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많이 따뜻해졌습니다. 지난주부터 낮기온이 두자릿수까지 올라가며 겨울이 이렇게 끝나는 것인가 하며 아쉬운 마음도 들 정도였으니까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옷차림이 가벼워지면 겨울 동안 숨겨져 있었던 몸 구석구석의 살들이 부담스럽게 느껴지기 시작합니다. 날씨 따뜻하다고 정신줄 놓고 음주가무에 심취하다보면 어느새 뱃살과 옆구리살이 스스로에게 자괴감을 주기도 하지요.

연초부터 운동 파트너로 삼고 있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대표주자 핏빗(Fitbit)은 이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주간 리포트를 통해 지속적인 압박을 해줍니다. 한주동안 내가 얼마나 걸었고 함께 운동하고 있는 사람들은 얼마나 걸었는지를 비교할 수 있게 해주어 "그래, 조금 더 힘내서 걸어보는거야!" 하는 마음을 갖게 해주기 때문이죠. 이번주에도 어김없이 주간 리포트가 도착하여 항목들을 하나씩 살펴보았습니다.

 
일일 목표로 1만보를 설정해 두고 있지만 생각보다 1만보 걷는게 쉽지는 않더군요. 출퇴근길에 각 3천보씩, 아침 조깅으로 3천보 정도를 기록하고 있는데 거의 매일 1만보의 문턱에서 좌절(?)을 맛보곤 합니다. 그나마 주중에는 출퇴근 (신논현 - 역삼역 도보 이동) 이 큰 수치를 기록해 주고 있어서 다행이긴 한데 주말에는 이 숫자가 확 빠지니 5천보 안팎으로 저조한 실적을 내고 있는 것이 주간 리포트에서는 쉽게 확인이 됩니다.

몸무게에 대한 부분은 특별히 수작업으로 기록을 해야 하다보니 정확한 데이터는 아닙니다. 실상은 저 수치보다 약간 더 나가는 무게를 기록하고 있는 중이죠.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신체의 무게까지 측정하는 것은 물리적인 이슈가 있기 때문에 조금 아쉬울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수면시간 기록을 위해서 취침전에 핏빗의 모드를 전환 해줘야 하는데 "머리만 땅에 다으면 잠을 자요" 컨셉인지라 역시 측정이 잘 안된감이 없지 않습니다.

 
재미있는 데이터로는 그동안 핏빗을 이용해서 걸음수를 측정한 거리가 500km 를 넘었다는 사실입니다. 개인적인 영예감(?)을 느낄 수 있도록 특정한 기록을 새우게 되면 핏빗은 뱃지를 부여합니다. 위 사진의 우측 하단에 있는 500km 뱃지가 왠지 흐뭇함입니다. 올 한해동안 열심히 걸어다니면 수천 킬로미터에 달하는 뱃지로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핏빗을 이용하면서 아침이 많이 편안해졌습니다. 일부러라도 하루 목표량을 채우기 위해 조깅, 산책을 나가다보니 몸도 조금 더 가뿐해진 느낌이고 이른 아침의 상쾌한 정기를 받아 하루를 활기차게 시작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와이프가 원하는 "근육운동을 통한 몸 만들기"와는 거리가 좀 있긴 하지만 ^^;;; 아침 조깅량을 더 늘려나가면서 일단 기초체력이라도 튼튼히 하는 계기로 삼고자 합니다. 여러분들의 올해 운동실적(?)은 어떠하신가요? 오늘도 활기찬 하루 만드시기 바랍니다!

얼마전 한국에 핏빗이 정식 런칭되면서 시중에서 판매되는 해외 직구 핏빗 단말의 가격이 조금 내려갔습니다. 지속적으로 신제품이 나오고 있긴 하지만 기본 상품인 핏빗 플렉스(Fitbit Flex)로 가볍게 착용하는 것이 개인적으로 더 좋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핏빗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아래 핏빗 사용자 모임과 핏빗 상품 소개자료를 한번 살펴보세요!

> 오픈마켓에서 해외 직구 핏빗 단말 최저가 살펴보기 [바로가기]
> 페이스북 핏빗 한국 사용자 모임(Korea Fitbit User Group) 방문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1.11 16:53
새해가 시작된지 어느새 열흘이 지났습니다. 작심삼일을 세번 정도 반복할 수 있는 시간이 지났는데요, 올 한해 세우셨던 계획들은 잘 지키고 계신가요? 평소에 운동을 많이 하지 않던 NoPD 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인 핏빗(Fitbit)이 생기면서 걷기운동을 중심으로 칼로리 소비에 애쓰고 있습니다. 

올해가 시작되며서 세운 목표중 하나가 매일 1만보 이상을 걷겠다는 계획입니다. 핏빗을 출퇴근은 물론이고 집에서 마트를 다녀올때도 차고다니는 이유도 하루 만보를 채우기 위해서죠. 사람은 참 간사한(?) 동물이라 목표가 있고 없고에 따라 의지가 생기기도 하고 생기지 않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핏빗이 단순히 운동량을 측정해주는 장치에 불과하지만 도움이 되는 이유도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

 
핏빗을 통해 수집된 정보는 핏빗 앱은 물론이고 핏빗 웹 사이트가 제공하는 대시보드를 통해서 성과를 측정하고 친구들과의 경쟁을 할 수 있습니다. 한주동안 목표량 1만보를 채운 횟수를 살펴보니 지난 한 주 동안은 조금 부실(?)하게 움직였던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1만보를 채운 날이 단 하루도 없으니 조금 더 분발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핏빗 기기는 핏빗 플렉스(Fitbit Flex)라고 하는 가장 기본적인 모델입니다. 운동량을 측정하고 스마트폰이나 PC 로 전송하는 역할 정도만 하는 모델이죠. 그런데 최근 핏빗에서 새로 내놓은 모델을 살펴보면 기기의 크기는 조금 커진대신 조그만 액정이 설치되어 앱을 통하지 않고도 실적(?)을 늘 볼 수 있게되어 더 운동을 열심히 하도록 만들것만 같습니다

 
아직 핏빗은 한국에 정식 출시되지 않았습니다. 3월쯤을 타겟으로 정식 수입원이 생긴다는 이야기는 있습니다. 하지만 운동을 하고 싶다면 지금 바로 시작하는게 좋겠죠! 이제 고작 열흘 지났을 뿐이이까요. 혹시나 의지때문에 운동을 잘 못하고 계시다면 핏빗으로 스스로를 통제하고 친구들과 경쟁하는 재미를 느껴보세요. - NoPD -

11번가에서 Fitbit Force 최저가 병행수입 상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Fitbit Flex 병행수입 상품 최저가 (80,100원) 로 구매하고 싶다면? [자세히살펴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