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아이는 태어난지 28개월 되었습니다. 밥을 잘먹기 시작한지는 오래되었고 끼니때마다 맛있는거 먹고 싶다고 하니 그거 맞춰주느라 엄마의 손발이 너무 바쁠 정도지요. 이렇듯 나름 평화롭던 NoPD의 집에 다시 심상치 않은 기운이 찾아들기 시작했습니다. 바로 둘째의 탄생입니다! ㅋ.

세시간 여마다 고픈 배를 채워줘야 하고 먹고, 자고, 싸고의 세가지 본능에 충실한 신생아의 등장. 어른 스타일의 음식으로 충분했던 오늘은 잊고 아기를 위한 준비를 해두어야 하는 시기가 도래한 것입니다. 완모의 어려움을 잘 알기에 첫째와 마찬가지로 혼합수유를 준비중입니다.

NoPD와 풀빛소녀는 첫째가 잘 먹었던 씨밀락을 둘째의 첫 분유로 내정을 했습니다. 워낙 깔끔한 녀석이라 인사청문회 같은 건 필요 없고 어머니가 시집갈 일도 없어서 무척 마음에 드는 친구입니다. 최근 디자인이 살짝 바뀌었는지 혜린아기가 먹던 통과 사뭇 다른 모습이네요.



요즘 환율이 조금 오락가락 하긴 하지만 수입해서 유통하는 분들은 비슷한 가격에 오픈마켓에 내놓고 있네요. 그 중 가장 저렴한 것이 열한번가. 원래 늘 구매하던 수입대행 까페가 있었는데, 거꾸로 까페가 더 비싸지고 오픈마켓의 업자들이 더 저렴하게 물건을 들여오고 있네요.

입맛이 까다로왔던 혜린아기는 국내산 분유 (가격이 만만치 않죠!) 가 입에 잘 안맞아서 씨밀락을 먹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나 첫째를 먹여본 경험상 씨밀락은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영양소도 골고루 들어있고 무엇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검증되었다는 장점이 있는 제품입니다.

오늘 (9/3) 기준으로 658g 짜리 6통이 18만원정도 하니 통 하나에 약 3만원정도 한다고 보면 되겠네요. 아무래도 먹이던 것에 계속 손이 간다고... 둘째도 큰 거부감 없이 먹으면 이유식 먹기 전까지 씨밀락으로 쭈~욱 밀어 붙이려고 합니다! (참, 위의 사진이 신형(?) 디자인이라고 하네요. 곰돌이 그려진것은 구형 디자인이니 꼭 신형 디자인으로 고르시길!)

여러분들은 어떤 분유를 선택하셨나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육아를 하다 보면 하루하루가 다르게 커가는 아이 모습에 깜짝깜짝 놀랄때가 많습니다. 태어난 순간 정말 아스라질 것 같아서 제대로 잡아보지도 못했던 아이가 어느새 마트 쇼핑을 가면 지가 보고 싶은거 보겠다고 팔을 잡아 끌는 모습을 보면, 훌쩍 커버리는 아이 모습에 새삼 놀라곤 합니다.

육아 초기에 맞이하게 되는 큰 두번의 성장은 바로 엄마 젖을 떼고 분유를 떼는 시점입니다. 엄마 젖을 뗀다는 것은 그동안 엄마 없이 있을 수 없던 시간의 끝이라는 의미이고 분유를 뗀다는 것은 가족 구성원들과 함께 밥을 먹을 시점이 되었다는 의미입니다. 물론, 젖과 분유를 함께 먹이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분유와 이유식, 나아가 어른들의 밥을 같이 먹이는게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두가지 상징적인 행위가 주는 의미는 무시할 수 없겠지요?


그동안 잘해준 것도 없는데(?) 이렇게 마지막까지 땀을 흘리며 일해준 세 용사들입니다. 육아 초기에 젖병으로 적극 활용 했던 아벤트. 전체 분유 공급의 90% 이상을 전담한 닥터브라운 3세. 후반기에 등장해서 두 노병의 뒷수습을 전담했던 베이비 드림까지, 그들의 늠름한 모습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전쟁터에 나가는 소총수들에게 끊임없이 탄약을 보급해주던 씨밀락 탄약창도 이제 오늘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게 되었습니다. 환율 문제로 인하여 보급이 원활하지 않던 시절, 바닥까지 긁어가며 보급에 만전을 기하던 파란 뚜껑을 오랫동안 기억할 것 같습니다. 또 한번의 성장을 맞이하는 혜린이에게, 훗날 무명용사들이 힘겹게 피딩(Feeding) 해주던 시절 이야기를 들려줘야 할 것 같습니다. 아듀 젖병 용사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