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3.17 06:40

한 때 구글과 아마존이 치열하게 인수를 다투었던 서비스가 있었으니 바로 게임 방송 플랫폼 트위치(Twitch)입니다. 트위치는 소위 e-sports 로 일컫어지는 공식 게임 이벤트 이외에도 개인들이 직접 자신의 게임 플레이를 방송할 수 있도록 해줌으로써 게임 방송이라는 장르를 대중에게 널리 알린 일등공신이기도 합니다. PC 에서의 게임 뿐만 아니라 플레이스테이션, 엑스박스 등에도 트위치로 게임을 방송할 수 있는 앱, 서비스가 준비되어 있어 좋아하는 게임, 추종하는 플레이어의 게임 실황을 보는 것은 트위치에선 흔한 풍경입니다.


트위치는 지난 2015년 크리에이티브(Creative)라는 채널을 통해 게임 방송이 아닌 새로운 영역으로의 진출을 시험했던적이 있습니다. 게임과 관련하여 디자인이라던가 게임 개발과 같은 이벤트를 실시간으로 트위치 플랫폼을 통해 공유함으로써 게임과 연관된 영역들에 대하여 사람들이 참여하고 즐거움을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물론 크리에이티브라는 이름에서 보이는 것처럼 꼭 게임과 연관된 것이 아니더라도 창의적이고 기발한 생각과 행동을 공유하는 장으로 발전되어 운영되고 있습니다.





본업(?)인 게임 방송과 외전 격이었던 크리에이티브를 넘어 이번에는 트위치가 음식(Food) 방송을 위한 전용 URL 을 열면서 게임 실시간 방송 플랫폼에서 장르와 소재를 가리지 않는 실시간 방송 플랫폼으로 변화를 예상케하는 움직임을 시작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트위치는 음식 채널을 새롭게 열면서 우리나라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프렌치 셰프(French Chef)라는 수십년전 TV 방송을 통해 방영되었던 요리 방송 시리즈를 스트리밍하면서 음식 방송으로의 진출을 알렸습니다.


사실 아프리카TV를 비롯하여 유튜브 라이브 등에서는 이미 다양한 주제와 소재를 가고 방송들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트위치만큼은 게임 전문 방송이라는 이미지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슬슬 여러 영역으로 그 범위를 넓히면서 멀티 채널 네트워크(MCN, Multi Channel Network) 혹은 실시간 방송 플랫폼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싸움을 시작하려는 것 같습니다. 아마존은 트위치를 인수한 이후 어떤 방향으로 서비스를 진화시킬 것인지에 대한 단서를 많이 주지 않고 있었습니다. 트위치의 이번 움직임이 아마존이 그리고 있는 큰 전략하에서의 움직임인지 알려지지는 않았습니다만 게임 방송에 머무는 것 보다는 분명 활용 가능성의 측면에서 더 나은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트위치의 음식 방송 채널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1.13 08:21

실시간 방송에 대한 시장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지난해 초 미어캣(Meerkat)과 페리스코프(Periscope)가 본격적인 개인 실시간 방송에 대한 출사표를 던진 이래 기존의 실시간 방송 플랫폼들과의 경쟁과 수익모델 만들기에 시장이 후끈 달아올라 있습니다. 특히 페리스코프는 실시간 정보 공유에 가장 최적화된 플랫폼으로 여겨지는 트위터(Twitter)에 피인수 되면서 단문 메세지와 이미지를 통한 실시간 정보 공유에 더해 라이브 동영상을 통한 정보 공유 가능성에 대해 기대감을 심어주는데 부족함이 없었습니다.


이전에 트위터가 인수했던 서비스중 바인(Vine)이 타임라인을 통한 6초 움짤 통합을 제공했던 사례가 있었기 때문에 많은 이들은 타임라인에 페리스코프 방송이 통합되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여겨왔습니다. 다소 늦은 감이 없진 않습니다만 (트위터의 근래 비즈니스 상황을 보면...) 어제 날짜로 페리스코프의 실시간 영상을 트위터 타임라인을 통해서 시청할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되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타임라인 상에서 실시간 방송이 재생되는 것은 아닙니다만 간단한 화면 전환을 통해 페리스코프 앱을 구동하지 않은 상태에서 실시간 영상을 보실 수 있습니다.





페리스코프를 통해서 많은 미디어 매체들이 오랫동안 방송을 해오고 있습니다. 다만 페리스코프 자체의 푸시 알람이라던가 방송 링크를 공유하는 형태로 트위터나 페이스북의 사용자들에게 노출되는 방식이었기 때문에 다소 불편함과 시청자 모객에 제한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이번 트위터 공식 앱, 타임라인과의 통합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쉽게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준비가 되었습니다. 페리스코프 입장에서도 트위터 입장에서도 좋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해 봅니다.





