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위스

스위스 융프라우요흐 한국어판 철도가이드가 발간되었네요 2006년 3월 NoPD 는 결혼을 했습니다. 신혼 여행으로 배낭여행을 가자며 의기 투합했었지요. 목적지는 유럽의 프랑스 파리 그리고 스위스 인터라켄. 남들 다 한번씩 갔다 왔다는 유럽 배낭여행, 철도여행을 못해본 NoPD 와 와이프에게 처음이자 마지막일지도 모르는 초장기 휴가로 과감히 다녀왔던 유럽이었습니다. 프랑스도 좋고 스위스도 좋았지만 정말 놀랍고 감동적이었던 것은 바로 스위스였습니다. 특히 인터라켄에서의 한적한 생활은 지금도 그리울.. 더보기
그림같은 스위스의 도시, 인터라켄 절묘한 곳에 위치한 호반도시 혹은 산악마을 인터라켄에서 맞이한 새로운 아침은 포근하다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릴 만한 따뜻한 햇살과 아름다운 자연의 모습이 어울어진 모습이었다. 전날까지 잔뜩 찌뿌렸던 하늘은 언제 그랬냐는 듯 방긋 웃는 모습으로 뭉실뭉실 뭉게구름을 가득 하늘에 펼쳐놓은 모습이었다. 이슬비가 촉촉히 내린 한산한 거리의 모습이 이국적이다. [바로가기] 프랑스, 스위스를 7일동안 가장 저렴하게 다녀오는 방법은? 오늘은 인터라켄을 떠나 .. 더보기
Top of Europe, 융프라우요흐에 발을 내딛다! 융프라우요흐는 인터라켄 동역에서 열차를 타고 올라갈 수 있다. 그 높은 곳까지 열차가 다닐 수 있도록 철도를 설치했다는 사실이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8시 50분에 출발하는 라우터브루넨행 열차가 우리를 Kleine Scheiddeg 역까지 데려다 주기로 했다. 물론 비싼 요금과 함께 -_-... 보드를 들고 걸어가는 한 젊은 보더의 모습이 눈에 띄는데, 잠시후 놀라운 광경을 보기 전까지는 왜 저친구가 보드를 들고 역에 나타났는지 전혀 이해하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