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두번 바꾼 사람, 스티브 잡스. 그가 세상을 떠난지도 벌써 2년이 넘었습니다. 그 사이에 잡스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잡스"도 나왔고 그의 전기도 세상에 소개되며 그를 그리는 사람들에게 작은 위안이 되고 있습니다. 잡스 타계 이후 잠시 표류 하는것 같았던 애플은 이제 팀 쿡과 아이브의 색깔이 짙어지며 정상 궤도에 진입한 모습을 보여주며 잡스의 색을 조금씩 빼고 있어 웬지 아쉽습니다.

영화 잡스는 생각외로 흥행에 실패했습니다. 왜인가 궁금했지만 육아로 시간이 여의치 않아 영화를 못보고 있었는데, 얼마전 컨텐츠로 볼 기회가 생겨 감상할수 있었습니다. 워낙 긴 시간동안 일어난 엄청난 일들을 두어시간에 압축하려던 것이 백그라운드를 다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이해되기 힘들었던 것이 영화 흥행 실패의 이유였던 것 같습니다. 보는 내내 와이프에게 사건 사고에 대하여 설명을 해야만 했으니까요.

 
그의 인생은 참 뜨거웠지만 괴팍하기도 했습니다. 폭풍의 질주와도 같았던 젊은 시절과 혼란의 시기였던 30대 시절. 그리고 아주 새로운 모습으로 세상을 바꿔나가던 그의 모습은 한명의 사람이라기에는 너무도 그 간극이 큽니다. 그런데 스티브 잡스 전기의 표지에 담긴 사진에서 그런 그의 인생을 읽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가만히 쳐다보면 뭔가 오묘하긴 한데 감이 잘 오지는 않더군요. 그래서 반반으로 나누어 봤습니다.

 
왼쪽 반만 먼저 잘라서 보니 가슴이 철렁할 정도로 차가운 그의 사진이 나옵니다! 매서운 눈빛와 굳게 다문 입은 그의 독한 인성을 보여주는 것 같지 않나요? 광량이 충분하게 얼굴 전체를 비추고 있어 미세한 얼굴 근육이 드러나지 않으면서 더욱 차가운 인상을 만드는 듯 합니다. 다른 반대쪽도 한 번 보겠습니다.

 
왼쪽과 비교하자면 오른쪽 절반은 얼굴 가득히 환한 미소를 띄고 있는 느낌이 듭니다. 입꼬리가 살짝 올라갔고 뺨까지 가득 채운 구렛나루와 수염은 인심좋은 미국 아저씨의 인상을 주기에 충분합니다. 온화한 눈빛은 보는이로 하여금 그의 매력에 푹 빠지게 만드는 것만 같습니다. 생각없이 보던 스티브 잡스 전기의 표지 사진에 이런 비밀이 숨어 있었다니... (설마 이미 다들 알고 계시던 사실은 아니겠죠!?)

 
잡스의 일대기를 그린 스티브 잡스 전기는 원문으로 읽는게 좋다는 분들도 많습니다. 하지만 원문 서적은 책의 분량에서 오는뭔지 모르는 압도감으로 읽기가 참 쉽지 않더군요. 번역서가 조금 마음에 안드는 구석이 있더라도 잡스의 이야기를 제대로 알고 싶다면 구입해서 보시는 것을 추천해 드립니다.

때마침 반디앤루니스에서 잡스 전기를 50% 할인판매 하고 있네요 ㅜㅜ Yes24 에서도 30% 밖에 안하는데 반디앤루니스 단독으로 반값 할인 중이라고 합니다. 왠지 책상 한켠에 꽂아둔 잡스 전기를 빨리 읽어아 할 것만 같네요. 스티브잡스의 두 얼굴을 담은 스티브 잡스 전기의 표지 이야기였습니다 :-)

스티브 잡스 전기, 반디앤루니스에서는 50% 할인중 [자세히 보기]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0.21 13:06
간밤에 또 난리가 났습니다. 바로 애플의 신제품 발표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 등 많은 발표가 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맥을 위한 애플리케이션 스토어 그리고 새로운 맥북에어가 무척 관심이 가고 있는 중입니다. 

애플리케이션 스토어는 아이폰 생태계에서 자신감을 얻은 애플이 강하게 드라이브하는 모습입니다. Objective-C 와 Xcode 를 사용하는 개발자 생태계가 안정적으로 구축이 되었으니 이를 Mac OS 까지 확장하려는 듯한 제스쳐입니다. 제대로 된다면 윈도 기반의 PC 생태계가 영향을 받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보다 더 눈이 가는 맥북에어 신제품 발표. 기존에 발표되었던 맥북에어보다 화면 크기가 작아졌지만 성능은 나름 보장하면서 아쉬웠던 점들 (USB 포트 갯수등) 을 개선한 버전입니다. SSD 버전으로만 발표되어 가격대가 좀 있지 않을까 싶었지만 64GB 기준으로 129만원으로 공식 가격이 나온 상태입니다.


집에서 넷북에 해킨토시를 이용해서 맥을 즐기고 있기는 하지만 하나의 정상적인(?) 맥을 가지고 싶은 것은 많은 분들의 소망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번 맥북에어의 발표는 바로 이런 잠재적인 고객들을 맥의 생태계로 강하게 이끄는 하나의 사건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모바일에서 데스크로 그 영역을 넓혀가기 위해서 움직이는 애플. 어제 실적이 예상보다는 좋지만 점점 성장성이 떨어진다는 둥 언론플레이가 작렬했었는데 이제 무슨말을 할 수 있을지 지켜보는 중입니다. 강약과 분야별로 적절한 타이밍에 한방씩 때려주는 애플의 마케팅은 정말 놀라울 정도입니다.

