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트위터가 가장 급성장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라고?
    IT's Fun 2013. 2. 1. 06:52
    728x90
    여러분이 사용하고 계시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중에서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서비스는 무엇일까요? 아마도 페이스북(Facebook)이나 핀터레스트(Pinterest)를 생각하신 분들이 많을 겁니다. 그런데 최근 Global Web Index 에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2012년 2분기와 4분기의 사용자 수를 기준으로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트위터(Twitter)라고 합니다.

    Globla Web Index 의 조사는 2012년 2분기의 월간 활성 사용자(Monthly Active Users)와 4분기의 월간 활성 사용자 수를 비교하여 그 증가폭이 가장 큰 서비스를 추려내는 방시기었습니다. 절대적인 가입자수라던가 페이지뷰, 체류시간과 같은 조건은 감안하지 않고 순수하게 활성 사용자 수만 조사한 결과로 보는 시각에 따라 여러가지 해석이 나올수는 있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트위터가 2분기 만에 2.8억명의 활성 사용자를 더 확보했다는 수치는 분명 의미있는 숫자입니다.

     

    정보의 신속한 유통채널 vs. 사용자 락인은 젬병?

    트위터는 페이스북이나 핀터레스트에 비해 업데이트 된 정보가 사용자에게 노출되는 시간이 비교적 짧고 사용자들 간의 끈끈한 관계가 상대적으로 덜한 서비스입니다. 빠르게 정보를 전파시키는 능력은 탁월하지만 그만큼 정보들이 묻히게 되는 경우도 많은 채널이 바로 트위터가 가진 특성을 보여줍니다. 그래서 트위터는 일찌감치 뉴스, 정보 전파 채널로서 많이 활용되어 왔고 그런 관점에서 볼 때 월간 활성 사용자수의 폭증은 채널을 통해 정보를 피딩(Feeding)받는 사람이 급격히 증가한다는 의미와 맥락을 같이합니다.

    그런데 이런 특성은 사용자들이 트위터에 머물지 않을 수 밖에 없는 아이러니를 가져왔습니다. 140자라는 한정된 글자안에 정보와 관련된 기사 링크는 물론이고 해당 링크를 설명해주는 간략한 코멘트도 넣어야만 합니다. 트위터로 유입된 트레픽은 곧바로 링크가 걸려있는 다른 인터넷 접점으로 나가는 구조였던 것이죠. 초창기부터 워낙에 활성화되어 있던 서드 파티 어플리케이션과 웹 서비스들은 이런 트위터의 특성을 나타내주는 대표적인 사례들 입니다.

    대표적인 서드파트 어플리케이션인 트윗덱(TweetDeck)

     
    수익 만들기 :: 사용자를 머물게 하라

    트위터는 많은 투자가들로부터 펀딩을 받았고 수익을 추구하는 회사인만큼 트위터라는 서비스를 이용해서 돈을 벌 생각을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넷 서비스를 만들고 운영하는데 있어서 수익을 만드는 방법은 여러가지이겠지만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기초적인 것은 사용자들의 트레픽을 모으고 체류시간을 늘려서 어떻게든 광고와 같은 수익 컨텐츠들을 사용자에게 노출하는 것입니다.

    많은 블로그들이 양질의 포스팅(혹은 낚시성 글들)을 통해서 사용자 방문을 유도하는 것도 그런 맥락이고 수많은 언론사들이 "충격", "경악"과 같은 말도 안되는 제목 수정을 통해 기사 링크에 대한 사용자 클릭을 조장하는 것도 같은 이유 때문입니다. 일단 사람이 모이고 체류시간이 길어지면 자연스럽게 광고와 같은 컨텐츠 노출이 많아질 것이고, 행여 실수라 할지라도 해당 컨텐츠를 통한 수익을 발생시켜줄 가능성이 높아질 것입니다.

    트위터가 최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는 API 에 대한 사용 제한, 공식 웹사이트의 기능 강화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고 봅니다. 서드파티나 매시업 서비스를 통해 트위터를 사용하는 사용자들은 트위터가 보여주고자 하는 광고를 직접적으로 노출하는게 한계가 있습니다. 프로모티드 트윗(Promoted Tweet)은 API 를 통해 흘러나가고는 있지만 일반적인 트윗과 마찬가지로 지속성에 한계가 있습니다. 사용자를 머물게 하는 것, 인터넷 서비스를 통한 수익 창출의 전제조건이 다시 화두로 떠오를 수 밖에 없는 상황이 된 것입니다.

