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7.04.10 13:49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집안 구조를 바꿔야 할 일이 참 많이 생깁니다. 아이들이 성장함에 따라 다양한 분야의 책을 수납해 둘 책장이 많이 필요한 것은 기본이고 초등학교 입학 등 굵직한 이벤트를 즈음하여 방을 만들어 준다거나 책상의 구조를 바꾸는 것과 같은 일들이 끊임없이 일어나기 마련입니다. 때문에 엄마, 아빠가 생활하는 안방이나 서재, 거실은 어느 순간 아이들의 놀이방이자 놀이터인 동시에 책방이자 식당(?)의 역할까지 하곤 합니다.


이런 와중에 스스로 설 자리를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것이 바로 TV입니다. 요즘은 TV 보다 스마트 기기가 엄마, 아빠가 신경쓰는 1순위 전자기기가 되어 TV 의 위상이 예전같지 못합니다만, 오랜 명성답게 아이들의 눈과 귀를 홀리는데는 그 재주가 여전히 남다릅니다. 때문에 좋은 위치를 주기도, 그렇다고 구석으로 밀어 놓기에도 애매한 존재가 되고 말았습니다. 많은 부모들이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책장과 TV 수납장을 함께 해줄 수 있으면서 TV 를 숨길수 있는 가구를 찾는 이유가 아마도 이 때문일 겁니다.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의 TV스텐드 (TV는 43인치 LG LED)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Erard)는 프랑스 출신의 브랜드로 TV용 가구와 주변 장비들을 수십년동안 생산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내놓은 TV스텐드는 수납과 공간 사용의 압박감에 시달리고 있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스탠드형 TV 를 사용하고 있다면 TV 거치대나 TV 장을 쓰는 경우가 많고 벽걸이형 TV 를 사용하고 있다면 TV를 먼저 자리잡고 다른 가구의 배치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애시당초 인테리어의 컨셉과 다소 다르게 집안의 분위기와 인테리어가 바뀌는 경우가 종종 있고, 다른 곳으로의 이동도 쉽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에라드의 TV스텐드는 벽에 살짝 기대어 사용하는 컨셉의 TV스텐드 제품으로 제품 자체의 조립과 설치가 무척 간편하고 이동 역시 성인 남녀에게 부담되지 않는 수준입니다. 이케아(IKEA)로 대표되는 유럽의 DIY(Do It Yourself) 컨셉처럼 에라드의 제품 역시 사용자가 직접 조립을 해야 하는 제품입니다. 조립이면 왠지 내구성이 약하지 않겠느냐는 의구심이 있을 수 있습니다만, 튼튼한 박스를 열고 처음 만나게 되는 단단하고 무게감 있는 금속성 재질의 파츠(Parts)는 그런 의구심을 떨쳐버리기에 충분합니다.




얇은 종이에 인쇄 된 조립 설명서는 글자로 된 설명이 거의 없고 그림 만으로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기술되어 있습니다. 순서에 따라 박스에 포장된 부품을 하나씩 조립해 나가는 방식이며, 다른 저가형 조립식 가구와 달리 간이 공구조차 두툼한 소재로 믿음직하게 만들어져 신뢰를 더해주는 듯 합니다. 막내(5세)의 방해가 있었음에도 부품을 꺼내어 조립하는데 실소요된 시간은 20분 안팎이었습니다. 집중(?)해서 조립한다면 10~15분 정도면 끝날 정도로 조립이 쉬운 편입니다.




이동의 간편함을 보장하기 위해 TV스텐드에 직접 나사를 조이는 방식이 아닌 TV 후면 베사 슬롯에 브라켓을 장치하고 스텐드에 위치한 홀더에 브라켓을 거치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근래에 등장한 TV 들은 무게가 가벼운 편이기 때문에 40인치 대의 TV 정도라면 성인 남성 혼자서 거치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스틸컷에 등장하는 TV 는 43인치 크기를 가진 LG LED 제품으로 작년에 출시된 제품입니다. 브라켓 설치후 혼자서 거치하는데 아무런 무리가 없었습니다 (175cm, 65kg 의 보통 성인 남성입니다 ㅋ) 제품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브라켓은 평면 TV 용이기 때문에 혹시 곡면 TV 를 사용하고 있다면 에라드 측으로 곡면 TV 용 브라켓 구매를 요청하셔야 합니다.






