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11.09 06:30

온 프레미스(On Premise) 인프라스트럭쳐를 사용하던 시대에서 클라우드(Cloud) 인프라스트럭쳐를 이용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스타트업을 비롯한 소규모 기업들은 처음부터 모든 자산을 아마존 웹 서비스(AWS)를 비롯한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성하는 경우가 당연시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기업군에서도 하이브리드(Hybrid) 형태의 구성을 통해 온 프레미스의 장점과 클라우드의 장점을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구성도 일반화되고 있습니다.


IT 리소스 혹은 IT 자산을 이처럼 유연하게 구성하는 것은 서비스를 준비하고 만드는 사람들이나 비용에 대한 고민을 해야하는 관리자 레벨에서는 분명 편리한 방식입니다. 하지만 이를 운영하는 하는 조직의 사람들에게는 관리 및 모니터링에 대한 적절한 방안 준비라는 고민이 생겼습니다. 이런 고민들에 대하여 뉴렐릭(New Relic)은 어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이라는 관점에서 "소프트웨어"에 대하여 어떻게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모니터링 할 것인지에 대한 제안을 해왔습니다.





뉴렐릭은 그동안 서버와 클라이언트의 응용 소프트웨어 계층을 중심으로 성능 측정에 대한 이야기를 해왔기 때문에 조금 더 하위 레벨에 대한 모니터링은 여전히 다른 도구들을 함께 이용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는 회사가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클라우드 기반 인프라스트럭쳐 모니터링 기술 스타트업인 옵스메틱(Opsmatic)이었습니다. 뉴렐릭은 11월 5일자 CEO 의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옵스메틱의 인수 소식을 알렸습니다.


옵스메틱의 인프라스트럭쳐 모니터링 제품은 아직 공식적으로 시장에 런칭된 상품은 아닙니다. 2013년에 설립되어 이제 프라이빗 베타(Private Beta) 프로그램 참여 기업을 모집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얼마나 훌륭한 제품과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진바가 없습니다. 하지만 이를 인수한 뉴렐릭은 그동안 소프트웨어쪽에서 쌓아온 성능 및 모니터링 계측, 빅데이터에 대한 처리 등의 기술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또 하나의 데이터 소스" 관점에서 충분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IT 자원에 대한 관리, 모니터링 분야를 세세하게 나누어 본다면 끝이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뉴렐릭은 조그만 기업들의 지속적인 인수 합병을 통해 거의 풀스택(Full Stack) 모니터링 제품군을 준비했습니다. 데브옵스(DevOps)가 다시 한 번 뜨거운 감자가 된 요즈음, "모니터링"은 지속 가능한 서비스와 빠른 이슈 대응을 위해 필수적이면서도 중요한 요소가 되었습니다.


스플렁크(Splunk)와 같은 기업들은 "존재하는 로그의 수집"이라는 관점에서 모니터링을 접근하며 시장을 공략하고 있고 뉴렐릭과 같은 기업은 "필요한 로그를 만들어서 수집"한다는 관점에서 시장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두 관점중 어느 하나가 더 좋고 더 나쁘다는 이야기를 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결국 이를 이용하는 사람이 가지고 있는 경험과 원하는 표현 방식에 따라 필요한 도구를 선택하는 것이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여러분의 IT 자원, 서비스는 어떤 형태의 모니터링이 필요할까요?


뉴렐릭 공식 블로그에서 옵스메틱 인수합병 소식 포스팅 읽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9.19 06:40

매일 새로운 이슈와 기술들이 정신없이 등장하는 IT 세계에서 "화두" 라는 것이 과연 있을까 하는 생각이 요즘 많이 듭니다. 변화의 속도가 너무 빠르고 패권을 다루는 기술들의 경쟁이 그만큼 치열하기 때문일 것입니다. 이런 치열함 속에서도 모든 주체들과 기술들이 안고 있는 고민중 하나는 모니터링(Monitoring)이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단순히 서비스를 만들고 앱을 만들어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제품이 탄생하여 소비자에게 공급된 순간부터 어디서 무슨일이 왜 일어나고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 것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인프라스트럭쳐 모니터링(Infrastructure Monitoring)은 전통적으로 하드웨어 중심의 모니터링으로 운영 업무(Operation)를 생각하면 늘 떠오르는 단어였습니다. 그렇지만 클라우드 서비스가 대세가 되고 어플리케이션, 서비스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점점 복잡하고 다양해 지면서 단순히 하드웨어 중심의 모니터링으로는 버티기 힘든 시대가 되었습니다. 때문에 어플리케이션 성능 모니터링(Application Performance Monitoring)과 실제 사용자 모니터링(Real User Monitoring) 등이 새롭게 가세하여 통합 모니터링에 대한 니즈가 급격히 커지고 있습니다.




