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Slack2016.10.05 07:00

슬랙(Slack)을 본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서 어떻게 슬랙을 이용할 것인지를 고민해봐야 합니다. 슬랙은 다양한 기기와 환경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합니다. 별도의 클라이언트 프로그램 없이 웹 브라우저를 이용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부터 윈도우(Windows), 맥(Mac OS), 리눅스(Ubuntu, Fedora) 데스크탑 사용자를 위한 강력한 클라이언트를 사용하거나 모바일 환경에서도 불편 없이 협업할 수 있도록 iOS, 안드로이드, 윈도우 사용자를 위한 클라이언트도 제공합니다. 여러 클라이언트를 제공하는 이유는 아마도 협업이라는 것이 특정 사용자, 특정 기기에만 한정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가능한 많은 사람이 슬랙으로 협업의 기쁨(?)을 만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 아닐까 싶습니다. 

 

슬랙 클라이언트의 설치까지 마쳤으면 이제 협업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야 합니다. 슬랙을 처음 접하면 어렵고 헷갈리는 부분이 바로 이 부분입니다. 슬랙은 협업을 위한 도구이므로 팀(Team)을 중심으로 움직입니다. 각 팀은 도메인(Domain)으로 구분된 협업 공간을 갖습니다. 이 협업 공간은 다시 이메일(Email) 주소와 연결됩니다. 이메일 주소는 여러 팀에 연결할 수 있습니다. 


슬랙에서 이메일 계정과 팀과의 관계



 

각 팀에 속한 구성원이 같은 이메일 주소를 이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예를 들면 구글 메일과 같은 개인 이메일 주소로 여러 팀의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예: 개발 코딩 모임, 독서 모임, 학교 팀 프로젝트 모임 등) 회사 이메일을 이용하여 소속 팀, 그룹, 혹은 TF의 구성원으로 참여할 수 있습니다 (예: 개발1팀 협업 공간, 서비스 고도화 TF 협업 공간, 솔루션 사업부 협업 공간 등). 슬랙 클라이언트는 생각보다 똑똑해서 이런 복잡한 상황에서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스위칭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NoPD 소프트웨어 - 개발1팀” 에서 협업 공간을 슬랙에 개설한다고 예를 들어 봅시다. 먼저, 도메인으로 사용할 수 있는 문자를 조합하여 독립된 도메인을 만들어야 합니다. 도메인은 숫자나 문자, 하이픈 등 제한적인 문자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nopd-dev1”을 사용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여기에 슬랙 탑 레벨 도메인을 뒤에 붙인 nopd-dev1.slack.com 이 공식적인 팀 협업 공간의 주소가 됩니다. 당연히 이미 사용 중인 팀 도메인은 이용할 수 없겠죠? 

 

팀을 위한 도메인은 슬랙 웹 사이트에서 만들 수도 있고 데스크탑용 클라이언트나 모바일용 클라이언트를 이용해 만들 수 있습니다. 인증 등의 목적으로 이메일을 확인해야 하는 절차가 있으니 메일 확인이 간편한 환경에서 진행하는 것이 편리합니다. 

 

이 글은 "한빛출판네트워크"의 "기획연재"에 기고중인 NoPD 의 글입니다.

연재중인 글은 [이곳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7.16 16:11

오랫동안 방치되어오던 맥(Mac) 환경에서의 오피스가 드디어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식버전 발표와 함께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개인 사용자들과 비즈니스 사용자들 모두 오피스365에 대한 구독을 하고 있어야만 오피스 2016 맥 버전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일하는 회사 역시 오피스 2016 을 사용자들에게 공급하기 위하여 오피스365 에 대한 연동을 준비중이라는 공지를 해주었네요.


하지만 이러한 일련의 작업이 끝나기 전까지는 기존 환경을 유지할 수 밖에 없죠. 문제는 제 개인적인 회사 장비의 경우 아웃룩 2011 이 잦은 데이터베이스 리빌드(Rebuild)를 요구하며 종료되는 경우가 많아 무척 곤란한 상황에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찾다보니 이는 실제로 데이터베이스 파일의 문제일수도 있지만 너무 잦은 경우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베이스 유틸리티(Microsoft Database Utility)의 프리퍼런스 파일이 잘못된 경우일 수 있다는 내용을 찾았습니다.





