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7.27 08:31

애플(Apple)이 간밤에 3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애플은 회계년도가 시작되는 시점이 다르기 때문에 4월부터 6월까지의 실적을 3분기로 보고 있습니다.) 애플은 분기 매출 424억달러, 우리돈으로 약 46.6조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순이익은 78억달러, 우리돈으로 8.6조원의 이익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매출은 약 14% 감소했고 이익은 27% 감소한 수치입니다. 실적과 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시장에서도 비슷한 예측을 했고 시장 예측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기록하여 시간외 주가는 7% 이상 상승하며 103달러를 넘어서고 있는 중입니다.


지난해와 비교해서 수치를 비교하는 것이 애플 입장에서는 다소 억울할 수 있습니다. 이번 분기 실적이 상대적으로 안좋아 보이기는 하지만 전년도의 실적이 대화면 아이폰의 대중화와 중국시장에서의 안착 등으로 인해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던바 있기 때문에 수년간의 추세로 봤을때는 이번 분기의 실적도 나쁜 것은 아닙니다. 다만 아이폰을 비롯하여 전반적인 제품 판매 수치가 많이 떨어졌고 야심차게 출시했던 아이폰SE 의 판매가 신통치 않았다는 점이 신경쓰이는 정도입니다.






스마트 기기 시장이 포화 국면으로 들어선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상황에서 애플의 실적은 So far so good 정도로 해석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는 것도 향후 실적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 시장에서 로컬 브랜드들이 시장을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장악해 나가고 있고 삼성이나 애플처럼 외국의 브랜드는 상대적으로 시장에서 밀리고 있다는 점도 예의 주시해야 할 부분입니다.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드라이브를 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의 숫자가 향후 애플 성장의 핵심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세부적으로 공개된 많은 데이터들 중, 관심을 가져볼만한 지표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R&D 투자의 비용 (정확히는 일정한 비율로 유지되고 있는 R&D 투자의 비중입니다) 과 서비스 부분 (앱스토어, 애플 뮤직 등) 에서의 매출 성장이 견고하다는 점입니다. 부수적으로 여러 매체가 보도한 "애플 TV 의 현재 모습은 우리가 생각했던 모습은 아니다. 기반일 뿐이다" (팀 쿡) 라는 이야기와 차량 부문으로의 지속적인 투자와 인재채용 역시 관전 포인트입니다.


애플 R&D 부문 지출 추이 (출처 : Business Inside)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애플 공식 Press Release 페이지에 게시된 분기 실적발표 자료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애플 2016년 3분기 실적발표 자료 상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8.28 09:36

스마트기기 시장에서 최근 가장 뜨거운 화두는 웨어러블(Wearable) 기기입니다. 작년까지만 하더라도 주요 플레이어들이 적극적인 시장 공략을 하지 않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스타트업, 소규모 기업들을 중심으로 시험적인 제품을 내놓는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애플이 워치(Watch) 제품을 출시하면서 시장의 분위기는 뜨겁게 달아오르기 시작했고 시장의 규모도 급속하게 커지고 있습니다. 여전히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주요한 제품은 헬스 트레커(Health Tracker)와 스마트 워치(Smart Watch) 정도에 머무르고 있지만 새로운 영역들도 속속 시장으로 편입되고 있는 징후들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IDC 가 최근 발표한 2015년 2분기 웨어러블 디바이스 트레커 리포트에 따르면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웨어러블 기기를 판매한 회사는 핏빗(Fitbit)입니다. 핏빗은 2015년 2분기에 440만대의 기기를 판매하며 시장 점유율 24.3% 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은 158.8% 를 기록해 세자릿수 상승이라는 놀라운 판매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아무래도 비상장 회사였던 시절에 비해 상장 이후에는 실적, 이익 등 숫자를 챙기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보다 적극적으로 시장을 두드린 결과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핏빗에 이어 2위를 기록한 회사는 다름 아닌 애플입니다. 애플은 올해 2분기에 360만대의 애플 워치를 판매하여 시장 점유율 기준으로 19.9% 를 차지하여 핏빗의 뒤를 이었습니다. 애플 워치의 판매량에 대해서는 갑론을박이 많았지만 시장의 전체 규모를 감안하여 볼때 360만대의 판매량은 나쁘지 않은 수치로 보이며 지속적으로 워치 운영체제의 개선과 다양한 앱들이 워치 버전으로 출시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애플의 시장 지배력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며 조만간 핏빗의 자리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애플과 함께 신흥 세력(?)으로 순위권에 진입한 곳이 다름 아닌 대륙의 실수 샤오미(Xiaomi)입니다. 샤오미는 애플에 맞먹는 310만대의 제품을 판매하며 시장 점유율 17.1% 를 기록했습니다. 마진을 최소화한 저렴한 가격 정책으로 시장을 두드리지만 퀄리티 만큼은 비싼 제품에 비하여 떨어지지 않기 때문에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반면 기어(Gear) 시리즈 등으로 먼저 웨어러블 시장에 진출했던 삼성의 경우 상위 5개 업체들 중에서는 유일하게 역신장하며 시장에서 존재감을 잃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삼성은 전년 동기에 80만대를 판매했던데 비하여 60만대 수준으로 판매량이 떨어지며 25% 역신장했습니다. 새로운 기어 시리즈가 곧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지만 타이젠 운영체제를 탑재하는 것 등에 대한 부담이 지속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폰 시장이 포화되면서 주요 사업자들은 새로운 시장에 대한 탐색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웨어러블 기기 시장은 드론 시장과 더불어 새롭게 형성되었고 급격한 성장을 하는 분야로 더이상 새로운 시장이라 보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마치 스마트폰 시장이 초기에 급격한 성장을 했던 것처럼 시장이 향후 수년간 폭발적으로 성장할 영역이기 때문에 안이하게 대응하면 안되는 시장이기도 합니다.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향후 시장 변화를 주목해야 할 시점입니다.