그러한 시장의 요구사항을 토대로 급격히 성장한 회사가 있었으니 바로 뉴렐릭(New Relic)입니다. 뉴렐릭은 소프트웨어와 웹, 모바일 중심으로 급격히 변화한 서비스 구조를 가장 쉽고 효과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선제대응(Proactive) 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공하는 모니터링 플랫폼입니다. 이미 유수의 기업들이 자사의 웹 서비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성능 개선과 문제점 확인, 복잡한 서버단의 구성요소들을 효과적으로 모니터링 하기 위하여 뉴렐릭의 고객이 되었습니다.


뉴렐릭은 어플리케이션 레이어에서부터 서버단의 소프트웨어 레이어까지 복잡하고 다양한 주체들을 웹 기반의 통합 모니터링 도구를 이용하여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통합 모니터링이라는 최종 사용자 UI 가 있는 것 뿐만 아니라 몇 번의 클릭만으로 설치할 수 있는 100여종이 넘는 플러그인을 제공하고 있고 사용자 소스코드가 참조할 수 있는 패키지, 라이브러리 제공을 통해 소스에서부터 소프트웨어 컴포넌트까지를 쉽게 설정하고 하나의 화면에서 볼 수 있게 해준다는 점이 더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최근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들의 인프라는 그 복잡도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하드웨어 서버만을 운영하던 시대를 지나 멀티 클라우드(Multiple Cloud Provider, 하나의 서비스 제공자만을 이용하지 않는 것이 추세)를 이용하여 서비스 아키텍쳐를 설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를 들여다 보면 오픈소스(Open Source)를 비롯하여 Node.js 와 같은 경량 플랫폼과 Java / .NET 등의 전통적인 개발환경을 복합적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무척 많습니다. 메모리 기반 데이터베이스와 파일 시스템 기반의 RDBMS 를 같이 쓰는 것은 성능을 위해 선택할 수 밖에 없는 필수요소가 된지 오래입니다.


이처럼 복잡해진 아키텍쳐는 서비스 성능 개선이 필요하거나 장애 상황이 발생했을 때, 혹은 생각한 것 만큼 사용자들이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 충성도가 떨어지는 이슈에 대하여 적절한 원인파악, 대응을 어렵게 만들고 있습니다. 때문에 이런 복잡한 환경을 A to Z 로 모니터링하고 필요한 정보를 추출해 내는 것은 더 이상 서비스 운영팀에만 맡길 수 없는 일이 되었습니다. 뉴렐릭이 많은 기업들에게 사랑받고 성장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최근 뉴렐릭은 우리나라의 SK텔레콤과 손을 잡고 SK텔레콤이 서비스하고 있는 T cloud biz 의 고객이면 누구든지 뉴렐릭 Standard 계정을 만들고 이용할 수 있도록 제휴를 체결했다고 합니다. T cloud biz 는 아마존이 제공하고 있는 AWS 처럼 가상의 서비스 자원을 통해 IT 인프라스트럭쳐를 손쉽게 만들 수 있도록 해주는 클라우드 서비스이기 때문에 스타트업이나 효율적인 자원관리를 원하는 많은 IT 기업들이 이용하고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입니다.


앞서 언급했던 이슈들이 당연히 T cloud biz 를 비롯한 클라우드 서비스 이용 고객들이 가지고 있는 고민들이라는 점에서 뉴렐릭과의 제휴는 무척 시의적절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클라우드 인프라를 사용하는 것은 유연함과 비용 측면에서 큰 메리트가 있지만 기존의 자원들과 통합적인 관리, 모니터링이 어렵다는 점에서 늘 이슈가 있어왔기 때문입니다. 단순히 인프라에 대한 관리 뿐만 아니라 소프트웨어 레이어까지 커버해줄 수 있는 뉴렐릭은 너무 매력적인 선택일 수 밖에 없습니다.





얼마전 글로벌 광고 플랫폼 회사인 탭조이(Tapjoy)가 우리나라 기업인 5rocks 를 인수하면서 큰 화제가 되었던 적이 있습니다. 5rocks 는 모바일 사용자의 행동(Behavior)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고 유기적인 데이터를 추출해 줌으로써 모바일 앱, 서비스 제공자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문제점을 찾고 수익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정보를 획득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입니다. 뉴렐릭의 서비스와 근본적으로 다른 것 같으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는데요, 그것은 바로 실제 사용자에 대한 분석이라는 점입니다.


일반적인 로그 데이터를 이용하여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정보는 한계가 있습니다. 정보들을 이제 수평적으로, 수직적으로 연결하여 생각해야 하는 시대이고 그런 분석 과정 없이는 급변하는 환경에 적응하기 힘들지도 모릅니다. 나의 엔드유저, 나의 서비스, 나의 인프라스트럭쳐를 투명하게 바라보고 통찰력을 얻어야지만이 서비스가 이길 수 있는 세상입니다. 뉴렐릭을 통해서 그런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기회를 한번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뉴렐릭이 제공하는 SK텔레콤 제휴 서비스 자세히 살펴보기 - 뉴렐릭 공식 웹사이트 [바로가기]

T cloud biz 의 Application Watch 서비스 소개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