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6.02.01 18:52

2016이 시작된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이 되었습니다. 공교롭게도 1월 마지막 날부터 일본 출장을 나와 2월은 도쿄 시부야 한 복판에서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날씨가 추워서 그런지 일본으로 오는 비행기도 좌석이 드문드문 비어 있는 모습이었는데요, 한국에 비하면 일본의 날씨는 무척 포근한 편입니다. 서울의 날씨가 오늘 영하 10를 넘나들었던 것 같습니다만 도쿄는 영상의 기온으로 가볍게 코트만 걸치고도 다닐만 합니다. 늘 시부야로 출장을 오면 묶는 시부야 엑셀 호텔 도큐(Excel Hotel Tokyo), 호텔스닷컴을 통해서 예약하면 얼마나 할인이 되는지 한번 알아볼까요?


시부야 지역은 워낙에 번화가인탓에 호텔 가격이 다소 쎈 편입니다. 그나마도 성수기때는 방을 구하기도 힘든 곳이지요. 시부야 역에서 가까운 호텔은 여럿 있긴 합니다만 엑셀 호텔 도큐와 셀룰리언 호텔 정도를 추천해 드립니다. 시부야 골목 쪽에는 시간제 요금을 징수하는 러브 호텔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어 비즈니스 출장이나 여행을 온 분들이 묶기에는 다소 애매하지요 ^^ 틈새 시장을 노린 조그만 호텔들은 정말 작은 규모라 역시 쉽지 않습니다.




참 비싸군요 ^^; 회사 출장이 아니면 묶기 힘든 ㄷㄷ...


일정 셋팅을 아주 인접하게 해 두었더니 요금이 상당히 비싸게 나옵니다. 그나마 설 연휴 주간으로 잡으면 가격이 조금 내려가긴 합니다만 방도 그리 많이 여유있는 상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아침에 조식을 먹는 동안 한국인 여행객들이 여럿 눈에 띄었는데요 접근성과 높은 가격 사이에서 고민을 좀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래도 일단 할인코드를 이용해서 얼마나 할인받을 수 있는지 한번 살펴봐야겠지요? 최근 퍼센트 기반의 할인코드는 8% 코드만 발급이 되고 있습니다만 10만원 이상 결재하는 경우 1만원 할인코드도 사할 수 있기 때문에 숙박할 곳의 가격에 따라 적절한 쿠폰을 쓰면 좋은 가격을 획득(?) 할 수 있습니다.



설 연휴로 날짜를 지정하니 가격이 약간 내려갔지만 남은 객실이 1개라고 압박하네요!


호텔스닷컴은 다른 호텔 예약 사이트에 비해서 할인코드 적용이 무척 쉽습니다. 원하는 일정으로 호텔을 검색하고 상품을 먼저 선택한 다음, 지체없이 최종 결재 화면까지 일사천리로 진행을 합니다. 그러면 숙박 기간에 따른 요금 요약 내용이 나오는 우측 영역의 하단에 할인코드 입력하는 라디오 버튼이 위치해 있기 때문에... 결재 직전 다양한 할인코드를 찾게 만드는 효자(?)와도 같은 화면 구성이지요.




금액이 큰 경우에는 퍼센트 기반으로 할인해주는 코드가 훨씬 유리합니다. 그래서 할인코드 입력 칸에 2일 이상 숙박시 8% 할인해주는 2N8OFF 를 입력해 봤습니다. 할인코드가 적용되고 나니 4만 6천원을 조금 넘는 금액이 총액에서 빠지게 되는군요! 호텔스닷컴은 최저가 보장제도를 시행하고 있기 때문에 더 저렴하게 예약 가능한 곳을 찾으신다면 지체 없이 신고(?)를 해서 더 좋은 가격을 받으실 수 있다는 점도 기억해 두시면 좋겠죠!




Apple | 2016:01:31 19:29:06어제 밤 시부야 횡단보도 풍경입니다~ 날이 춥다고 (일본분들 기준으로..) 횡~ 합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일본 도쿄(Tokyo)에는 밤이 찾아오면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들이 여럿 있습니다. 그 중 한곳이 바로 시부야(Shibuya)입니다. 시부야에는 볼 것도 많고 먹을 것도 많아 어디를 먼저 가야할지 고민에 빠지기 쉽습니다. 이럴때는 배고픈 허기를 저렴한 돈으로 채울만한 간식꺼리를 찾아 먹으면서 고민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곳은 치킨 스틱으로 유명한 킨노 토리카라(金のとりから)입니다.


킨노 토리카라에서는 메뉴와 양에 따라 200엔에서 1000엔까지의 저렴한 가격대로 치킨 스틱을 즐길 수 있습니다. 치킨 스틱은 말 그대로 치킨을 길쭉한 스틱 모양으로 튀겨낸 간식의 일종. 뜨겁게 튀겨져 나온 치킨 스틱을 한입, 한입 먹다보면 어느새 남지 않은 빈 봉투만 발견하게 됩니다. 흔히 치킨집에서 파는 후라이드와 비슷한 맛 같기도 하지만 길거리에 서서 뜨거운 치킨 스틱을 불어먹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멀리서도 눈에 확 띄는 킨노 토리카라의 간판. 귀여운 병아리가 맛있는 치킨을 먹으러 오라고 손짓하는 듯 합니다(응?). 관광객들 뿐만 아니라 일본 사람들에게도 인기가 있는 곳이라 멀리서부터 사람들이 옹기종기모여 줄을 서서 주문하고 치킨 스틱을 먹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사람이 좀 많아 보이더라도 음식이 나오는 시간이 그리 오래 걸리지는 않으니 주문을 하고 잠깐 사진을 찍으면서 기다리면 오케이.


기다리는 동안 가게를 배경으로 기념 사진을 찍는 사람들을 발견하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민망함을 뒤로하고 기념사진을 찍어도 좋겠죠? 킨노 토리카라가 치킨 스틱이라는 단순한 메뉴를 팔면서도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게 된 것은 가게 오른쪽에 보이는 소스들 때문이라고 합니다. 치킨 스틱에 여러가지 맛의 소스를 뿌려 먹는 맛이 무척 이채롭습니다! 시부야에서 즐기는 일본식 닭 튀김, 킨노 토리카라는 바로 아래 위치에 있습니다. (킨노 토리카라가 한국에도 있었군요 ;;; 홍익대점과 신림점이 현재 있는 것 같습니다. 일본에 못가시더라도 홍대, 신림에서 즐기시면 되겠다는 ;;;) 사실 아래 지도 위치는 겐키스시집이고 바로 앞에 킨노 토리카라가 있습니다. 고로 다음 포스팅은 겐키스시라는 ;;;


지도 협찬은 구글 맵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