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0.05.07 08:45
아이폰이 정식 출시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한국의 개발자 분들이 아이폰 혹은 아이팟 터치 개발에 뛰어 들고 있습니다.

실력 있는 일부 개발자 / 디자이너 분들은
벌써 앱스토어에 여러개의 프로그램을 런칭하면서
생각치도 못한 많은 수익을 얻고 있다는 배아픈 소식이 많이 들려옵니다 :-)

프로그래밍 스킬이 그다지 뛰어나지 못한 NoPD 도
아이폰 / 아이팟 터치를 위한 어플리케이션 개발이 뭔지 궁금해 졌습니다 ^^
(하나만 잘해도 감지덕지인 사람이 이것저것 관심만 많아져서 큰일입니다 하핫...)

그래서,

시작이 반이라고 그동안 출시된 아이폰 개발 / Objective-C 관련된 책들을 찾아봤습니다.
의외로 번역서와 저서의 비중이 비등비등한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랬는데요
어느 책이 좋은지는 아직 판단이 서고 있지 않습니다~!




인터넷 서점들에서 꽤나 많이 팔리고 있는 책입니다.
대부분의 아이폰 관련 책들이 구성된 방식인데,
iPhone SDK 를 중심으로 Objective-C 를 이용한 코드 작성에 대한 이야기를 풀고 있습니다.
원래 프로그래밍의 시작은 " 21일 완성 ", " 안녕하세요 ", " 시작하세요 " 등의 책이
정석이라고 잘못 배운탓에 심하게 끌리고 있는 책입니다. ^^;

(하지만 21일만에 완성한적은 한번도 없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옵니다)
밍글해서 설명하고 있습니다.




제 기억이 맞다면, 한글로 나온 최초의 아이폰 프로그래밍 서적이 바로 이 책입니다.
다음 커뮤니케이션에 계시는 아이폰 관련 개발자 분이 번역했던 책으로 기억되는데요
Objective-C 를 아예 모르는 상태에서 보기에 조금 부담스럽다는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먼저 나온 책이고 성공적으로 다수의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을 런칭시킨
다음 커뮤니케이션에서 일하시는 분이 쓴 책이라, 실전에 강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역시나 책 기획자 분들의 센스 " 예제로 시작하는 " 에서
" 예제만 돌려봐도 뭔가 얻을 수 있지 않을까? " 하는 생각이 드는 책이지요 ㅎ...




드디어 Objective-C 를 다루는 책의 순서가 돌아왔습니다.
개인적으로 " 뇌 " 시리즈 때문에 참으로 좋아라 하는 한빛미디어의 책입니다.
한빛에서 나오는 책들이 기획자 분들이 좋아서 그런지
NoPD 가 볼때 가장 정리가 잘 되어 있고 보기에 편안하다는 생각을 많이 해왔는데요
그래서 이책도 무지하게 땡기고 있습니다.

Objective-C 를 먼저 학습하고 iPhone 실전 개발에 돌입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은 생각에...
샤방한 표지가 지하철에서 들고 다닐때 -_- 있어보이는 효과도 있을듯한.. 쿨럭.
여튼, Objective-C 만 다루는 책이 많지 않은데 그 중 한권이 바로 이 책입니다.


새로운 iPhone OS 에 맞추어 발표된 SDK 3.0 에 대한 책입니다.
바로 보기에는 조금 만만치 않을 것 같아서, 입문을 한 뒤에
레퍼런스 내지는 바이블로 쓰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나름 괜찮은 편집을 보여주는 인사이트에서 출간한 책이라 보는게 나쁘지 않을 것 같고
번역서가 아닌 저서로 출간된 서적이라 옆에 끼고 보기에 부담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일단, 요 책은 입문한 다음에 보는게 나을 거 같아서 잠시 보류!




