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2. 아니메키드, 꿈을 이루다 (에바 신극장판:서 개봉에 맞추어...)
    Daily NoPD/Dreaming Boy 2007. 9. 4. 08:43

    사용자 삽입 이미지
    NoPD와 비슷한 나이대 혹은 그 위의 연령대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많은 공통점 중 하나가 `회현지하상가`로 대표되는 애니메이션 문화가 아닐까 싶다. 에피소드당 5천원~1만원선으로 VHS 테잎에 LD를 복사해주던 그 시절. 대략 NoPD가 초~고딩 시절이었던 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중반까지로 기억된다.

    마도카양의 아리따운 머릿결과 감미로운 OST에 반했던 `오렌지로드`로 시작된 애니메이션 라이프는 에반게리온 26개의 테이프를 연짱으로 보면서 `이보다 더 나은 애니메이션은 나올 수 없어`라고 외치며 막을 내렸던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시간이 지나고 인터넷과 P2P가 대중화되면서 더 많은 애니메이션들을 손쉽게! (Without 5,000 WON!) 볼 수 있었지만 가벼운 메이드물 혹은 판타지적인 한두 작품(R.O.D. 원츄!)을 빼고는 그닥 기억에 남는 작품이 없을 정도로 `에반게리온`의 추억은 기억 한편에 크게 자리잡고 있다.

    당시, 에반게리온 26개의 테이프를 빌려줬던 친구가 바로 중학교 동창 crdai군. 티스토리로 메인 블로그를 이사하고 해외출장이니 뭐니 정신없이 7~8월이 지나던 요즈음, 우연히 읽은 `에반게리온 신극장판:서`에 대한 글에 링크로 달려있던 crdai군의 글! (http://crdai.egloos.com/3742570)

    오마이갓!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친구가 에바 신극장판 작업에 참여한 것이 아닌가! 그동안 이런저런 작품 촬영에 많이 참여하고 있었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지만, 이번 일이 더더욱 크게 다가온 것은 (최소한 NoPD군에게는) 뭐랄까... 동경의 대상을 손으로 잡았다는 느낌같은것? 마치 NoPD군에게는 빌게이츠와 머리를 맞대고 코딩 해보는 격이랄까! (제임스 고슬링도 원츄~!)

    여하튼... 국내 개봉일정이 잡혔는지 모르겠으나, 엔딩크레딧까지 한번 봐줄 애니메이션이 간만에 등장한 것이 참 기쁘다. (한자로 나오나? -_-+ 그 친구 이름이 쉬워서 금방찾는다에 한표~!) 그리고 추억속에 담아놓았던 `에반게리온`을 다시 끄잡아 내볼 수 있을 것 같아서 한번 더 기쁘다.

    부럽다 친구여! ㅋ...

    - NoPD -

    댓글 0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