Street Insider 의 웨어러블 기기 시장 관련 기사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4.28 09:14

진격의 애플. 최근 애플의 행보와 실적을 살펴보면 말그대로 거칠것이 없어 보입니다. 몇 시간전 발표된 애플의 분기 실적 발표에서 또다시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애플은 지난분기에 사상 최고의 실적을 기록한바 있는데요 아이폰6/6+의 출시와 연말 홀리데이 시즌의 폭발적인 매출 성장이 쌍두마차가 되어 만들어낸 기록이었습니다. 때문에 2분기 실적이 다소 둔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도 일부 있었지만 이를 비웃기라도 하듯 사상 두번째로 높은 매출과 이익을 기록하며 시장을 환호하게 만들었습니다.


애플의 2분기 호실적은 역시 계속되는 아이폰6/6+의 판매 호조에 크게 힘입었습니다. 애플은 2015년 첫 세달동안 6120만대라는 놀라운 숫자의 아이폰을 팔아치웠습니다. 아이패드는 여전히 판매 부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만 1260만대를 판매하여 썩어도 준치라는 인상을 강하게 심어주었습니다. 차이 아이패드 출시에 대한 루머들이 슬슬 나오고 있으니 다음 애플 이벤트에서는 아이패드에 대한 애플의 시각과 전략을 확인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출처 : TechCrunch (http://techcrunch.com/2015/04/27/apple-q2-2015/#.avpqum:TUHu)

애플이 근래에 가장 공을 들이고 있는 시장은 다름아닌 중국입니다. 1분기와 2분기 실적이 좋았던 주요한 포인트 중 하나도 중국시장에서의 안착에 성공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은 시장의 규모가 다르기 때문에 눈에 띄지는 않았습니다만 오래전부터 애플의 매출 상위권에 계속 랭크되고는 있었습니다. 본격적으로 애플샵을 열고 아이폰의 판매에 공을 들이기 시작한 이래 지난분기에는 유럽 전체 매출 및 판매규모를 따라잡았고 이번 분기 실적에서는 유럽을 제치고 애플의 두번째로 큰 시장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지역별 매출을 봤을때 의외로 일본 시장에서 애플의 상승세가 크게 도드라지지 않습니다. 일본은 자국 내수 시장만 하더라도 1억 이상으로 애플의 지속적인 캐시 카우가 되어 왔습니다만 매출 관점에서 봤을때 변화가 없는 것은 아무래도 환율의 영향으로 보입니다. 애플은 이런 환율의 영향으로 인해 지난해 한차례 전 제품의 엔화 기준 가격을 올렸던 전력이 있습니다. 만약 일본 시장까지 환율의 이슈가 없었다면 매출의 신장폭은 더 컸을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하드웨어 매출을 봤을때 단연 아이폰을 통한 매출이 하늘 높은줄 모르고 상승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아이패드는 시장 정체 및 제품의 포지셔닝 이슈로 꾸준한 판매를 하고 있다는 정도로 만족해야 할 것 같구요. 재미있는 것은 서비스 매출이 50억 달러 정도의 규모로 기록되고 있는데요 (TechCrunch 에서 만든 차트의 단위가 Millions 로 되어 있는데 Billions 가 맞습니다) 이 부분이 어떤 것들을 합산한 것인지는 실적자료를 조금 더 살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애플은 지난 10년간 약간의 요동은 있었지만 꾸준하게 우상향을 해오고 있습니다. 특히 아이폰 시리즈를 출시하기 시작한 이래 회사는 두번째 전성기를 수년째 이어오고 있습니다. 주식 분할등으로 인해 주당 순이익이 희석된 것처럼 보이지만 이는 단위의 변화로 인한 착시 현상 정도로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어제 종가 기준으로 132.65 달러를 기록한 애플의 가치는 7600억 달러입니다. 애플의 끝이 없는 성장과 상승세. 당분간 그들의 기세를 꺾지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애플 분기 실적 발표자료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