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Trouble? Travel!/'08 U.A.E (Dubai)

자칭 7성급 호텔, 버즈 알 아랍(Burj Al Arab) 일반적으로 호텔은 별 혹은 무궁화의 갯수를 가지고 등급을 나타낸다. 갯수가 많을 수록 서비스나 호텔의 수준이 높다고 평가한다. 5성급 호텔이라 하면 가장, 호텔들 중에서도 가장 좋은 서비스와 품질을 보여주는 호텔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런데, 두바이에는 7성급 호텔이라고 스스로를 평가하는 곳이 있다. 너무나도 유명한 버즈 알 아랍 호텔(Burj Al Arab)이 바로 그곳. 사실 호텔의 등급을 매기는데 별을 7개까지 사용하지는 않는다. 7성급 호텔이.. 더보기
두바이의 명물, 에어컨 버스정류장 한동안 사람들의 입에 많이 오르내렸던 두바이의 명물이 바로 에어컨이 설치된 버스정류장이다. 워낙에 더운 나라이고 대중교통 보다는 자가용 문화가 발달한 나라이기는 하지만, 인도, 동남아 등지에서 몸 하나 믿고 온 사람들과 사정(?)이 있는 사람들에겐 대중교통이 없으면 안되는 존재다. 그런데, 워낙에 더운 나라이다 보니 일반적인 버스정류장 처럼 푯말 하나 세워두고 언제 올지 모르는 버스를 기다리라고 하는 것은 땡볕에 나가서 찜질하라는 이야기와 별반 다.. 더보기
뜨거운 태양과 젊음이 가득한 쥬메이라 비치 두바이는 참 묘한 곳이다. 전세계의 엄청난 돈을 끌어들여 이슈와 화재거리를 만드는 깨어있는 곳처럼 보이는 동시에 아랍 문화권의 독특한 풍습이 서방 세계의 문화와 오묘한 줄타기를 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길을 지나다 보면 종교와 관습에 따라 얼굴을 다 가린 사람부터 반바지에 핫 팬츠를 입은 사람을 동시에 만나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다. 이처럼 독특한 이 곳에서 해변은 어떤 분위기일까? 일전에 말레이시아 방문시 호텔 수영장에서 볼 수 있었던 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