왠지 눈에 익은 표지 디자인이다 싶었는데... 역시나, 한빛미디어에서 나온 책이었습니다
글의 앞부분에 소개했던 " Objective-C " 책과 동일한 컨셉의 표지 디자인입니다.
다른 책과 달리 " 아이폰 " 외에 " 아이팟 " (터치를 말하는 거겠죠 ^^) 도 제목에 들어가 있네요

역시 번역서가 아니고 저서로 출간된 책이라 볼 때 편안할 것 같습니다.
다만 책이 판매량이 그닥 굉장한 편은 아니어서 오프라인 서점을 통해 내용을 보고
구매를 할지 말지를 결정해야 할 것 같습니다.


에이콘에서 출간한 코어 애니메이션 이라는 책입니다.
이 책은 다른 책과 달리, OS X 와 iPhone 을 같이 커버하기 위한 목적의 책입니다.
iPhone 역시 OS X 와 맥락을 같이 하기 때문에,
SDK 자체가 Subset 일지는 몰라도 공통적인 부분들이 많이 있다는 점에 포커스 한 것 같네요.

당장 보기에는 책이 다루는 소재가 조금 무거워 보여서
참고만 해두고, 향후 OS X 까지 커버하는 개발에 관심이 가면 한번 볼 생각입니다


또 한권의 Objective-C 책입니다.
가장 최근에 나온 Objective-C 관련 책이고, 인사이트 출판에, 번역서 입니다
Objective-C 의 기초부터 실전 응용까지 다양한 소재를 다루고 있는데
앞서 소개한 Objective-C 책과 마찬가지로 바이블로 쓰기 괜찮은 책으로 보입니다.

이 책의 구성이 조금더 부드럽게 되어 있는 반면 한빛미디어의 책은
보다 바이블에 가까운 목차로 구성이 되어 있어서, 조금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자고로 사전이라 함은 그 위엄-_-이 설 수 있도록
근엄한 자태를 뽐낼 수 있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말이지요. 쿨럭.

이 글에서 소개하지 못한 아이폰 / Objective-C 관련된 책이 더 있긴 하지만
사람들에게 인기리에 팔리고 있는 책들은 얼추 다 정리를 한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Objective-C 에 대해 감을 좀 잡고 예제 중심의 실전書를 보는게 맞을 거 같은데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12.14 13:00
자주 들러주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NoPD는 엑스페리아 X1 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나름 Rom 업 등을 통해 윈도우 모바일 6.5 + TouchFlo 3D 로 " 쓸만하게 " 만들어서 사용하는 중입니다. 그러나 약정이 1년이상 남은 상태라 어떻게 하는게 유리할지 고민만 하면서 주변의 iPhone 사용자들을 부러워 하는 중입니다.

처음에는 이렇게 위약금에 대한 생각만 했습니다. 그런데, 와이프의 한마디에 모든 고민을 처음부터 다시 해야하는 상황이 찾아왔습니다. 그것은 다름아닌 3G 전화의 " 단지 한가지 기능일 뿐인 " 화상통화였습니다. 

iPhone 3G(S)에 화상통화 기능이 없는 걸로 포기하신 분들도 좀 되는 것 같습니다. 요즘처럼 양가 부모님들과 떨어져 사는 가정이 많은 시대에, 3G 화상통화는 아쉬우나마 부모님들이 " 어렵지 않은 방법으로 " 이쁘게 커가는 손자/손녀를 보는 가장 적절한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와이프에겐 쇼옴니아를 해줄까 고민중입니다.

제 경우 처가가 부산이고 본가는 제주도에 내려가 계시는 상황이라, 화상통화가 없었다면 아기가 할아버지, 할머니 얼굴을 제대로 못알아 봤을지도 모릅니다. 화상통화 연결을 해주면 좋다고 장난치고, 손흔들고, 지 물건 보여주느라 바쁜 아기를 보고 있자니, 화상통화가 없으면 안될 거 같더군요.

