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멕시코

진홍색으로 물든 멕시코의 늦은 오후 혼자 호텔에 머물다 보면, 딱히 밖으로 잘 못나갈 때가 많다. 택시를 타고 행선지를 말하는 것 조차 버거운 멕시코와 같은 곳에서 그런 답답함은 배가 되곤 한다. 생수통 하나 덜렁 들고 바람쐬러 나온 어느 저녁무렵, 진홍색으로 물들어가는 멕시코의 늦은 오후가 외로운 나를 따뜻하게 감싸주었다. - NoPD - 더보기
외로운 솜브레로가 나를 불렀다 멕시코 시티 공항. 짧은 여정을 뒤로 하고 LA로 가는 길에, 그다지 할 것 없는 공항을 이리저리 걸었다. 전세계 어느 곳이나 그러하듯,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프랜차이즈 사이에서 외롭게 난간에 걸터앉은 솜브레로를 깊게 눌러쓴 산초스. 외로운 여행자처럼 보인 나를 그가 부르는 듯한 생각에 들어간 멕시코 식당. 그다지 친절하지 않았던 탓에, 뭘 먹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다. 다만, 텁텁하고 쌉싸름했던 하우스 메이드로 생각되는 한잔의 진한 커피가 .. 더보기
멕시코 고속버스에서는 간식을 나눠준다? 사실 멕시코를 오기 전에는 해외에 나와서 버스를 탄적이 거의 없었습니다. 뉴욕 맨하탄에서 재미삼아 탔던 버스 이외에는 지하철이나 철도, 택시를 많이 이용 했습니다. 멕시코 공항에서 최종 목적지인 께레따로(Queretaro) 까지 가는데는 연결편이 고속버스밖에 없습니다. 로컬 항공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고 하는데, 역시나 거리와 시간이 만만치 않은 분위기 입니다. 오히려 매시간 여러대의 버스가 있는 터미널을 가는 것이 더 빠르고 신속하게 움직일 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