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키우다 보면 필요한 것들이 참 많습니다. 생활에 필요한 기저귀나 분유, 옷가지 에서부터 아이들이 읽어야 할 책과 디지털 컨텐츠까지 준비해 줘야 할 것들이 정말 많죠. 예전에 비해 아이들이 밖에 나가 뛰어놀 시간이 많이 줄어들 수 밖에 없는 현실이기도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새로운 형태의 놀거리들이 많아졌다는 이야기니 (물론 학원 등으로 시간을 많이 뺏기지 않는 아이들에게만 해당됩니다) 부정적으로만 볼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오히려 시대가 바뀌면서 아이들의 놀이 패턴도 바뀌는 것이라 보는게 더 정확합니다.

자녀를 키우고 있는 부모들, 특이 영유아에서부터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를 키우는 부모라면 한번 쯤 들어봤을 제품 카테고리가 바로 교육용 빔프로젝터입니다. 빔프로젝터면 빔프로젝터지 왠 교육용일까요? 다른 목적(?)으로도 활용될 수 있는 일반 디지털 제품으로 볼 수도 있지만 Full HD 급의 영상을 훌륭한 퀄리티로 보는 목적 보다는 아이들이 즐길 수 있는 컨텐츠를 보다 효과적으로 볼 수 있는데 최적화가 되어 있는 제품군이기 때문입니다. 

출처 : 삼성출판사 공식 홈페이지 (http://www.ssbooks.com)

 
제가 정확히 기억하고 있다면 한국에서 이 시장을 개척한 사업자는 웅진입니다. "씽크빅 스토리빔" 이라는 제품이 바로 그것이죠. 이 제품이 출시되면서 부모님들을 사로잡은 방법은 "아이를 재워주는" 이라는 타이틀을 달면서 부터였습니다. 아이들이 밤에 잠을 잘 자게하는 전략(?)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 누워서 동화책 읽어주기는 그 정점에 서 있는 최후의 비략입니다. 아이들이 다양한 언어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것은 아이들의 수면과 함께 얻을 수 있는 부가적인 효과중 하나로 잘 알려져 있지요.

문제는 많은 직장인 부모님들은 아이들을 재우려 누워서 책을 읽다가 먼저 잠드는 참사가 발생한다는 것이고 가사일을 전담하는 부모의 경우도 피곤함에 책을 읽어주려다 되려 계속 더 많은 책을 읽어줄 것을 요구하는 아이를 혼내고 불을 꺼버리는 불상사가 발생하는 것이지요. 웅진 스토리빔은 그런 시장의 니즈(?)를 정확히 읽고 "아이를 재워주는" 컨셉으로 대성공을 이루었습니다. 재미있는 동화책을 훌륭한 성우들을 통해 구현동화로 들려주니 아이들도 동시에 즐거워지는 일타쌍피의 효과였죠!

출처 : 삼성출판사 공식 홈페이지 (http://www.ssbooks.com)

 
웅진 씽크빅이 시장을 만들고 대성공을 이루자 이 분야에 뛰어드는 경쟁사들이 생겼습니다. SK가 내놓은 스마트빔은 국내 최대의 이동통신사를 보유한 그룹의 특색을 살려 휴대전화와 연동하여 컨텐츠를 재생할 수 있다는 메리트를 적극 내세웠습니다. 웅진 스토리빔처럼 동화책 등의 컨텐츠는 소싱을 통해 당연히 구비를 했습니다. 국내 탑 유아동 출판사인 삼성출판사도 비슷한 시기에 드림큐브라는 제품을 내놓으면서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동화책 등 전집을 직접 만드는 출판사답게 다양한 컨텐츠가 강점으로 인정받았던 제품입니다.

한동안 뜨겁던 이 시장은 어느정도 시장 규모가 잡히면서 경쟁이 소강상태로 접어드는 느낌이었습니다. 소비자들 각자의 호불호에 따라 혹은 소셜 커머스 서비스를 통한 지속적인 할인 판매가 이어지며 각 제품별로 표준 정가(?)에 대한 암묵적인 동의가 생겼고 기본 컨텐츠에 더하여 메모리 카드, 휴대전화 등으로 개인적인 컨텐츠 재생에 활용하는 정도로 그 용처가 한정되는 듯 했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다시 한 번 불을 지피기 시작한 것이 삼성출판사의 드림큐브입니다. (다분히 개인적인 느낌입니다만..!)

출처 : 삼성출판사 공식 홈페이지 (http://www.ssbooks.com)

 
삼성출판사는 유아동 전집으로도 유명하지만 400여종이 넘는 글로벌 히트 교육 어플리케이션인 "핑크퐁" 시리즈로도 유명합니다. 핑크퐁 시리즈는 삼성출판사의 자회사인 스마트스터디가 개발하고 공급하는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형태의 컨텐츠입니다. 아마 아이를 키우고 계신다면 애플 기기든 안드로이드 기기든 상관 없이 핑크폰 시리즈를 최소한 몇 개씩은 설치해서 사용하고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삼성출판사가 드림큐브에 이 컨텐츠들을 탑재한 "핑크퐁 드림큐브3" 를 내놓으면서 시장에서 이에 필적할 컨텐츠를 보유한 경쟁사는 사실상 없는 상태가 된 것 같습니다.

