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그루폰의 새로운 도전 G-Team, 소셜의 힘을 이용한 사회운동
    IT's Fun 2011. 3. 11. 14:22
    미국의 그루폰(Groupon)이라는 서비스를 다들 한 두번씩 들어 보셨을 겁니다. 한국에서 부작용으로 한참 이슈가 되고 있는 소셜커머스 열풍이 시작된 바로 그 서비스입니다. 그루폰은 이미 규모 면에서 전세계 그 어떤 업체도 쫒아갈 수 없을 만큼 성장했고 현재도 계속 성장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그루폰의 작년(2010년) 매출은 우리 돈으로 약 8,700억원에 이릅니다. 

    많이 알려지지는 않은 일인데, 그루폰을 창업한 앤드루 메이슨은 사실 그루폰 이전에 소셜의 힘을 이용할 다른 사업을 먼저 시작했습니다. " The Point " [바로가기] 라는 사이트로 현재도 활발하지는 않지만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의 컨셉은 무척 간단합니다. 특정한 금액의 돈 혹은 일정 규모의 사람이 모이면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개념의 서비스 입니다.



    사람들은 사회적인 운동 혹은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모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The Point 라는 서비스는 이러한 행위를 하기 위해 사람을 모으고 작은 돈을 모으는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운동이나 목적을 살펴보면 화장품 개발을 위한 동물학대 방지, 특정 오픈마켓 서비스의 비합리적인 정책 개선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물론 생각보다 그리 활발하지는 않고 최근 활동들은 좀 뜸하긴 합니다.

    우리나라 나이로 갓 서른두살인 그루폰 창업자 앤드류 메이슨은 그루폰 이전에 기획했던 The Point 를 그루폰에 접합 하고자 하는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그루폰은 이미 사람을 모으는 소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공익, 공공의 목적 혹은 개인적이 더라도 재미있는 소셜 아이디어를 엮어낼 수 있다고 본 것 같습니다. 그루폰의 G-Team 웹사이트는 이런 생각을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바로가기)


    슬로건인 " Supporting Causes & Causing a Scene " 은 정말 많은 것들이 G-Team 의 소재가 될 수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어떤 문제에 대하여 사회적인 행동(Social Action)을 하기 위한 The Point 서비스의 목적에서부터 기부, 혹은 판매에 대한 일정한 리워드, 플래시 몹 행사등을 기획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모이거나 작은 돈을 기부(Donation)하는 문화가 미국에서는 너무나 자연스럽고 일상적인 일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거부 빌 게이츠나 워렌 버핏과 같은 사람들은 언제나 자신의 재산을 내놓아 기부를 하고 장학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극장이나 박물관 같은 곳도 기부 입장이라는 방법을 어디에서나 찾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 문화에서 탄생한 사회적인 행동 서비스 The Point 를 그루폰에 녹여 내려는 아이디어를 보면서 참 부럽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직 돈과 이윤을 위해서만 움직이고 있는 한국의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그루폰을 따라잡는게 쉽지 않곘구나 하는 느낌도 듭니다. 오래전에 생각했던 철학을 잊지 않고 기회가 되면 꺼내어 실체를 만들어 가는 것. 도대체 이런 건 어떻게 따라가야 하는 걸까요.

    - NoPD -

    댓글 4

    • 작가 남시언 2011.03.11 14:29 신고

      그러게요 ^^; 참....
      많은 부를 가진 쪽은 많은 기부를 하는게 당연한데,
      국내는 좀 다르죠 ^^;;

      • 노피디 2011.03.11 14:34 신고

        소셜커머스에 참여하는 중계 업체든
        그를 통해 상품과 서비스를 파는 업체든
        다들 본인들의 이익을 고민하는 딱~ 그 단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

    • 어설프군 YB 2011.03.12 20:33 신고

      이런 모습이 사실 많이 필요합니다.
      특히 소셜 커머스가 약간은 사행성이 담겨 있는 비즈니스라..
      얻은 만큼 이를 사회에 돌려줄줄도 알아야 하거든요.

      그런 관점에서 gteam도 중요하고 최근 위메프에서 주말을 이용해 진행하는..
      사회 지원 소셜도 좋은 점이라 생각되네요. ㅎㅎ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 노피디 2011.03.14 08:07 신고

        위메프는 자주 안들어가서 몰랐는데 좋은 활동을 하고 있군요!
        사행성이라는 단어가 작금의 한국 소셜커머스를 이야기 해주는 것 같아
        참 시원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이런저런 생각을 하게 하네요.

        더 많은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작은 변화, 작은 실천을 할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위메프 한번 들러봐야겠네요!

© 2019, NoP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