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5.11 08:39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어렸을 때부터 남자들은 자동차나 총, 로봇등을 좋아했고 여자들은 인형, 드레스, 공주를 좋아했습니다. 물론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그런 성향이 강합니다. 개인적이긴 합니다만 저의 어린 시절을 상기해 보면 로봇 애니메이션을 보면서 감동의 눈물을 흘렸었고 그런 과정을 통해 꿈을 키우고 만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그만큼 아이들에게 있어서 어린 시절 가지고 놀았던 장난감의 기억과 경험은 삶에 상당히 큰 영향을 주는 매개체가 된다고 생각합니다.


글로벌 인형 업계의 대모(?)로 자리잡은 마텔(Mattel)의 바비(Barbie) 인형은 비단 미국의 아이들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세계의 여자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매개체입니다. 금발과 하얀 피부를 가진 바비 인형과 인종 논란이 있긴 하지만 분명 성공한 커리어 우먼, 다정한 엄마, 켄의 귀여운 여자친구 등 바비가 수행했던(?) 역할들은 많은 여자 아이들에게 일종의 롤 모델(Role Model)이 되기에 충분합니다. 마텔은 그런 바비의 존재를 여러 소셜 미디어를 통해 보다 가치있는 것으로 승화시키고 시대의 흐름에 맞는 새로운 롤을 부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마텔에서는 링크드인(LinkedIn)의 기업용 페이지를 통해 바비의 기업가로서의 바비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기 시작했습니다. 근래의 스타트업 열풍과 새로운 경제 개념의 유행 등으로 창업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때보다 뜨겁다는 것은 누구나 느끼고 계실겁니다. 그런 이미지를 바비에게 줌으로써 마텔이라는 기업의 입장에서는 홍보의 효과를 얻고 바비 인형을 가지고 놀며 자란 아이들에게는 또 다른 꿈과 열정을 얻을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줄 수 있는 재미있는 소셜 마케팅 전략이라 생각됩니다.





마텔은 바비를 여러가지 소셜 미디어 채널을 통해 알리고 있습니다. 링크드인 뿐만 아니라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서도 바비 공식 계정이 있고 마치 바비가 살아 있는 실존 인물이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글과 사진을 올리며 활동하고 있습니다. 물론 링크드인에서도 동일한 형태의 활동을 하고 있으며 그녀(?)의 페이지를 팔로우 하면서 올라오는 글을 읽고 있으면 성공한 여성 기업가의 이미지를 느끼기에 충분합니다. 말총머리를 예쁘게 묶고 봄에 어울리는 핑크 드레스를 입은 자신감 넘치는 바비의 모습에서 어떤게 느껴지시나요?





마텔에서는 바비 링크드인 페이지의 공식 웹사이트 주소를 여성 기업가에 대한 바비 공식 웹사이트의 주소로 연결을 해두었습니다. 링크드인은 비즈니스, 커리어를 중심으로 한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이기 때문에 이와 연결지어 만들어 둔 공식 웹사이트와의 연결은 "바비 = 기업가" 라는 이미지를 한층 강화시켜주는 좋은 효과가 있습니다. 이 공식 웹사이트에서 바비는 자신과 함께 사회를 바꾸어 나가고 있는 여성 기업가들의 이야기를 바비 인형과 연관지어 풀어나가고 있습니다.




걸스후코드(Girls Who Code, 참고 :

2014/07/18 - 걸스 후 코드(Girls Who Code), 이공계 성비균형 프로젝트!?

)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는 레시마 서자니(Reshma Saujani)의 소개 페이지는 단순히 그녀가 어떤 일을 하고 여성 리더로서 해나가고 있는 활동을 기술하는 것을 넘어서 바비 인형이 그녀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등을 인터뷰 형식으로 소개함으로써 여성, 바비, 기업가, 어린시절의 꿈 등을 하나의 선으로 연결하며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 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마케팅을 위해서 준비했다고 하기에는 상당히 의미가 있는 형태의 구성이고 바비에 대한 어린시절의 추억을 가진 청년, 대학생, 사회 초년생들에게 강한 자극을 주기에 충분하다고 생각됩니다.




