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마이스페이스(My Space), 부활을 꿈꾸는 음악 기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IT's Fun 2013. 1. 18. 06:21
    페이스북이 천하를 지배하기 전 1억명이 넘는 사용자를 가지고 있던 세계 최대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가 있었습니다. 그 이름은 바로 마이스페이스(My Space). 마이스페이스는 정말 잘 나가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였지만 가짜 사용자 계정(Fake Account)에 대한 효과적인 통제가 이루어 지지 못하면서 서비스에 대한 품질 저하로 페이스북에게 그 왕좌를 내주었습니다.

    그렇게 기억속에 사라져 가던 마이스페이스는 2011년 서비스의 일대 전환기를 맞게 됩니다.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팀버레이크(Justin Timberlake)가 최대 주주로 떠오르면서 서비스에 대한 오너십을 가져간 것은 2011년 여름이었습니다. 저스틴 팀버레이크는 음악가들, 엔터테이너들과 사람들이 소통할 공간이 필요하다면서 미디어 중심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로서의 마이스페이스의 재탄생을 예고했습니다 (참고 URL : http://mashable.com/2011/06/29/justin-timberlake-myspace-ownership/)

     
    그리고 그의 말처럼 마이스페이스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습니다. 새로워도 너~~~무 새로운 모습으로 완전히 환골탈태하여 돌아왔습니다. 새롭게 변신한 마이스페이스는 제대로 음악가들을 중심으로 사람들이 연결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 냈습니다. 근래의 트위터나 페이스북이 가지고 있는 장점들은 적절히 마이스페이스가 추구하는 방향으로 녹여낸 모습도 무척 인상적입니다.

    트위터에서 시작된 타임라인의 개념이 페이스북의 타임라인으로 이동하면서 사용자 중심의 Activity 를 표현하는 채널이 된 것은 다들 잘 아실겁니다. 마이스페이스는 동일한 개념을 채택하면서 수평 스크롤을 도입했습니다. 수평 스크롤은 마이스페이스의 새로운 UI/UX 의 핵심입니다. 마치 윈도우8에서 도입된 스타일을 연상시키게 하는 Look & Feel 이 웹 사이트 전반에 조곤조곤 녹아 있습니다. 내가 들은 음악과 관심 있어하는 아티스트들과의 인터렉션은 이 타임라인에 깨알같이 표현됩니다.


    사람과 사람이 연결되는 방식은 트위터의 팔로우, 팔로잉 개념과 많이 유사합니다. 사람들은 서로와 연결되는데 제한이 없습니다. 관심있는 음악 장르나 뮤지션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서로가 서로를 일방향으로 구독하는 형태가 마이스페이스에서 사람들이 관계를 맺는 방법입니다. 서로의 타임라인을 통해 최근에 어떤 노래를 들었고 어떤 아티스트와 연결을 맺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의 업로드 라던가 150자의 단문으로 상태를 업데이트 하는 것은 설명할 필요가 없어 보입니다.


    최근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의 화두 중 하나가 프로필 페이지의 강화라는 점은 다들 잘 아실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에서 시작된 프로필 페이지에 대한 컨셉 강화는 단문 중심의 빠른 메세지 유통채널인 트위터에도 영향을 주면서 프로필 페이지가 강화되고 있는 중입니다. 마이스페이스는 메트로 스타일의 화면 구성을 십분 활용하여 개인이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하는데 주저함이 없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습니다.

    오래전 레이소다와 같은 사진 전시 웹 사이트에서도 보았던 것 같은 차분한 톤의 레이아웃은 적절한 사진과 버무려져 프로필을 꾸미는 사용자에게 큰 만족감을 주는 구성입니다. 핀터레스트의 큐레이션과 같이 펼쳐지는 타임라인의 수평 전개는 단순히 페이스북과 트위터의 그것과는 다른 마이스페이스만의 느낌을 만들어 내는데 일조하고 있습니다.


    HTML5 로 구성된 전체 웹 사이트는 상당히 무거운 UI 와 UX를 구현하고 있음에도 사용하는데 큰 지장이 없어 보입니다. 다만 수평 스크롤을 통해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바인딩 하는 경우에 간헐적으로 브라우저가 멈추는 현상이 있어 로딩된 데이터 관리 측면에서 조금 더 보완할 부분이 있어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뮤직비디오 재생을 전체 화면으로 재생하거나 페이지 상에 작은 창으로 팝업하면서도 페이지 이동에 전혀 영향을 받지 않는 유연함을 보여줍니다.

    음악이라는 매개체로 사용자를 묶는 다는 것이 사실 쉬울 것 같으면서도 지속적인 교류, 인터렉션의 창출이라는 관점에서는 쉽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폐쇄적인 팬 문화를 가지고 있는 한국과 같은 곳에서는 마이스페이스가 어떻게 영향력을 넓힐 수 있을지 조금 의문이지만 이미 은근히 많은 사용자들이 새로운 마이스페이스를 이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일본의 사용자들은 어렵지 않게 검색할 수 있었고 동남아 쪽의 사용자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컨텐츠와 기술, 그리고 트렌디한 것들이 머무려져 마이스페이스 상에서 내가 좋아하는 음악들을 Mix 라는 컨셉으로 묶어 앨범을 공개하고 공유하는 것과 묘한 조화를 이루는 듯 합니다. 은근히 중독성 있는 마이스페이스의 이번 업데이트는 왠지 괜찮은 시장의 반응을 이끌어 낼 것 같은 느낌입니다.

    NoPD 의 My Space 프로필 [바로가기]

    - NoPD -

    댓글 2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