아웃룩 웹 엑세스로 회사 메일을 사용할 수 있긴 하지만 브라우저에서 아웃룩 어플리케이션 만큼으 기능이 제공되지는 않기 때문에 바로 위의 내용을 적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적용 방법은 특정 경로(~/Library/Preferences)에 진입하여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베이스 유틸리티의 프리퍼런스 파일을 삭제하면 모든 작업은 끝! 혹시나 모르니 파일은 다른 이름으로 복제해두고 아웃룩을 실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웃룩 구동후 10분 정도 이내에 죽는것이(?) 일반적이었던 제 환경에서 조금 더 지켜봐야 겠습니다만 아직까지는 큰 문제 없이 아웃룩 2011이 구동되고 있습니다. 어서 빨리 회사의 오피스365 와의 연동이 종결되어 아름다운 디자인의 새로운 오피스, 안정적인 아웃룩 2016으로 메일을 주고 받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ㅜㅜ 유사한 문제를 겪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한번 저 파일을 삭제해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2.19 07:01
한 때 우리나라는 불법복제 소프트웨어의 천국이었습니다. 게임은 물론이고 사무용 소프트웨어나 유틸리티 등 많은 소프트웨어를 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댓가를 지불하고 구입하기 보다는 청계천을 필두로 시내 곳곳에 위치한 컴퓨터 샵에서 소프트웨어를 카피하거나 PC 구입시 어둠이 경로에서 구한 많은 소프트웨어를 하드디스크에 넣어주는 것과 같은 행태가 일반적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소득수준이 높아지고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기업들과 저작권 관련 협회 등이 지속적으로 활동을 하고 사람들의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최근에는 불법 복제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들어간 상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가정의 PC나 개인이 사용하는 기기를 중심으로 많은 불법 복제 소프트웨어가 있다는 것은 여전히 갈길이 멀다는 생각을 들게 합니다

출처 : 게임동아 (http://game.donga.com)


불법 복제가 발생하는 이유는 대부분 소프트웨어의 비싼 가격 때문입니다. 소프트웨어의 개발에 들어간 비용과 예상 판매량을 근거로 소프트웨어 개발사들은 가격을 책정하게 되는데, 이 가격이 기업에게는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겠지만 개인들은 불법복제의 유혹을 느끼게 할 정도였던 것이지요. 오피스 어플리케이션도 마찬가지여서 많은 분들이 오피스를 불법복제해서 사용했던게 사실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365 제품군들은 그런 불법복제의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고 있어 최근 많은 분들이 찾고 있습니다. 특히 가정에 여러대의 데스크탑, 노트북 혹은 Mac 기기를 사용하는 근래의 현실에 맞추어 합리적인 라이센스를 제공하면서도 가격은 부담 없는 선으로 맞춰주고 있어 오히려 정품 구매의 유혹을 느끼게 할 정도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의 가정용 패키지인 "홈 프리미엄" (Home Premium) 은 오피스 2013 의 모든 소프트웨어를 기본적으로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웹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에 대한 사용 권한을 제공하여 데스크탑이나 노트북, Mac 이 아닌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도 오피스 작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스카이드라이브(이제 원 드라이브로 이름이 바뀌었죠!)를 통해 컨텐츠를 20G 까지 언제 어디서나 액세스하고 작업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매력 포인트입니다.

그런데 오피스 2013을 기반으로하는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의 가장 큰 혜택은 다름아닌 최대 5대까지 오피스 2013을 설치할 수 있는 유연한 라이센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보통 패키지로 된 설치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경우 라이센스는 한대의 PC 에만 제공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은 이 댓수를 최근 컴퓨터 사용 패턴에 맞추어 다섯 대까지 늘려주는 센스를 발휘하고 있는 것이지요.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을 구입하면 오피스 2013을 다섯대의 PC에 설치할 수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 살펴보기 [바로가기]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의 가격은 119,000 원/년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오피스 365는 구독 단위의 라이센스를 제공하는 패키지이기 때문에 매년 갱신되어야 하는데요, 이 기간에 발생한 새로운 업데이트 (예: 오피스 2014 출시 등) 가 있다면 해당 권리까지 포함하기 때문에 생각보다 괜찮은 라이센스 정책입니다. 최근의 클라우드가 대중화 되면서 소프트웨어도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한다는 트렌드에 맞추었다 하겠습니다.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은 최대 5대의 PC에 설치할 수 있기 때문에 1년 구독료를 12로 나눈뒤 다시 5로 나누면 한대의 PC가 오피스 2013을 쓰기위해 지불하는 비용은 1,983원/월로 커피 한잔값도 되지 않습니다. 더 편한것은 오피스 365를 구입하는 경우 오피스 제품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디서든 손쉽게 오피스를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시대의 흐름은 소프트웨어를 구입하고 사용하는 방식도 변화 시키고 있습니다. 다양해지고 많아진 기기들에서도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는 것은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재미있는 정책이기도 합니다. 오피스 2013 을 패키지로 구입하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을 사용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제 소프트웨어도 필요한 만큼 사서 쓰고 부담 없이 사용료를 지불하는 시대입니다.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 제품의 혜택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