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8/30 07:04

집안 곳곳에는 전기 콘센트(Outlet)가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서 전기를 이용하는 기기가 너무나 많기 때문에 방, 거실, 부엌, 화장실 할 것 없이 콘센트가 꼭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전기를 이용하는 기기들은 사람마다 사용하는 패턴이 있고 기기 목적에 따른 사용 행태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조명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보통 사람이 없고 밝은 낮 시간대에는 거실 조명을 켤 필요가 없습니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침대 옆 조명을 켜야하고 아이들이 깊은 잠에 빠질 시간에는 조도를 낮추어 숙면을 유도합니다.


스마트 플러그 줄리(Zuli)는 콘센트에 연결된 기기들이 사람들의 생활패턴에 맞추어 동작할 수 있도록 똑똑함을 부여해주는 재미있는 장치입니다. 복잡한 연결이 필요하거나 무선랜 도달거리를 신경쓸 필요도 없습니다. 블루투스를 기반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그저 해줘야 하는 것은 내 스마트 폰과 연결이 잘 되도록 블루투스를 켜 두는 것 뿐입니다. 모든 전기장치가 줄리에 연결되어 있다면 스마트 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사용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것은 덤입니다!



조금은 투박하게 생긴 것 같은 하얀 장치가 줄리입니다. 해외로 출장을 가거나 여행을 갈 때 현지의 전기 플러그 모양에 맞추기 위해 어댑터를 구입해서 갔던 기억들이 있으실 겁니다. 줄리는 마치 그런 여행용 어댑터처럼 집이나 건물 벽에 설치된 콘센트에 그저 꽂아주기만 하면 됩니다. 실제로 제어를 하고 싶은 전기기기들은 줄리에 연결하면 됩니다. 저전력 블루투스 기술(BLE, Blutooth Low Energy)을 이용하기 때문에 줄리를 이용함으로 인해 전기 소모량이 많이 늘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스마트" 라는 글자가 들어가면서 뭔가 더 복잡해지는 경우를 우리는 많이 봐 왔습니다. 때문에 스마트로 인한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줄리가 제안하는 단순한 사용법과 익숙함은 그런 피로감을 극단적으로 줄여줄 수 있습니다. 앞서 이야기 한 것처럼 한번쯤 사용해 봤음직한 여행용 어댑터 같은 느낌에 블루투스로 한번 페어링을 해두기만 하면 되는 간편함이 바로 그것입니다. 그저 연결하고 사용한다는 줄리의 철학이 돋보이는 부분입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블루투스는 근거리 통신기술입니다. 블루투스를 통해 줄루는 자신과 연결된 사용자의 스마트 기기가 근처에 왔을경우를 인지할 수 있습니다. 시간대를 확인하여 사람이 근처에 왔을 경우 조명이 켜지도록 하는 것은 줄리를 통해 일상이 나에게 더 최적화 되도록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시나리오 중 하나입니다. 오랫동안 여행을 가는 경우 집에 사람이 있는 것처럼 특정한 시간대에 불이 켜지도록 하는 -그동안 하드웨어 타이머를 필요로 했던!- 것도 재미있는 활용 방법 중 하나입니다.


줄리와 비슷한 스마트 플러그 제품들이 최근 눈에 많이 띄고 있습니다. 얼마전 소개해 드렸던 플럼(Plum)역시 그런 제품들 중 하나입니다. (2014/08/20 - 플럼(Plum), 스마트 홈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것들에 주목하다!) 그런 경쟁 제품들과 비교할 때 줄루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은 익숙함을 적극 활용한다는 점과 나에게 어떻게 최적화를 할 것인가에 주목했다는 점입니다. 줄리를 잘 활용하기 위해 새로운 것을 조금 배우긴 해야하겠지만 하드웨어 관점에서 볼 때 러닝커브(Learning Curve)는 거의 없습니다. 스마트 홈을 위한 기기와 장치들을 생각한다면 줄리의 이런 철학을 기억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킥스타터를 통해 올해초 성공적으로 17만불의 자금 조달에 성공한 줄리. 공식 웹사이트에서 사전 주문이 시작되었으니 혹시 미국 지역에 거주하고 계시는 분이라면 쉽고 간단하게 스마트 홈을 꾸며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스마트 플러그 줄리(Zuli)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스마트 플러그 줄리(Zuli) 킥스타터 프로젝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