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1.09.23 17:24
페이스북 (Facebook) 의 F8 개발자 컨퍼런스는 어느새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애플의 행사와 맞먹는 파급력을 가진 행사로 떠올랐습니다. 간밤에 바로 이 개발자 컨퍼런스가 진행되었는데요 정말 혁신적인 변화들이 소개되면서 다시한번 페이스북의 힘을 느끼게 해주고 있습니다. 이미 여러 IT 서비스의 기사나 트위터 등으로 소식을 전해 들으셨겠지만 간단하게 개발자 프리뷰를 통해 변화의 방향을 공유할까 합니다.

 

타임라인 (Timeline) 은 우리가 이미 트위터에서 사용하고 있는 용어입니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컨텐츠가 배치되고 그 순서를 따라가면서 글을 읽고 변화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트위터가 뉴스, 속보의 성격을 가지고 컨텐츠의 즉시성과 소비성을 강조한 서비스이다 보니 오래된 타임라인까지 쫒아갈 일은 별로 없었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조금 성격이 다릅니다. 보다 더 개인적이고 관계 지향적이다보니 일종의 일기장, 기록과 같은 형태로 데이터가 축적되어 왔습니다.

사실 페이스북은 이런 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표현하지 못하고 있었던게 사실입니다. 관계 지향적이지만 "뉴스피드" 라는 용어의 사용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친구들의 뉴스를 본다는 정도의 느낌을 주었습니다. 지나간 친구들과의 추억을 찾는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웠습니다. 시간을 중심으로 재편한 이번 타임라인의 도입은 세로로 스크롤되는 시간 기준 업데이트 정렬을 통해 대부분의 활동을 해낼 수 있습니다. 가려져 2차 동작을 요구했던 부분들도 대부분 없어졌고 훨씬 편한 시간기준 탐색이 가능해 졌습니다.

 
한결 정리되어 더 보기 좋아진 타임라인은 시간을 따라가며 친구들의 활동을 보고 일기장을 보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사진은 훨씬 더 큰 크기로 출력되고 외부 링크도 더 나은 방식으로 볼 수 있습니다. 엊그제 살짝 업데이트된 뉴스피드, 최근 소식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입니다. 음악 관련 서비스를 페이스북이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런 부분들도 손쉽게 타임라인 상에서 감상할 수가 있습니다. 내가 듣고 있는 음악을 친구가 듣고, 또 다른 친구가 듣고... 정보의 전파 속도도 상당히 빨라질 것 같습니다.


타임라인을 통해서 친구들과 앱을 함께 사용할 수도 있습니다. 친구들이 쓰고 있는 앱이 어떤 것인지 더욱 유심히 살펴볼 수 있습니다. 얼마전에 페이스북에 OpenAppMkt.com 창립자가 입사했습니다. HTML5 를 근간으로 하는 웹앱에 더욱 신경을 쓸거라는 추측을 많이 해왔는데요, 타임라인 상에서 확인할 수 있는 앱 정보들은 그런 강화의 일환이 될 것 같습니다.

이미 보신 분들도 있을거고 별도의 포스팅으로 앞마당 블로그 (http://ondemand.tistory.com) 에 글도 올리긴 하겠지만 페이스북 앱 관리 페이지도 혁신적으로 바뀌었습니다. 페이스북이 직접 클라우드 서비스를 연결해주며 앱 개발을 편리하게 해주고 있습니다. 바야흐로 제2차 앱 전쟁을 준비하는 느낌입니다.


새로워진 페이스북, 타임라인이라는 걸출한 무기로 중무장을 하고 나타났습니다. 보다 개인적인 냄새가 짙게 풍기고 보다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느낌입니다. 다들 변화를 주저하고 가두리 양식을 추구하는 우리나라 웹 서비스 업체들은 한번 더 긴장을 해야할 것 같습니다. 구글이 미친듯이 질러대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구글+ 덕분에 페이스북은 안그래도 빠른 움직임이 더 빨라지고 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9.04 11:49
엊그제 아이패드용 트위터 공식 애플리케이션이 출시되었습니다.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해 보기 전 아이패드의 넓은 화면을 어떻게 활용했을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결론을 먼저 말씀드리자면, 정확히 5분정도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해 보고 " 와... 이것 참 잘 만들었다 "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이폰에서 트위터를 사용할 때 느꼈던 답답함이 우선 없습니다. 넓은 화면에서 시원하게 보여지는 타임라인과 이미지, 그리고 웹 사이트는 말 그대로 " 트위터 할 맛 나게하는! " 요소들이었습니다. 트윗덱과 같은 데스크탑용 SNS 클라이언트에서 느끼던 뭔가 뻑뻑하고 무거운 맛도 아이패드용 트위터 어플리케이션에서는 전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쾌적한 트위터 라이프를 위한 최고의 선택이랄까요? 자 그 요소들을 하나씩 보도록 하겠습니다.