기술과 마케팅이 적절히 결합한 사례는 이바닥에서 참 드문것 같습니다. 그래서 애플이 인정받고 계속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것이 아닐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9.15 07:41
아이폰을 사용하고 계신가요? 그렇다면 PC 혹은 Mac 과 USB 케이블로 연결할 때 어떻게 하고 계십니까? 주변 분들을 보면 대부분의 분들이 케이블을 연결한 뒤 책상위에 방치(?)하는 것 같습니다. 저 역시 그런 부류(?)중 하나였습니다. 간혹 전용 거치대를 사용하시는 분들을 볼 수 있었지만 그닥 미려하지도 않고 편해보이지도 않아 그냥 케이블 연결후 방치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눈에 확 띄는 크래들이 하나 있었으니 바로 이름하여 SyncStand ! 신지모루라는 IT Gadget 전문 업체에서 발매한 제품인데, 그 간지와 사용성에 있어서 다른 어떤 크래들 보다 더 유용하지 않나 싶어 소개를 드립니다. 참고로 신지모루는 SyncStand 이외에도 다양한 아이폰 주변장치를 개발하고 있는 업체입니다.


제품 포장입니다. 큐브를 연상케하는 정육면체의 상자는 깔끔한 하얀색으로 처리되어 아이폰의 제품 상자와 비슷한 느낌을 줍니다. 내용물도 무척 간단해서 종이로 만들어진 쿠션위에 제품이 비닐에 포장되어 가지런히 놓여있었습니다.


제품은 원기둥을 옆으로 눕혀놓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 바닥으로 뻗은 두개의 다리중 뒤쪽 다리는 책상 위에서 미끄러지지 않도록 고무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크기가 크지 않아 아이폰을 잘 지지해 줄까 걱정이 될 정도로 조그맣고 가볍습니다.


아이폰 3GS 와 아이폰4 를 거치한 모습입니다. 거치데 리뷰와 별개로 확실히 아이폰4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3GS 의 일반 액정보다 월등한 시야각과 선명함을 자랑하고 있군요 ㅜ 아이폰 3GS 는 외장 케이스가 없는 상태이고 우측의 아이폰4는 실리콘 재질의 케이스를 입혀둔 상태입니다. 애플에서 제공할 예정인 범퍼를 사용하더라도 사용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 같습니다.


케이블을 가지런하게 정리할 수 있도록 제품 뒤쪽에 케이블 가이드 용도의 구멍이 있습니다. 케이블을 이쪽으로 통과시켜 전면부에 위치한 커넥터 장착 부에 케이블을 집어넣어 주면 간단히 셋팅이 끝납니다. 커넥터 장착부는 조금 뻑뻑한 감이 없지 않지만 두세번 정도 장착/탈착을 해주면 부드럽게 사용이 가능합니다.


커넥터 장착부위의 확대사진입니다. 커넥터의 연결면 전체가 노출되도록 설계가 되어 있는데요, 이는 아마도 케이스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 아이폰 사용자들의 특성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을 잘 보시면 커넥터면이 위쪽으로 약간 돌출 되도록 되어 있는데, 이 역시 케이스들의 특성을 감안한 설계로 보입니다.

다만 신지모루 웹사이트의 게시판에 케이스 사용중인데 연결이 안된다는 의견이 있긴 하니 사용하고 있는 케이스가 1) 커넥터 연결부 주위가 2~3mm 이상 여유가 있는지? 2) 너무 두꺼워서 커넥터 연결시 뜨는 현상은 없는지? 확인해 볼 필요는 있을 것 같습니다.

색상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아무래도 화이트가 역시 예쁜 것 같습니다. 핑크색과 하늘색도 역시 이뻐보이는데요 바로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더 많은 제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가 안보이시는 분은 이 링크를 눌러 SyncStand 제품을 보러 가시면 됩니다. (가격도 얼마 안해서 최저가 기준으로 1만 4천원대네요)

바야흐로 아이폰4의 시대입니다. 아이폰을 위해 차도 바꾼다는 우스갯 소리가 있는 것처럼 아이폰로 인한 액세서리 시장과 Mac 시장의 판도 변화가 무척인상적입니다. 아이폰4를 구입하셨다면 그에 걸맞는 멋진 케이스와 거치대 하나 마련하시는 것은 아이폰 사용에 대한 만족도를 더욱 높여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폰4를 구매하시고 게임과 멋진 어플을 위해 미국계정을 만드시는건 필수!
그런데 미국계정에서 유료결재가 힘드신가요?
그렇다면 기프트카드로 충전후 유료결재를 진행해 보세요!
2010/09/05 - [IT's Fun] -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막상 아이폰4를 샀는데 뭐에 써먹을지 감이 안잡히시나요?
어떤 간지 어플리케이션이 있는지 몰라 허접한 어플리케이션만 사용하고 계신가요?
그렇다면 앱스토리에서 유용한 정보도 얻고 아이폰4 이벤트에도 참여해 보세요!
2010/09/11 - [IT's Fun] - 아이폰4 어플리케이션, 어디서 정보를 얻으시나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