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아

아이챌린지 호비 시리즈,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지배하다 육아를 시작하고 나서 참 많은 걸 보고 배우고 있습니다. 육아산업의 무한한 가능성과 그 규모에 한번 깜짝 놀랬고, 그 안에서 미처 알지 못했던 (뽀로로가 최고인줄 알았습니다) 많은 캐릭터와 프로그램들이 아이들의 정신세계를 장악하고 있다는 사실에 한번 더 놀랬습니다. 토마스나 뽀로로의 경우 많은 아이들의 지지를 받고는 있지만 남아와 여아에 따라서 호불호가 갈리기도 하고 부모의 성향에 따라서 적극적으로 아이에게 권하지 않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러나.. 더보기
탄탄스토리 하우스에서 즐기는 독서 삼매경 날씨가 많이 따뜻, 아니 더워졌습니다. 봄은 어디로 가버리고 겨울 다음에 여름인지... 아쉽지만 아이들에게는 밖으로 나가 뛰어놀기에 더 없이 좋은 때가 이닌가 싶은 요즈음 입니다. 신체놀이를 싫어 하지는 않지만 아이들과 부딪히고 번잡한걸 싫어하는 혜린아기는 날씨가 좋은 날도 책 읽는 재미에 빠지는 걸 더 좋아하네요. 집에서 책을 읽다가 지루해질 즈음 한번씩 저희 가족이 방문해 주는 곳이 바로 파주 출판도시에 위치한 탄탄스토리 하우스입니다. 늘 강조하.. 더보기
아이들은 왜 유치한 걸 좋아하는 걸까? 아이들은 걷기 시작하면서 주변의 많은 사물들에 관심이 폭발합니다. 이 즈음부터 책도 많이 읽어주고 다양한 감각을 자극할 수 있는 것들이 아이들 손 닿는 곳에 있어야 하는 건 아주 중요한 교육 과정 중 하나입니다. 엄마, 아빠들이 아이들 책을 고르면 아이의 시선보다는 어른의 시선으로 고르는 경우가 아마 대부분일 겁니다. 그러다보니, 기껏 비싼돈 주고 들여놓은 책이 아이의 관심밖에 나면서 먼지만 조용히 쌓여가다가 " 신동품 " 이라는 이름을 달고 해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