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3.06 06:40
월간 활성 사용자수가 1억명이 넘는 메세징 서비스들이 많아지면서 각 서비스마다 스스로를 차별화 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느라 분주합니다. 와츠앱(What's App)은 유료이지만 군더더기 없이 사용자들간의 대화에 집중하는 모습이고 (물론 연내에 통화기능이 추가될 거라고 합니다) 위챗(WeChat)은 쇼핑과 결재 기능에 집중하며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습니다. 라인(LINE)은 스티커 기능을 중심으로 높은 품질의 영상통화와 음성통화를 강조하고 있고 카카오톡은 여러가지 가족 서비스(카카오스토리 등)를 내놓으며 사용자들을 플랫폼 안에 더 오랫동안 머물도록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각 메세징 서비스들은 자신만의 색깔을 유지하긴 쉽지 않아보입니다. 서로가 가진 장점을 벤치마킹하여 지속적인 기능 강화가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올해 연말쯤이 되면 모든 서비스들이 스티커 기능, 음성통화, 화상통화, 쇼핑 등 대부분의 주요 기능에서 차이를 찾아보기 힘들 것으로 생각됩니다. 서비스마다 사용자들이 1억명이 넘어가고 있기 때문에 다른 서비스에서 많은 사람들이 쓰는 기능은 채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라인이 지난 연말 태국 사용자 3천만명 돌파를 즈음해 내놓은 TV 광고는 그런 시장의 흐름을 반증하듯 기능에 대한 언급 없이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메세징 서비스가 제공하는 많은 기능들은 결국 사람과 사람을 연결해주기 위한 수단일 뿐입니다. 화면의 메세지가 되었건 음성 혹은 화상통화가 되었건간에 사람들이 보다 쉽게 서로에게 말을 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해주는 것이죠.

현실 세계에서 우리는 사람들과 주고받는 이야기 때문에 상처받기도 하고 때로는 치유를 받기도 합니다. "말 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다"는 속담은 그렇게 주고 받는 이야기가 얼마나 큰 역할을 할 수 있는지를 말해줍니다. 멘토와 커피 한잔을 하면서 나누는 몇 마디의 대화는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큰 힘이 되기도 합니다. 라인의 태국 TV 광고는 메세징 서비스가 그런 이야기를 전해주는 메신저(Messenger,)라는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많은 산업분야들은 주기(Cycle)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 주기에 따라 시장은 블루오션이라 불리우기도 하고 레드오션이라 하기도 합니다. 해당 분야의 기술 성숙도에 따라 선발주자(Frontier)가 있고 후발주자(Follower)가 있습니다. 기술이 일반화되고 기능이 평준화되었을 때 그 분야에서 경쟁하는 사업자들은 소비자들에게 어떤 접근 방법을 쓰게 될까요? 오래전 이동통신 시장의 광고에서 비슷한 경험을 했고 가깝게는 애플과 삼성 등이 격돌하고 있는 스마트 기기 시장에서 유사한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메세징 시장은 폭발기의 끝자락에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술적인 차별화와 진보는 앞으로도 계속 이어지겠지만 사람들이 서비스를 더 열심히 쓰게하는 구심점이 되지는 않을 겁니다. 대신 서비스가 줄 수 있는 정성적인 가치를 통한 어필이 이어질 것이고 그를 통해 사람들을 서비스의 팬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오늘 아침, 친구 목록에 오랫동안 있었지만 별달리 이야기를 못해본 친구에게 말을 걸어보는 건 어떨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1.13 07:54
어린시절 궁금한 것이 생기면 선생님께 물어보거나 두꺼운 백과사전을 펼쳐 해답을 찾아보곤 했습니다. 세월이 지나면서 디지털 미디어가 발달하면서 CD-ROM 에 담긴 전자 백과사전을 이용하기도 했고, 인터넷이 대중화되면서 우리는 궁금한 것에 대한 답을 검색엔진을 통해서 찾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검색엔진은 정보를 인덱싱하고 찾아주는 역할만을 하기 때문에 네이버의 지식인이나 Quora 같은 질의응답 플랫폼을 통해 보다 정확한 답을 찾고 있습니다.