화면 왼쪽 하단의 설정 기능에서 계정을 여러개 추가한 모습입니다. 계정을 선택하면 Accordion 컨트롤을 쓰는 것처럼 해당 계정으로 로그인 되면서 타이라인이 우측에 표시됩니다. mention 이나 message (DM) 등을 선택하면 해당 타임라인이 출력되겠지요. 당연한 얘기지만 한글 출력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웹 링크가 포함된 타임라인을 선택한 모습입니다. 타임라인의 항목을 선택하면 Pan 이 하나가 더 열리면서 화면이 레이어 구조로 바뀌면서 웹 링크를 한번에 서핑할 수 있도록 자동 연결이 됩니다. 하단의 화살표를 눌러 별도의 사파리 브라우저로 보는 것도 당연히 가능합니다.


멀티터치를 이용한 기능중 하나입니다. reply 로 멘션을 주고 받다보면 대화가 어떻게 진행되었지 하는 생각에 과거 주고받은 내용을 보는 경우가 많지요? 그럴때는 대화중인 멘션에 두 손가락을 올리고 가볍게 아래로 끌어주면 해당 대화가 흰색으로 하이라이트 되면서 대화 목록이 화면에 출력됩니다. 멋지지 않나요?






넓게 보기 위해 가로로 아이패드를 돌려봤습니다. 웹 링크, 이미지 링크등이 없는 멘션을 선택하면 해당 사용자의 정보와 간단한 부가 기능을 새로운 Layer 에 올려줍니다. Follow / Unfollow 등을 하기 무척 편하겠지요? 해당 사용자의 타임라인을 보려면 Tweets 를 누르면 됩니다. 당연히 Layer 가 하나 더 생기면서 화면이 왼쪽으로 축소됩니다. Cool ! Layer 가 하나씩 적층 구조로 쌓이기 시작하면 왼쪽 오른쪽으로 화면을 Flicking 하면서 각 Layer 를 확대/축소하면 됩니다.


사용자 Profile 을 수정하는 화면입니다. 화면이 넓다보니 썰렁해 보이기까지 하는군요! 레이어의 Pan 형태 구성과 팝업을 적절히 이용하니 답답함 전혀 없이 쾌적하게 트위터를 이용할 수 있어서 무척 마음에 듭니다.


이미 다들 아시겠지만 아이패드는 아직 정식으로 한글 키보드, 한글 입력기가 제공되지 않습니다. 해킹을 하면 가능한 부분이겠지만 정발 상태로 계속 사용중일 땐 이게 좀 걸리는 부분입니다. 한글 입력기 애플리케이션에서 내용을 입력하고 복사된 내용을 붙이는 방식으로 밖에 현재는 사용하기가 힘드네요. 이번 기회에 영문 트위터 라이프를 시작하는 것도 좋은 선택일 것 같습니다 ;;;


이상으로 간단하게 트위터 공식 애플리케이션 for iPad 를 살펴보았습니다. 말로 설명드리기 힘든 편리함은 아마도 직접 사용해 보셔야만 할 것 같습니다. iOS 를 탑재한 장비들의 최고 장점이 바로 쾌적한 사용자 경험인데 이 어플리케이션은 그 점을 놓치지 않고 있네요!

미국계정으로 유료 애플리케이션을 구매하려면 미국 신용카드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기프트카드로 금액을 충전해도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기프트카드 저렴하게 사는 방법을 소개해 드립니다.
2010/08/25 - [IT's Fun] - 아이튠즈 기프트카드를 가장 싸게 사는 방법은?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