내가 원하는 스타일이 있는 SNS 서비스라면 아무리 사용자가 적은 마이너 서비스라도 나의 소중한 SNS 가 되는 시대로 바뀌었습니다. 블로그도 하나 이상씩은 다들 가지고 있고, 플리커, 트위터 등 수많은 SNS 사이트에서 활동하는 시대입니다. 그러다 보니, 지인들과 나를 엮어주는 연결고리가 너무 많아지는 단점이 생기게 되었지요.

윈도우 라이브의 프로필에서는 이런 여러가지 SNS 사이트의 업데이트를 한곳으로 모아주는 기능이 있습니다. 유명한 SNS 사이트부터 RSS 를 제공하는 사용자 지정 URL 에 이르기까지, SNS 세계에서 나의 발자취를 모아서 지인드로가 공유할 수 있는 유용한 기능이랍니다.


윈도우 라이브 사이트(http://home.live.com)에 접속하신 후 프로필로 이동하면 왼쪽 하단에 " 웹 사이트 활동 " 이라는 항목이 보입니다. 여기를 통해서 다양한 SNS 사이트를 연계할 수 있습니다. " 웹사이트 활동 추가 " 링크를 누르시면 됩니다.

현재 약 30여개의 웹사이트를 제공하고 있는데요 눈에 익은 사이트도 보이고 눈에 보이지 않는 사이트도 꽤 많이 보입니다. 맨 아래쪽으로 내려가면 RSS 를 등록할 수 있는 링크도 있으니, 개별 블로그의 RSS 를 등록할 수 있습니다.


flickr 에 있는 NoPD 의 계정을 연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연계 가능한 SNS 목록에서 flickr 를 선택하면 위와 같은 안내문이 화면에 출력됩니다. Flickr 추가 버튼을 눌러서 flickr 의 OpenAPI 연계 허용 화면으로 넘어가도록 하겠습니다.


flickr 의 계정을 입력하고 로그인하면 위와 같은 연계 허용 화면이 나옵니다. 여타 Mashup 서비스를 이용하시면서 많이 봤을 그런 화면입니다. Next 버튼을 눌러서 라이브 서비스와 flickr 의 연계를 마무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성공적으로 연계 허용이 완료되면 위와 같은 메세지를 보게 되며 " 추가 " 버튼을 눌러 등록을 끝내도록 하겠습니다.


flickr 외에 트위터와 제 블로그의 RSS 를 같이 연계한 화면입니다. 프로필의 오른쪽 메인 섹션에 웹 사이트 활동이 시간순으로 모여서 정리된 모습이 보입니다. 이 시간 이후부터 제 라이브 프로필을 방문하시는 분들은 저의 활동을 한 눈에 보실 수 있는 환경이 준비가 됐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4.10 16:39
IE8 이 등장한 이후에 NoPD가 즐겨 사용하는 기능 중 하나가 바로 웹 슬라이스 (Web Slice / 웹 조각) 기능이다. 간단하게 특정한 웹사이트에서 제공하는 정보를 웹사이트를 접속하지 않고 업데이트 받아 볼 수 있는 장점이 생각보다 편리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다. RSS 에 한참 심취해 있을 때는 컨텐츠가 아름다운 웹사이트를 방문하게 될 때마다 RSS 피드 구독 버튼이 없나 찾곤 했었는데, 요즘은 녹색의 웹 슬라이스 등록 버튼이 없는지 찾게 되는 내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다.


오늘 소개할 웹 슬라이스의 적용 사례는 웹 사이트의 특정 영역에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RSS 피드에 대하여 적용하는 방법이다. 지금 NoPD 의 웹사이트에도 피드에 대한 RSS가 걸려 있는데 어떻게 만든 것인지를 한번 같이 살펴보도록 하자.


우선, 적용하는 방법은 일반적인 웹 슬라이스를 만드는 것과 대동소이하다. 차이점이 있다면 웹 사이트의 일부 영역에 웹 슬라이스를 적용할 때는 hslice 클래스가 지정된 div 태그 아래에 두가지 div 태그가 위치했었다. 하나는 위에서 보이는 entry-title 이고 다른 하나는 entry-content 였다. 피드를 웹 슬라이스로 만들기 위해서는 두번째 항목을 위와 같이 앵커 태그로 바꾸고 rel 로 "feedurl" 값을 지정해 보자. 웹사이트에 위의 코드를 추가하고 브라우저로 확인하면 웹 슬라이스가 등록된 것이 보인다.



해당 피드에 새로운 글이 업데이트 되면 위의 그림과 같이 Bold 체로 해당 컨텐츠의 제목 일부가 연결 영역에 표시가 된다. RSS 에 따라서 보여지는 방식이 조금씩 다를 수 있는데 피드가 업데이트 되었을 때 간단하게 글의 첫머리를 보고 관심있는 컨텐츠면 해당 사이트로 이동해서 조회할 수 있을 것 같다.

오늘 여러분의 블로그에 간단하게 RSS 피드 웹 슬라이스를 적용해 보세요. 익스텐션의 설치를 통해서 불여우 에서도 웹 슬라이스를 즐기실 수 있답니다.

2009/03/31 - [IT's Fun] - 블로그에 IE8 웹 슬라이스를 추가했습니다
2009/04/01 - [IT's Fun] - 티스토리 메인화면, 웹 조각(Web Slice)에 푹 빠지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