트위터를 비롯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발달하면서 사람들은 궁금한 것을 지인들에게 물어보기 시작했습니다. 트위터에서 질문을 던지면 누군가 답을 주기도 하고 혹은 답을 알만한 사람을 @ 태그로 연결해서 해답에 대한 단서를 찾을 수 있게 도와주곤 했습니다. 트위터가 제공하는 리트윗 기능은 그런 질문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에게 질문을 동시에 던질 수 있게 해주는 훌륭한 질문 배포 시스템(?)의 역할을 해주기도 합니다.

 
트위터의 공동 창업자중 한명인 비즈스톤(Biz Stone)은 그런 트위터 사용자들의 패턴을 놓치지 않았습니다. 140자라는 한계를 사진을 찍어서 물어보는 모습을 봤고, 리트윗을 통해 가능한 많은 지성들이 답을 함께 찾을 수 있도록 하는 놀라운 장면을 잘 기억해 두었습니다. 그리고 그런 기능을 정리하고 플랫폼화하여 젤리(Jelly)라는 서비스를 내놓고 사용자들의 반응을 살펴보고 있습니다.

젤리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이용하여 집단 지성이 답을 던져줄 수 있는 알고리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진을 찍고 궁금한 부분에 표시를 하고 질문을 던지면 누군가 답을 해줍니다. 답을 잘 모르면 다시 질문 링크를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 전달하거나 문자메세지를 통해 다른 친구들에게 다시 질문을 하고 답변을 기다려봅니다. 어려운 문제들도 사람들의 경험과 지식을 통해 정보로 가공되어 궁금함을 해소해주는 프로세스가 동작하는 공간, 바로 젤리가 만들어낸 공간입니다.

젤리(Jelly) 공식 웹사이트에서 보다 자세한 정보 확인해보기 [바로가기]





 
무언가 궁금한게 있다면 찍으세요. 책의 내용이든 길가의 예쁜 꽃이든. 혹은 풀리지 않는 복잡한 수학문제나 어려운 영어단어도 그저 촬영하면 됩니다. 그리고 누군가에게 질문을 하면 사람과 사람이 연결된 끈을 통해 답을 아는 누군가를 향해 질문은 끊임없이 흘러갈 겁니다. 궁금함도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풀어주는 세상. 젤리를 통해 세상의 궁금함을 한 번 풀어보시는건 어떨까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2.23 13:10
어제 회사 송년회식의 여파로 아침부터 마우스 부여잡고 씨름을 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간만에 블로그독(Blog Doc)이라는 제목이 달린 메일이 왔길래 읽어보니 서비스 중지에 대한 안내 메일이었습니다. 블로그독이라는 이름을 기억하는 분들이 얼마나 될까요? 한참 올블로그, 블로그코리아 등의 메타 블로그가 블로그 스피어의 대세를 이끌던 시절, 다음의 블로거뉴스 (지금은 다음 뷰로 바뀌었지요) 의 성공에 고무되어 SK커뮤니케이션즈가 내놓았던 서비스로 기억됩니다.


블로그독이 런칭되던 시절은 개인 개발자들이 내놓은 메타 블로그 서비스도 참 많았던 시절이고 올블로그 상위권에 랭크되거나 블로그코리아 인기글로 노출되는 것이 방문자 유입을 위해 참 좋았던 때였습니다. 블로그독은 처음 런칭되던 때부터 특색없고 차별점이 없다며 많은 질타를 받았었습니다. 당대의 내노라하는 메타 서비스들에 비하면 너무 밋밋했기 때문이지요.

여튼 탄생 초기부터 그닥 좋은 소리(?)를 못들었던 블로그독은 이제 폐쇄를 한달 보름여 앞두고 있습니다. 영욕의 세월은 지나갔고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예정인 블로그독, 결과야 어떻든 서비스 만들고 운영하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