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를 여러번 다니면서도 막상 진정한 그들의 삶 속으로 들어가 본 적은 몇번 없었던 것 같다. 아마도 출장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움직였기 때문에, 배낭여행을 다닐 때 시도해 볼 수 있었던 많은 것들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 그런 결과를 낳은 것이 아닌가 싶다.

빠하르간지나 현대식 쇼핑몰에서도 인도의 과거와 오늘을 느낄 수 있었지만, 그 보다는 보다 그들의 삶 속에 다가가고 싶었다. 물론 뉴델리라는 한정된 지역안에서 그러기는 쉽지 않다. 한 나라의 수도에서 운전기사가 딸린 렌트카를 타고 다니는 곳이란 어느정도 수준이 유지되는 곳들이기 때문이다.

기차에 몸을 싣는 사람들

인도 출장 후반부에는 노이다(Noida) 지역에 주로 있어서 뉴델리 시내쪽으로 많이 나가보지 못했다. 출장 초기 (2007년 후반) 에 찍었던 동영상이나 사진들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은 탓에 하드디스크를 한참을 뒤져도 뉴델리 기차역에 대해 건진건 사진 한장과 동영상 하나 뿐이었다.

Canon | 2007:10:07 16:23:40

뉴델리 기차역은 빠하르간지 편에서 이야기 했던 것처럼 코넛 플레이스에서 북쪽으로 위치하고 있다. 우리나라의 서울역과 같은 존재이지만, 시설은 전혀 그렇지 못하다. 어느 나라를 가던 중앙역이 가지는 의미는 크다. 수도를 중심으로 전국 각지로 이동하기 위한, 저렴하고 안전한 교통 수단이기 때문이다.

3~4층 정도 되보이는 낮은 건물이 멀리 보이면,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한다. 재래시장과 중앙역, 릭샤꾼들과 택시, 그리고 렌트카. 이 모든것이 사람이라는 양념으로 버무려져 주차할 곳을 찾는 것은 물론이고 근처까지 접근하는 것 조차 쉽지 않다.

한참을 끼어드는 차들과 씨름하던 렌트카 기사가 "Sir~!" 하며 역 앞 주차장에 차를 주차해 놓을 테니 여기서 부터는 걸어서 가면 안되냐고 울상이다. 에어컨의 매케한 냄새가 신경을 자극하던 터라 흔쾌히 우리는 차를 내려 역으로 걷기 시작했다.

인산인해, 인도에서도 급수가 다른 인산인해

위에 찍은 사진은 낮에 시내를 드라이브 하다가 찍은 사진이라 낮이지만, 우리가 방문했던 시간은 꽤 늦은 저녁시간이었다. 일요일 저녁시간이니 주말에 델리에 왔다가 지방으로 가는 사람들로 역은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저마다 짐을 한보따리씩 지고 통로를 이동해 다니느라 사람들 피하는게 일이었다. 뉴델리 기차역의 플랫폼을 한번 보겠다는 생각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어두운 조명과 부리부리한 눈의 인도 사람들이 괜히 주눅들게 만든다. 티켓 없이도 플랫폼 까지 드나들 수 있어서 사람들을 느끼기에는 안성맞춤이었다.



인도에 배낭여행을 온 사람들은 기차를 타고 여기저기를 한달, 두달씩 떠돈다고 하는데, 왠지 용감한 분들이라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숙박비를 아끼려고 밤기차를 많이 이용할 텐데, 유레일 처럼 깔끔하게 침대칸이 마련된 것도 아닐텐데...

뉴델리 역에서 왠지 조금은 치열해 보이는 인도 사람들을 많이 스쳤다. 한낮의 따사로운 햇살을 맞으며 세월아 네월아 하던 사람들과는 달라보이는 또 다른 인도 사람들. 괜히 마음이 뭉클해지는 것 같았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KONICA MINOLTA | 2008:10:26 19:04:17

인도는 10억을 넘는 인구가 말해 주듯이 온 사방에 사람들로 바글거린다. 빈부의 격차가 커서 부촌과 빈촌의 분위기가 "과연 같은 나라인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심하다. 희안한 것은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부촌의 모습보다 뭔가 정신없고 지저분 하더라도 빈촌의 "사람냄새 나는 모습"이 더 매력적이라는 것. 그을린 얼굴에 하얀 이빨을 내보이며 웃는 인도 사람들의 모습이 주는 마력 같은 것이 아니었을까 싶다.

