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247. ELS 수익률 변화로 살펴보는 증권사들의 속내
    Daily NoPD/NoPD's Thoughts 2009. 10. 20. 20:15
    728x90
    NoPD 는 ELS 상품에 크지 않은 금액을 꾸준히 투자하며 나쁘지 않은 수익률을 올리고 있습니다. 물론 주식 직접 투자가 성공하는 경우들에 비하면 별로 탐탁치 않은 수익률이지만 너무 다양한 기초자산에 투자를 하는 일반적인 펀드라던가 직접 투자의 귀찮음과 위험함에 대한 비용을 생각하면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고 생각해 오고 있습니다.

    최근 코스피(KOSPI) 지수가 1600을 넘어선 이후, 증권사들이 ELS 상품의 구조를 조금 바꾸는 움직임이 있어서 한번 간단하게 참고하시라고 정리를 해봤습니다. 대단한 움직임은 아니지만 증권사들이 땅파먹고 장사하는게 아닌이상 무슨 속내를 가지고 있는지 한번 넘겨 짚어보는 시간이라고 생각하시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매력적인 ELS 상품의 수익 구조

    ELS 는 조기상환이라는 옵션이 있습니다. 모든 ELS 상품에는 만기가 있는데, 특정한 조건, 수익률을 만족시키면 중도에 고이율을 토하며 상환해 주는 옵션입니다. 주가가 한참 상승기였던 2006~7년 즈음에는 중도상환으로 연 수십%에 달하는 이율을 올렸다는 뉴스가 신문 경제 섹션을 장식하던 것을 기억하실 겁니다.


    2007년 8월에 판매되었던 한 ELS 상품의 투자설명서의 수익부분 자료입니다. 2년 만기 상품인데 조기 상환되는 경우 연 21% 라는 높은 수익률을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만기까지 가더라도 손실 조건만 만족되지 않으면 누적 42% 라는 수익률을 보장하니 인기가 좋을 수 밖에 없었지요. 빨간색으로 표기된 손실 조건을 해석하면 " 기간중 반토막 난적이 없으며(55% 이하) 만기시 30% 이상 주가가 하락하지 않으면 42% 보장 " 이기 때문에 군침이 도는 조건이라는 느낌이 확 오실겁니다.

    그런데, 금융위기로 주식시장이 무너지기 시작하고 원금 비보장 ELS 들이 마이너스 수익률, 심한경우 원금 100% 손실까지 발생하면서 ELS 시장은 급격히 식어가기 시작했습니다. 사실 위의 상품도 결과적으로 기초자산중 한종목이 반토막 나면서 손실로 끝난 상품입니다.

    사람이 몰리는 원금 보장 ELS 상품

    사람들은 손실 사례가 들어가면서 급속히 ELS 청약을 포기하는 동시에 원금 보장이 가능한 상품으로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증권사는 ELS 청약 금액이 줄어들자 (=수입이 줄어들자) 원금 보장형 상품을 대거 출시하면서 다시 돈을 모으기 위해 애쓰기 시작했습니다. 이 즈음 등장했던 원금 보장 상품중 하나는 최대 25% 수익률까지 지급한다는 상품도 있었습니다. (만기시 이 상품은 20%에 조금 못미치는 수익률이 나왔습니다)


    이즈음 출시된 원금 보장형 상품들은 대부분 만기시 훈훈한 수익률을 보여줬습니다. 원금 보장 상품의 대부분은 KOSPI200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데, 만기즈음까지 상승폭이 낙아웃(Knock-Out) 범위 안쪽으로 들어오면서 은행들이 고객에게 지급한 이자가 엄청났지요.

    이런 일 때문일까요? 최근에 출시되고 있는 원금 보장형 ELS 상품들이 몸을 사리기 시작했습니다. 최대 수익률이 25% 씩이나 되는 상품은 이제 눈씻고 찾아봐도 찾기가 힘듭니다. 아니, 15% 넘는 상품 찾는것도 모래에서 바늘찾기 같은 느낌입니다. 하지만 갑자기 수익률을 확 줄여버리면 상품에 대한 매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원금보장에서 한걸음 나아가 시중 금리만큼은 이자를 쳐주겠다는 상품들이 등장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래도 파생상품은 조심해서 투자해야 한다

    세계 경제가 완연하게 회복세를 보이기 전까지 원금보장형 상품의 인기는 앞으로도 지속될 거라고 봅니다. 그러나 파생상품은 복잡하기로 유명한 상품들입니다. ELS 는 그나마 양반이지만 세계를 흔드는 파생상품 시장은 설명을 이해하기도 힘든 것들이 많다고들 합니다. 지나친 욕심은 화를 부르는 법이니 ELS 투자를 생각하시는 분들은 한번, 두번, 세번 생각하고 분석한 다음 투자를 감행(?)하시기 바라겠습니다!

    - NoPD -


    댓글 0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