핑크퐁 시리즈가 가진 컨텐츠는 그 종류도 다양하고 잘 정돈되어 품질이 높은 편입니다. 이 컨텐츠가 가진 또 하나의 강점은 아이들이 이미 익숙해진 "핑크퐁 스타일"이라는 점이죠. 익숙한 형태의 다양한 컨텐츠를 아이들이 더 좋아하고 쉽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은 굳이 고민하지 않아도 추측이 가능한 부분입니다. 삼성출판사만을 놓고 본다면 자회사를 통해 히트하고 있는 컨텐츠를 새로운 방법으로 활용하기 시작한 것이고, 부모들의 입장에서 보면 드림큐브와 핑크퐁 컨텐츠 400종 이상을 한 번에 마련할 수 있는 방법이 생긴 것이라 하겠습니다.

출처 : 삼성출판사 공식 홈페이지 (http://www.ssbooks.com)

 
삼성출판사에서 드림큐브를 소개하고 있는 내용중 하나를 발췌해 봤는데요, 사실 저러면 안되긴 합니다 ;;; 아침부터 찾는다고 틀어주면 안되고 아이들끼리 놀도록 그냥 놔두는 것도 그리 좋지는 않습니다 ^^;; 항상 부모님은 아이들과 함께 해야 하는 것이 이런 기기를 활용하는 기본이고 그라운드 룰이라는 것을 잊으면 안되겠습니다. 아이들에게는 절제하는 방법과 규칙을 알려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바야흐로 교육용 빔프로젝터 시장은 컨텐츠 전쟁 2라운드가 시작된 것 같습니다. 서드파티(3rd party) 컨텐츠를 소싱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만 품질을 보장받은 검증된 자사의 컨텐츠가 있다면 그것이 더 훌륭한 선택이라는 것은 반론의 여지가 없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아이, 책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도 즐길 수 있는 멀티미디어 북(Book) 컨텐츠로 아이들의 여가시간을 알차게 만들어 보는 건 어떨까요?

삼성출판사 핑크퐁 드림큐브3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2.06.08 04:42
아이들을 키우는 집을 가만히 들여다 보면 대부분 비슷한 고민들과 이슈를 가지고 육아에 임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최근 사용량이 폭증하고 있는 스마트 기기들과 텔레비전, DVD 등은 모든 부모들이 무엇을 얼마나 접하게 해주는 것이 적절한지에 대하여 갑론을박이 있을 정도로 화두입니다.

이런 상황에 컨텐츠 빔 프로젝터를 표방하며 웅진에서 먼저 내놓은 것이 스토리 빔 이라는 제품이었습니다. 충전식 빔 프로젝터의 역할을 하면서 아이들이 잠자리에 들기 전, 구연동화와 같은 컨텐츠를 천장이나 벽에 쏘아주어 잠들기전 책읽기와 같은 역할을 해주는 컨셉으로 부모님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습니다

그런데 오늘날짜로 삼성출판사에서도 비슷한 컨셉의 제품을 홈쇼핑을 필두로 판매 시작한다고 합니다. 드림큐브라고 이름 붙은 이 제품은 웅진의 스토리 빔을 벤치마킹하여 만든 제품입니다. 다만 조금 늦게 출시되는 만큼 하드웨어의 스펙상으로 더 나은 구성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른이 한 손으로 잡을 수 있을 정도의 작은 크기의 드림큐브는 웅진의 스토리 빔과는 조금 다른 컨셉으로 디자인이 된 것 같습니다. 스토리빔은 약간 장난감? 교구 느낌처럼 아기자기하게 디자인이 되었다면 드림큐브는 디지털 가전의 느낌이 조금 더 강한 듯 합니다.

디자인은 호불호가 갈리는 부분이기 때문에 어떤 회사의 디자인이 더 좋다, 나쁘다를 이야기 하긴 힘들 것 같습니다. 하지만 컨텐츠의 관점에서 제품을 바라보게 되면 조금 편차가 나기 시작합니다. 개인적으로 드림큐브가 더 매력적인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는데요, 최근 1~2년 사이에 스마트 기기용 컨텐츠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곳이 바로 삼성출판사이기 때문일 것 같습니다.

드림큐브는 스마트 기기용으로 제공되던 200여종의 컨텐츠를 드림큐브에 선탑재하여 시장에 내놓는다고 합니다. 스마트북스라는 자체 스마트 컨텐츠 브랜드를 내세워 많은 앱을 발표하고 있는 삼성출판사. 아마 육아를 하신다면 삼성출판사의 앱 한두개 정도는 알게 모르게 설치하셨을 겁니다.

 
이런 Preload 된 컨텐츠들 이외에도 SD 카드에 사진이나 동영상을 넣어 외부 컨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기능도 부모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 같습니다. DivX 를 비롯한 여러가지 코덱을 제공하고 있을뿐 아니라 웅진 스토리빔이 4:3 비율의 화면을 제공한 반면 16:9의 와이드 비율을 제공하고 있어 더 나은 감상 UX 를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컴포지트 포트가 제공되고 있어 별도 케이블 구매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등의 영상을 드림큐브를 통해 TV OUT 형태로 볼 수 있다는 점도 이색적입니다. 이왕이면 아이들의 컨텐츠 전용 기기로 쓰기 보다는 가정의 소소한 빔 프로젝터 역할을 하게 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일단 롯데홈쇼핑, 롯데아이몰을 통해 개시되는 판매 가격은 249,000원 부터입니다. 카드 청구 할인이나 기타 포인트 등이 들어가면 조금 더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을 것 같네요. 웅진 스토리빔이 최근 육아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25만원 선에 올라왔던 것을 생각해 보면 공격적으로 시장을 태핑하고 있다는 느낌이 확 오네요. 적당한 가격에 괜찮은 성능, 삼성출판사 드림큐브 구매가 고민되기 시작하네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