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08.09.05 13:04
삼성전자가 SanDIsk를 인수할 지도 모른다는 소문이 주식시장에 강한 폭풍을 일으키고 있는 분위기다. 오늘 장 초반 50만2천원까지 밀리며 50만원 수성에 대한 걱정을 안기던 삼성전자 주가는 SanDisk 인수설이 돌면서 3만원 이상 회복해 53만원 이상에 현재 거래되고 있다 (12시 50분 현재). FlashMemory 전문업체 SanDisk 인수가 삼성전자에 꽤나 긍정적인 영향을 줄것이라는 사람들의 반응이라고 해석해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최근 시장 동향을 보면 SSD 시장에 세계적인 IT 업체들이 너도나도 뛰어들면서 용량단 단가가 급격하게 내려가고 있는 상태이고, MLC 와 같은 비교적 느린 기술이 적용된 메모리로 구성된 SSD도 보완책들이 많이 나오면서 단가 하락을 부추기고 있는 상황이다. "단가하락 = 시장확대" 라는 명제를 떠올려 보면 시장이 점점 치열해 지고 있다라고 해석해도 무리가 없을 것 같다.

SanDisk는 FlashMemory 이외에도 그동안 SSD 관련 컨트롤러 기술업체를 인수하는 등 SSD 분야에 많은 공을 기울여 왔기 때문에 SanDisk를 인수하는 것은 1) SSD 관련 기술 취득, 2) 라이센스 비용의 절감 등에서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7월말 SanDisk가 실적 악화 및 적자 전환을 하면서 주가가 24% 가량 폭락하던날 올렸던 포스팅을 기억해 보면 인수자금에 대한 부담도 많이 덜어진 상황이라 삼성전자로서는 이같은 기획안에 더욱 박차를 가했을 가능성이 높다. 다만, 시장에 정보가 흘러나간 상황에서 SanDisk의 주가가 어떻게 움직일지가 관건이 되지 않을까 싶다.

전세계 주가가 폭락하면서 시가총액이 자산가치에도 못미치는 기업들이 시장에 속출하고 있다. 자금이 충분한 회사들에게는 좋은 회사의 경영권을 손쉽게 가져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온 것이 아닌가 싶다. 삼성전자와 SanDisk 는 이러한 시장상황을 보여주는 시발탄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조심스레 해본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갑작스레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5% 가량 폭락했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최근 상승 추세를 타고 있었기 때문에 무슨일인가 확인해 보니 어제 실적을 발표한 SanDisk 가 저조한 실적탓에 주가가 24% 폭락하며 반도체 부문 주가 하락을 선도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이시각 현재 -24% -_-; 지못미 SanDisk...

우리나라 주식시장은 상하한가를 +-14% 로 제한을 두었기 때문에 진정한 폭등, 폭락이 없습니다만 많은 국가들이 주식시장에 상하한가와 같은 개념을 두지 않고 있습니다. (개념이 안드로메다로 간것은 아니니 안심하시구요) 때문에 실적이라든가 호재, 악재 들이 주가에 강한 영향을 미치곤 합니다.

관련 기사를 검색하다 보니 정확히 번역 했는지 모르겠으나 주당 순이익이 적자로 돌아섰다는 말도 있습니다. 말그대로 Flash 메모리 업계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알수 있게 해주는 대목입니다. 이번 SanDisk의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하락이며 2분기 예상 실적을 1억불 이상 하회하는 아주 저조한 실적이라고 하는군요. 내일 국내 시장의 메모리 업체 하이닉스와 삼성전자의 주가 방향이 무척이나 고민될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시장은 강한자만이 살아남고 약한자는 퇴출되는 " 약육강식 " 의 세계라는 것이 증명되는 것으로 끝나지 않을까 조심스레 점쳐봅니다만 그 시점이 2008년일지 2009년일지는 두고봐야 할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