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트리밍

유튜브TV (YouTube TV), 월 35달러로 50개 이상의 방송을 라이브로 시청하자 구글의 유튜브TV(YouTube TV)가 마침내 런칭되었습니다. 최근 몇 년동안 텔레비전 방송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보는 것이 가속화 되면서 슬링(Sling)이나 다이렉TV(DirecTV Now)같은 서비스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이런 사업자들의 등장으로 케이블 컷(Cable Cut)이라는 단어가 화자되기도 했는데요, 기존 유선방송 사업자나 케이블 TV 사업자들이 많은 위협을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이 시장에 구글이 뛰어들며 내놓은 것이 유튜브T.. 더보기
트럼프 대통령 취임식이 기록한 사상 최대의 인터넷 스트리밍 트레픽 요즘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나라는 미국인 것 같습니다. 지난해 내내 많은 논란이 있었지면 결국 트럼프(Trump)가 미국의 45대 대통령으로 취임하면서 새로운 그리고 어쩌면 가장 저돌적인 4년을 맞이하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명박 전 대통령의 퇴임 카운트다운 시계를 걸어둔 웹 사이트들이 한참 유행을 했었는데요, 미국에서도 벌써부터 4년 카운트다운을 시작하는 등 신임 대통령과 관련하여 여러가지 말들이 많이 나오는 듯 합니다.이러한 끊이지.. 더보기
애플 뮤직(Apple Music) 스트리밍 서비스, 제가 한번 들어봤습니다 애플은 그동안 iTunes Store 를 통해 음악 다운로드 서비스의 최강자로 군림해왔습니다. 기존 매체 중심의 음악 시장의 유통 카르텔을 흔들며 음원 소비에 대한 새로운 길을 개척한 사건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시대는 점차 다운로드하여 소유하는 개념에서 스트리밍(Streaming)으로 듣고싶은 음원을 필요한 시점에 요청하여 듣고 소비하는 패턴으로 바뀌어 가기 시작했습니다. 근래에 각광받는 많은 음악 서비스들이 음원 다운로드 보다는 스트리밍으로 소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