    스타벅스가 올린 프로모티드 트윗의 예

     
    트위터 카드, 미디어 갤러리 :: 트위터에서 대충 다 보세요!

    API 에 대한 사용 제한으로 시작된 트위터의 사용자 락인 전략은 최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되고 있는 공식 웹사이트의 기능 강화와 공식 어플리케이션의 기능강화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트위터 카드는 트윗에 포함된 링크 원문에 트위터가 가이드하는 몇 가지 메타테그를 넣어 줌으로써 타임라인 상에서 링크의 요약본, 링크가 가지고 있는 사진 정보, 혹은 동영상과 같은 미디어를 노출해주는 기능입니다. 트위터 카드는 웹과 모바일에 모두 적용되고 있고 유명한 언론사 웹사이트나 워드프레스 닷컴과 같은 곳에서 이미 적용되어 노출되고 있습니다.


    미디어 갤러리는 트위터 카드와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른 트윗을 대상으로 하고 있습니다. 트위터 카드는 해당 웹 사이트에 메타테그를 통해 3가지 타입의 카드 노출을 위한 정보가 설정 되고 트위터의 사용 승인이 이루어진 후에 사용 가능하지만 미디어 갤러리는 트위터가 자의적으로 필터링 하는 사진 정보(예: 인스타그램 ;;;)를 제외하고는 트위터 공식 서비스를 벗어나지 않은 상태에서 사진, 동영상등을 볼 수 있도록 해주는 기능입니다.

     
    이런 일련의 움직임들이 트위터 사용자들의 트레픽이 다시 제3의 서비스로 빠져나가는 것을 어느정도 막아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일단 사용자가 다른 곳으로 가지 않고 머문다는 것 만으로도 트위터 입장에서는 해볼 수 있는 것들이 많아지는 걸 의미합니다. 광고가 되었든 또 다른 뭔가가 되었든 무언가를 시도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지는 것입니다. 트위터가 보여주고 있는 일련의 움직임들은 결국 하나의 맥락으로 귀결되는 듯 합니다.

    활성 사용자의 폭증, 그리고 서비스 다운!(Outage)

    활성 사용자 폭증으로 가장 가파른 성장을 보이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의 자리에 다시 오른 것은 트위터로서는 무척 고무적인 일입니다. 특히 이 데이터가 북미와 같은 전통적으로 트위터가 강세를 보이는 지역에서의 결과가 아닌 전세계적으로 수집된 데이터를 근간으로 했다는 점은 더욱 큰 의미를 가집니다. 엊그제 포스퀘어의 매출 실적이 발표되면서 연내에 어딘가로 인수되거나 망할지도 모른다는 예측이 나온 상황에서 더욱 가치있는 정보라 생각됩니다.

    그런 영향 때문일까요? 초창기 트위터에서 자주 보이던 서비스 다운(Outage)이 어제 간만에 발생했습니다. 서비스 다운은 보통 인적 재난(코드 오류, 인프라 운영 이슈 등)이거나 사용자 폭증이거나 둘 중 하나인 경우가 많습니다. 어제의 서비스 다운은 일부 타임라인 중심의 기능들 동작이 잘 되지 않았고 이전 데이터를 가져오는 API 들이 많은 장애를 겪은 것으로 보아 후자인 사용자 폭증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활성 사용자가 늘어난 것과 사용자들이 트위터 안에서 머물면서 지속적으로 트랜잭션을 일으키는 것과 어제의 서비스 다운이 무관해 보이지 않습니다. 최근 출시한 6초 동영상 서비스 "바인"(Vine)과 함께 엮어 보면 당분간 이런 경향은 더해지면 더해졌지 덜해지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페이스북이 매출, 수익 만들기에 성공적으로 안착해가고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그런 안착이 힘들거라 추정되던 트위터도 지금과 같은 추세라면 소프트랜딩을 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트위터, 그들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 NoPD -
     

    댓글 2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