소셜 미디어를 이야기 할 때 어느 순간인가부터 "소셜" 을 빼고 "미디어" 라고 부르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만큼 소셜 미디어는 이제 이머징(Emerging)한 매체라기 보다는 널리 사용되는 매체로 보는 것이 자연스러워졌기 때문일겁니다. 바비의 예에서 보는 것처럼 기업들은 이제 사회적 활동과 영리추구의 경계 선상에서 이런 미디어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재미와 공헌, 그리고 마케팅에 이르기까지를 큰 그림에서부터 세부적인 액티비티까지 고민하고 시행하는 모습을 다른 기업들에서도 많이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링크드인 바비 공식 페이지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7.29 08:52

몇 일전 트위터의 Diversity and Inclusion 부문 부사장인 Janet Van Huysse 이 트위터 임직원의 인종 구성과 성비 구성에 대한 자료를 발표했습니다. 트위터에 앞서서 자료를 발표했던 구글(Google)등과 마찬가지로 조사 결과는 진보적이고 건설적인 실리콘밸리(Silicon Valley)의 이미지라던가 스타트업(Start-up)으로 시작했던 트위터의 이미지와는 다소 거리가 있습니다. 인종 구성에서는 백인계열의 임직원이 전체의 60% 정도를 차지하고 있고 성비 구성에서는 70% 정도가 남성이 차지한다는 것이 발표된 내용의 결과입니다.


개인적으로 최근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성비 구성관련한 자료를 조금 더 살펴보니 기술계열과 비기술계열에서의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났습니다. 비기술계열에서는 남성과 여성의 비율이 50:50 으로 균형을 이루고 있지만 기술계열에서는 남성이 90%를 차지하고 여성은 고작 10% 수준으로 무척 낮은 수의 임직원만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기업에서 직원을 채용하는 조건이 인종이나 성별에 앞서 해당 직무에 대한 전문성을 가진 사람이 되어야 하는 것은 불변의 진리입니다. 그렇지만 실제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을때는 "왜?" 라는 질문을 던지고 있느냐 그렇지 않느냐도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트위터는 여성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회사의 업무에 관여하고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그룹, 프로그램을 만들어 운영하고 있습니다. 여성 엔지니어링 그룹의 공식 트위터에 업데이트 되는 내용들이 아주 많지는 않지만 트위터 내에서 여성 엔지니어들의 활약상을 확인해 볼 수 있고 (자세히 살펴보기[바로가기]) 트위터의 UX 관련 여성 종사자들의 공식 트위터 계정도 최근 개설되어 보다 적극적으로 여성들의 활동을 장려하려는 움직임이 눈에 띕니다 (자세히 살펴보기[바로가기])


얼마전 포스팅으로 소개했던 비영리 사회운동인 걸스 후 코드(Girls Who Code, 2014/07/18 - 걸스 후 코드(Girls Who Code), 이공계 성비균형 프로젝트!?)에 트위터 역시 스폰서로 참여하여 컴퓨터, 인터넷 산업으로 더 많은 여성들이 발을 들여놓을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기업들이 외부로 발표한 자료만 가지고 그 회사의 진심(?)을 알 수는 없겠지만 일련의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는 점은 우리나라 기업들도 한 번 눈여겨 봐야 할 부분입니다.



남성과 여성은 분명 다른점이 있습니다. 남성이 더 관심있어하고 잘 하는 분야가 있고 여성이 더 전문적인 분야가 분명 존재합니다. 하지만 모든 남성과 모든 여성이 그런 잣대와 기준으로 구분되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기회를 갖지 못해서 자신을 잘 모르는 경우도 있고 회사, 사회가 가지고 있는 선입견으로 인해 스스로를 옭아매는 경우도 있습니다. 조직이 그런 사람들을 위한 기회를 마련하고 도전할 수 있는 시간을 주는 것은 그래서 중요합니다.


창의적인 기업들은 늘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혁신을 만들길 원합니다. 변화를 만들어내는 힘은 당연하다 여겨지던 것들을 뒤집어 보는 것에서 시작될 수 있습니다. 여성들이 보다 많이 기술쪽에 관여하고 그들의 능력을 보여줄 수 있다면 일상의 업무에서부터 대중에게 공개되는 서비스에까지 더 큰 변화가 있을것이라 생각합니다. 트위터의 여성 엔지니어들이 앞으로 그들의 일상을 더 많이 보여주고 활동을 알린다면 또 다른 잠재적인 트위터러가 탄생할 수 있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