TV 와 연결되는 다양한 케이블을 정리하기 위한 스탠드 몸통의 수납 공간도 충분합니다. 전원 케이블을 포함하여 4~5개 이상의 케이블도 문제 없이 지나갈 수 있는 공간이 제공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외장 기기들의 디스플레이 입력이 있더라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습니다. 짧은 길이의 TV 전원선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TV스텐드의 높이로 인해 전원 연결이 다소 불편할 수 있습니다. 보통 조금 더 긴 길이의 전원선은 각 TV 제조사 대리점이나 전자제품 양판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니 설치 높이, 장소에 따라 전원 연결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조금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멀티탭을 사용했는데, 조금 긴 전원 케이블을 쓰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그동안 TV스텐드를 사용하지 않던 이유중 하나는 불안정함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습니다. TV 의 무게와 크기가 점점 커지고 있어 자칫 TV 가 넘어질 수 있기 때문이었죠. 그런데 지인으로부터 들었던 사고사례에 따르면 꼭 TV스텐드를 쓰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스텐드형 TV 를 수납장에 놓거나 거치대에 놓은 경우에도 넘어져서 발생하는 사고가 무척 많다고 하더군요. 에라드 TV스텐드를 직접 설치하면서 느낀 것은 "정말 무게감 있고 저중심 설계가 되었구나" 하는 점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가벼워지고 있는 TV에 대비해 볼 때 충분한 무게감이 있어 설치된 상태가 불안하다는 느낌이 전혀 없었습니다. 무게 중심 자체가 살짝 뒷쪽으로 잡혀 있어 TV 브라켓을 연결한 후에도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장난꾸러기 아이들이 집에 있더라도 왠만하면 넘어가기 힘든 정도이고, 이전에 책장 섹션을 부수어(?) 거치했을 때보다 더 안정적인 설치가 가능했습니다. 




신혼살림으로 들였던 PDP TV 가 얼마전 수명을 다하면서 새로운 TV를 구입하고나니 이뻐진 TV의 인테리어 효과를 살리고 훌륭하게 성숙된 아이들의 TV 시청 의식을 기반으로 가구 구조를 조금 바꿨습니다. 아이들이 크면서 안보게된 책들을 처분하고 책장 중간 섹션을 정리해서 TV 수납용으로 개조를 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그런 선택을 하긴 했지만 거치 상태의 불안함과 생각보다(?) 지저분해 보이는 효과가 있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었습니다. 운이 좋게 에라드의 TV스텐드를 만나게 되었고 인테리어 관점에서 훌륭한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거실의 책장들이 조금 더 정리되고 아이들 방으로 들어가야 To-Be 인테리어의 완성이 되겠습니다만 얼마전에 정리를 마친 안방 한쪽 벽에 에라드 TV스텐드를 거치했을 때, 깔끔하면서도 실용적인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는 것도 무척 마음에 들었고 하얀색으로 깔끔하게 도색된 제품 자체도 좋은 인상을 주었습니다. 실제 해보지는 않았지만 도색에 대한 메뉴얼 상에 도색에 대한 안내도 되어 있으니, 주변 인테리어 컨셉에 맞추어 제품의 색상에 변화를 주는 시도도 해볼만 할 것 같습니다. 




TV 의 존재감이 예전같지 않습니다. 어린시절 "바보상자"라 불리우던 TV 는 이제 아이들과 찍은 사진을 감상하고 크롬캐스트로 던지는 외부 영상을 보는 용도로 더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집안에 위치하는 대형 디스플레이 기기로서 효용성과 인테리어 관점에서의 의미는 여전합니다. TV 를 없애 버리는 계획이 없다면 TV 를 어떻게 어떤 곳에 두고 사용할 것인지를 생각해봐야 합니다. 벽걸이도 좋고 자체 스텐드도 좋지만 TV의 이동과 미적인 관점에서의 효과를 기대한다면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의 TV스텐드를 한번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에라드 공식 웹사이트에서 TV스텐드 제품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오픈마켓에서 에라드 TV 스텐드 제품 가격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7.04.06 07:03

구글의 유튜브TV(YouTube TV)가 마침내 런칭되었습니다. 최근 몇 년동안 텔레비전 방송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보는 것이 가속화 되면서 슬링(Sling)이나 다이렉TV(DirecTV Now)같은 서비스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런 사업자들의 등장으로 케이블 컷(Cable Cut)이라는 단어가 화자되기도 했는데요, 기존 유선방송 사업자나 케이블 TV 사업자들이 많은 위협을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이 시장에 구글이 뛰어들며 내놓은 것이 유튜브TV 입니다.