KONICA MINOLTA | 2008:10:24 21:57:29

러시아워 시간의 출, 퇴근길은 세계 어느 나라를 가더라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인도 역시 예외는 아닌데, 출근길 보다는 퇴근길이 더 정신없이 차가 막히곤 한다. 워낙에 소형차들이 많다 보니 차로를 임의로 늘리는 것은 예사로운 일인데, 4차선 도로를 6~7 차선으로 만들어 버리는 것은 일상적인 풍경이다. 대부분은 타타(TATA Motors)의 차량들 이지만 최근 몇 년 사이에 현대차가 인도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몰고 오면서 곳곳에 현대가 만든 차들이 보인다. 쌍트로(Santro), i10 등은 이 곳 오너드라이버 들로부터 꽤나 괜찮은 평을 받고 있다. (물론 사이드 미러는 옵션이다 -_-)

KONICA MINOLTA | 2008:10:24 21:58:06

2007년 방문후 2008년 재방문에서 깜짝 놀랐던 점은 버스 중앙 차로제의 도입과 신형 에어컨버스(!)의 등장이다. 우리나라도 도입한지 얼마 되지 않는 버스 중앙 차로제가 인도 델리와 같은 대도시의 중심 도로들에 구축이 되었다. 물론 택시기사나 개인들이 수시로 전용 차로를 이용하다 보니 테러 막기에도 손이 모자랄 경찰들이 (교통경찰 이겠지만...) 전용 차로를 지키고 있는 모습도 이체롭다. 이곳 인도는, 누군가 강제하지 않으면 편한대로 사는 곳이라 그런것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KONICA MINOLTA | 2008:10:26 19:07:41

인도 곳곳의 벽을 가득채운 힌디어들. 무슨 소리인지 도통 읽을 수는 없지만 왠지 우리나라 80년대 동네 벽을 가득채웠던 종교 단체들의 홍보물이라던가, 강연회를 알리는 전단지의 느낌이다. 아마도 사진속의 인물들은 말로 돈을 창출하는 그런 부류의 사람들이 아닐까? 느끼한 미소가 미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뇌리를 스친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인도는 커다란 땅덩어리에 정말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는 나라다. 중국과 더불어 통계에 잡힌 인원만 10억이 넘는 나라이니, 길거리에 사람들이 바글거리는 모습은 일상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사람이 많다보니 종교도 많고 지역별로 독특한 문화가 많이 형성되어 있는데, 이를 반증해주는 대표적인 예가 바로 축제 문화이다.

인도는 각 주(State)별로 정말 다양한 축제들이 있는데, 축제만 전국에 걸쳐 년간 수백개에 달한다고 하니 1년 내내 즐기고 산다고 봐도 무방할 것 같다. 아마도 이런 즐김 문화의 배경에는 카스트에 의한 현세를 숙명적으로 받아들이고 (열심히 즐기고?) 내세에는 더 나은 계급으로 태어나길 바라는 간절함이 베어 있는 것은 아닐까 싶다. 여하튼, 이러한 많은 축제중 전국적인 규모의 가장 큰 축제는 단연 디왈리(Diwali)축제가 아닐까 싶다.

KONICA MINOLTA | 2008:10:28 17:53:24

디왈리에 밝히는 촛불과 꽃 장식


디왈리 축제는 우리나라로 치자면 추석과 비슷한 명절, 미국으로 따지자면 크리스마스와 비슷한 느낌의 축제다. 1년 매출의 30~50% 는 디왈리 시즌에 일어난다고 하니 인도인들에게 얼마나 큰 축제인지 감이 올것이다. 이 즈음이면 네루플레이스 같은 전자상가는 물론이고 재래시장도 선물을 사러 나오는 사람들로 바글거린다.

디왈리 기간에는 사람들은 알록달록한 조명으로 온 사방을 장식하고 밤새 폭죽을 터뜨리며 노는데, 이는 사람들이 신(God)께 자신의 위치와 존재를 알려 집안으로 모시기 위하여 하는 전통적인 풍습이라고 한다. 안그래도 사람이 많은 인도에서 자신을 알리려면 여간해서는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문득 든다. -_-...

디왈리 시즌에 델리에 머물기는 했으나, 때마침 테러가 연발하고 있던 중이라 멀리 나가지는 못하고 게스트 하우스가 위치했던 아난드록(Anand Lok) 블럭을 한바퀴 돌면서 디왈리 장면을 담아보았다.

KONICA MINOLTA | 2008:10:28 01:18:13
KONICA MINOLTA | 2008:10:28 01:15:59

경기 불황이라 얌전해진 모습들 ;;


KONICA MINOLTA | 2008:10:28 17:53:29

정성껏 장식을 준비하는 쇼핑몰 점원


디왈리 축제 당일은 전국에 흩어져있던 온 가족들이 모여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고 폭죽 놀이를 하는데,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모두 몰려나와 온 사방을 뿌옇게 만들 정도로 폭죽을 터뜨리곤 한다. 대가족으로 보이는 집 앞에서 사진을 몇 컷 담아봤는데, 친절하게도 우리 일행에게도 폭죽을 나누어 주며 "해피 디왈리!" 라고 인사를 건네던 모습이 아직도 기억에 남아 있다.

KONICA MINOLTA | 2008:10:29 00:04:24

KONICA MINOLTA | 2008:10:29 00:08:16

KONICA MINOLTA | 2008:10:29 00:13:32

경기 불황에 테러로 뒤숭숭한 때라 예년만 하지 못하다는 말들을 많이 했지만, 밤새 터지는 폭죽에 잠못 이루는 디왈리의 맛을 조금이나마 볼 수 있었다. 경기가 풀리면 다시한번 인도에 가서 제대로 디왈리를 즐겨보고픈 마음이다. 모두 다함께, "Happy Diwali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