트위터 타임라인을 통해서 생방송 중인 경우 몇 까지 스틸 컷이 순차적으로 움직이면서 노출되게 되고 붉은색 재생 버튼을 누르면 화면이 전환되면서 풀 스크린으로 페리스코프 방송을 시청하게 됩니다. 댓글을 남기는 것은 페리스코프 공식 앱으로 이동해야 한다는 안내가 나오고 있지만 하트를 날리는 것은 앱으로 이동하지 않은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적극적인 시청자가 아니라면 충분히 타임라인을 통해서 실시간 방송을 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해 보입니다.


조금 전, 맥 앱스토어에서 제공되는 트위터 공식 앱을 이용해서도 페리스코프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지 확인해 보았습니다만 아직까지 데스크탑 버전에서는 기능이 제공되지 않고 있습니다. GIF 움짤의 지원도 2년만에 지원되었던 얼마전의 사례를 생각해보면 또 세월아 네월아 하는 것은 아닐까 걱정도 됩니다만 근래 잭 도시(Jack Dorsey)가 시도하고 있는 근본적인 서비스 변화에 대한 생각과 시도들을 생각해보면 곧 업데이트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미디움(Medium)에 개설되어 있는 페리스코프 공식 블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페리스코프 공식 블로그에서 트위터 타임라인과의 통합 소식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7.30 07:52

트위터가 2015년 두번째 분기 성적표를 내놓았습니다. 트위터는 최근 공격적으로 광고를 비롯한 상품군을 내놓으며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있습니다. 최근 타임라인에 도입된 페이스북과 유사한 동영상 자동 재생이라던가 사용자들의 반응을 실시간으로 분석할 수 있는 광고주 도구들은 트위터를 이용하여 바이럴(Viral) 마케팅 등의 효과를 광고주들이 보다 꼼꼼하게 확인하고 전략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전략 덕분에 전년 동기 대비하여 매출 기준으로 60% 이상의 성장을 이루어 냈습니다.


하지만 영업이익 관점에서는 트위터는 여전히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등록 사용자수, 월간 활성 사용자수 등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의 주요 지표에서 이렇다할 성장을 보여주지 못하며 향후 성장 가능성에 대하여 의구심을 해소해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실적 발표 직후 트위터의 주가는 14.5% 가량 떨어지면서 52주 최저가를 갱신했습니다. 상장 이후 최저가가 30달러 수준임을 감안하면 사상 최저가에 근접한 수준입니다.





트위터는 최근 딕 코스톨로(Dick Costolo) CEO 가 물러나고 임시로 창업자중 한명인 잭 도시(Jack Dorsey)가 CEO 를 역임하고 있습니다. 트위터는 상장 이후 이렇다할 변곡점을 찾지 못하고 있기에 이를 도와줄 수 있는 새로운 CEO 를 찾고 있지만 상황이 그리 좋아보이지만은 않습니다. 페이스북이 상장 이후 모바일 시장으로의 적극적인 진출과 환골탈태로 반등을 이끌어내며 매출과 이익, 그리고 성장의 열매를 단번에 거머쥐었던 것과 무척 대비되는 부분입니다. 물론 두 회사의 서비스는 전혀 다른 성격이기 때문에 이를 단적으로 비교하는 것은 무리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트위터의 실적 자료를 통해 본 긍정적인 신호는 적자의 증가폭이 둔화가 되었다는 점일 것입니다. 지난 몇 분기 동안 매출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동시에 적자폭이 엄청나게 증가했던 것을 생각해보면 매출을 늘리면서 손익을 관리하는 방법을 깨달은 것은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여기에 적자의 많은 부분이 인수합병, 임직원들에 대한 주식 직급(Stock Based Compensation)이기 때문에 사업적인 관점에서는 슬슬 전환점에 진입하기 시작했다고 판단할 수도 있겠습니다.




한편 이번 실적 발표에 대한 어닝 콜은 트위터가 최근에 인수하여 적극적으로 활용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페리스코프(Periscope)를 통해 실시간 중개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향후 실시간 방송에 대한 주도권을 누가 쥘 것이고 어떻게 비즈니스에 적용될 수 있을 것인가의 관점에서 재미있는 하나의 시도였다는 평이 많습니다. 트위터의 아쉬운 2분기 실적. 정체를 어떻게 해소해 나갈 것인지의 관점에서 주목 해 봐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