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우리는 지금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가? -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
    Daily NoPD/rEvieW 2011. 12. 14. 08:32
    728x90
    어느새 2011년도 이제 보름 남짓 남았다. 정신없이 회사일, 가사일, 육아에 휩쓸리다보니 어느새 나이테가 하나 더 늘어갈 시간이 된 것 같다. 한해를 천천히 뒤돌아보며 내년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지만 여전히 뭔가 정리되지 않은 듯한 상황이 혼돈스럽기까지 하다. 그저 앞만 바라보며 열심히 살아온 것 같은데 뭔가 모자른 것 같은 이 기분은 무엇일까?

    일년전 이맘때를 생각해보면 머릿속에 그리고 있던 그림들이 참 많았던 것 같다. 하고 싶은 것도 많았고 변화를 고민하던 것들도 참 많았다. 에버노트에 기록해둔 그 때의 고민들을 읽어보면 어려운 것들도 아닌데 일년이라는 시간동안 하지 못한 것들이 참 많다는 생각이 든다. 왜 못했을까? 하루 24시간을 365번 반복하면서 뭐가 그리 바빴던 것일까?


    2주여동안 책을 읽으면서 많은 생각들이 머릿속에 스쳐지나갔다. 내가 잘 하는건 무엇이고 즐거워 하는건 무엇인지. 그리고 앞으로 나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일분 일초를 다뤄야 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변화하지 않으면 정체되고, 정체되면 안주하게 된다. 인간이란 본연 서있으면 앉고 싶고, 앉으면 눕고 싶은 것이 당연한 존재다. 하지만 눕고 싶으면 앉고, 앉고 싶으면 일어서서 걸어야 한다. 

    매일 아침 스스로에게 다짐을 해보자. 오늘은 어떻게 하루를 살 것인지 희망을 그려보자. 사람은 꿈을 먹음으로써 삶의 활력을 얻을 수 있다. 소소한 것들에서부터 습관을 만들어 가면 언젠가 누적된 경험치가 발산될 순간이 올 것이다. 그 날을 그리면서 하루하루를 살자. 일분 일초는 너무 소중한 시간들이니까.

    - NoPD -

    댓글 2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