유튜브TV 는 현재 미국 지역에 한정하여 런칭되었으며 그나마도 소수의 대도시에 한정되어 있습니다.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이 지역들은 조만간 미국 전역으로 순차적인 확대가 이루어 질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외부에서의 서비스는 아직 공지된 바가 없습니다. VOD 컨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에 비하여 라이브 스트리밍 형태의 방송은 조금 더 예민하게 서비스 지역이 한정될 수 밖에 없다고 생각됩니다. 35달러의 월 정액제를 통해 제공되는 50개 이상의 방송들이 미국내 방송사들이라는 것도 무시할 수 없는 팩터입니다.



유튜브TV 는 50여개의 기본 방송사 프로그램과 2개의 추가 유료채널로 현재 구성되어 있습니다. 월 35달러의 정액요금을 약정기간 없이 지불할 수 있고 제한된 대도시의 사용자들에게 한달간의 무료 트라이얼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시작했습니다. 눈에 띄는 것은 사용자들이 라이브 스트리밍 컨텐츠를 저장해 두었다가 나중에 시청할 수 있는 DVR 기능이 무제한으로 제공된다는 점입니다. 시간이 맞지 않아 시청할 수 없는 프로그램들을 미리 저장해 두고 나중에 꺼내볼 수 있는 것입니다. 이와 함께 최대 6명까지 계정 공유가 가능하기 때문에 친구들 혹은 가족들과 함께 이용하는 경우 월 6달러 미만의 비용으로 유튜브TV 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주요 방송사들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뉴스나 스포츠 중계, 드라마 컨텐츠들의 시청이 가능합니다. 다양한 기기를 지원하고 크롬캐스트 등을 통한 대화면 기기로의 화면 스트리밍이 가능하기 때문에 모바일이나 컴퓨터 환경에서 뿐만 아니라 가정에서도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이 눈에 띕니다. 케이블 방송이 가지고 있는 제한들(셋탑박스, 제한된 사용자 등)을 완벽하게 풀어내며 DVR 기능, 계정 공유 등을 통해 사용자들을 유혹하는 듯 합니다.







사용자의 선호도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기본적인 채널들이 만족스럽다면 가정의 케이블 TV 를 대체할만한지 시험해 볼만 하곘습니다. 서두에 이야기 한 것처럼 미국에서도 한정적인 대도시 중심으로 서비스가 시작되었고 미국 외의 지역으로 확대 계획은 아직까지 알려진 내용이 없습니다. 성공적으로 서비스가 정착되면 각 국가나 지역별로 별도의 채널로 구성된 유튜브TV 가 등장할 가능성도 없지 않습니다. 



유튜브TV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CW Key 를 잡아본지 참 오래된 것 같습니다. CW 에 입문한 이래 초창기 에만 CW Key 를 사용했고, 거의 바로 패들(Paddle) 을 이용한 편안한(?) CW 교신에 익숙해져 버렸습니다. 장부호와 단부호의 간격을 유지하기 위해 자세를 가다듬을 필요도 없고 비스듬히 의자에 기대어 우아한 손놀림으로 패들을 조작하면 됐으니까요.

이른 아침 회사에 도착해서 아침을 먹으러 구멍가게에 들렀는데 못보던 TV 광고가 나오더군요. 이렇게 아침 밥먹을 때 조금씩 TV를 보는게 일상 생활에서 TV 를 켜는 전부인지라 생소했습니다. TV 광고에서도 티저가 꽤 많이 쓰였지만, 티저 아닌 티저 광고라 눈길이 가더군요.

대학교를 졸업한게 2004년 2월이니, 근 7년넘게 CW Key 혹은 패들을 만지지 못했으니 익숙한 모르스 부호(Morse Code) 임에도 번뜩 떠오르지 않더군요. 젓가락을 몇 번 입과 냄비 사이를 왕복시키다 문득 떠오른, K5. 오호라... 그렇습니다. 기아자동차의 광고였습니다.



기아자동차가 디자인 개선으로 시장에 바람을 불러일으킨 이래 K7 까지 승승장구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가도 이에 부응하여 상당히 많이 오른 상태이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상승이 기대되고 있는 중이죠. K5 는 이런 바람을 이어갈 수 있을까요? 최근 등장한 "R" 시리즈들이 고가에 출시되면서 말이 많은 상황에서 시장의 반응이 궁금해 지네요.

오랜만에 HAM 식으로 글을 마무리 해보겠습니다.
--... ...-- - ..- ...-.- . .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