제 엑스페리아도 위약금 물고 iPhone 으로 가려고 했으나 역시... 허구헌날 늦게 끝나는 터라, 아기에게 얼굴 보여줘야 한다는 생각에 쉽게 포기하기가 힘드네요. 그냥 3G 폰 유지하면서 iPhone 3G(S) 하나 더 들여놓는 상황이 되는건 아닌가 모르겠습니다 ;;;

현실적인 문제. 어찌 풀어야 좋을까요? ㅎㅎㅎ...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8.08.18 11:13

NoPD는 3년째 회사에서 PDA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PDA 라고는 하지만 제가 맡은 실제 업무 영역은 인터페이스 프로그램과 모니터링 사이트 프로그램쪽에 한정되어 있습니다. 단위, 통합 테스트와 필드 지원시에는 개발된 PDA 프로그램을 이용하곤 하는데요, 알다시피 업무용 어플리케이션의 UI 라던가 사용성은 사실 일반적인 공개 프로그램, 저가의 프로그램만도 못한게 사실입니다 ^^; 그렇다고 업무용 프로그램을 쓰는 엔드유저아 아름다운 사용자 경험을 느끼도록  주장하기도 사실 쉽지는 않은게 현실입니다.

각설하고, 모바일 디바이스중에서 사용자 경험을 가장 극대화 했다고 평가받는 제품들이 바로 애플의 제품들입니다. 이에 대항하여 삼성이나 LG 등 다른 모바일 디바이스 제조사에서도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며 도전하고는 있지만 애플의 제품들 만큼 큰 파급력을 가지지는 못하고 있는게 사실입니다. 그나마 전용 OS 및 독립적으로 개발된 UI를 쓰는 단말기들은 사용자들의 관심을 많이 받기도 하지만 Windows Mobile 을 쓰는 기기들은 워낙에 떨어지는 OS 퍼포먼스 덕에 사람들의 질타를 받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설하고, 어제 간만에 시간이 좀 남아 여기저기 웹서핑을 하다보니 iPhone / iPod Touch 의 인터페이스를 Windows Mobile 기기에서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프로그램들이 시중에 많이 있더군요. (그동안 무관심 했다는 ;;;) 많은 프로그램이나 테마들은 애플의 태클로 삭제 / 개발중단 되고 있었지만 여전히 남아 있는 것들도 많았습니다. 이것저것 설치해서 써보는데 S2U2 라는 프로그램이 눈에 확 꽂히더군요. Slide To Unlock v2 가 원제인데, 프로그램명에서 눈치 채셨겠지만 iPhone / iPod Touch의 슬라이딩 언락 UI 를 윈도우 모바일에서 구현한 프로그램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원 충전 상태라 배경이 이쁘지 않은데, iPhone 의 배경화면과 동일한 Animate GIF 를 설정하면 iPhone 삘이 나는 Lock 화면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볼륨 조절도 상당히 저급의 Windows Mobile 기본 UI 를 혁신적으로 뜯어 고쳐서 쓰는 사람의 마음을 포근하게 해주는 것이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그동안 왜 이런식으로 아름다운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구현한 프로그램을 구경 못한 건지 참 아쉽더군요. (3년간 프로젝트 하면서 PDA 에 좀 더 애정을 쏟을걸 하는 아쉬움이 밀려옵니다 ㅋ) 여기에 유명한 Windows Mobile 용 프로그램중 하나인 Spb Weather 를 써서 연동해두면 대기 화면에서도 날씨등을 확인할 수 있는 유연함도 제공됩니다.

iPhone / iPod Touch 가 등장하지 않았다면 이런 프로그램이 등장할 수 있었을까요? 외부에서의 자극. 누군가 새로운 생각을 해냈을 때, 그걸 보고 " 나도한번 " 이라는 마음을 먹는 것. 엔지니어, 개발자의 입장에서 이런 동기부여는 참 소중한 것 같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반복하면서 우리는 점점 더 나은 경험을 하고 일상생활 속에서 더 편리함을 느낄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고여있는 물은 썩기 마련이니까요.

여하튼 결론은, " S2U2 라는 프로그램, 참 맘에 든다! " 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