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02.25 06:19
트위터가 인수하여 출시한 6초 동영상 서비스 바인(Vine)이 해외에서는 연일 화재를 낳고 있습니다. 국내에서는 워낙에 움짤 문화가 발달해 있던 터라 바인이라는 서비스가 생각만큼 파급 효과가 크지 않은 것 같습니다. 때문에 해외에서는 바인을 이용한 재미있는 마케팅이나 활용 아이디어들이 국내보다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바인은 전용 앱을 통해 간단하게 6초 분량의 동영상을 만들 수 있도록 기능을 제공해 줍니다 (자세히 보기 :
2013/01/29 - 동영상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바인(Vine) 가입하고 사용해 보기) 이 서비스를 인수하고 런칭한 트위터에서는 처음 서비스의 출시 소식을 올리면서 간단한 동영상을 어떻게 편집하는지를 보여주는 샘플을 첨부했습니다. 첨부되었던 동영상에는 두 꼬마가 어디론가 가면서 손을 꼭 잡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바인을 그냥 그렇게 이용할 줄 알았습니다. 바인이라는 서비스가 가진 6초라는 시간과 동영상이라는 특성이 커봐야 얼마나 크겠냐라는 오산을 했던 것이지요. 테크크런치를 통해 소개된 "Code Computerlove" 라는 웹 에이전시의 바인 활용사례는 "오!" 하는 탄성을 자아낼 정도로 바인을 제대로 활용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만화책의 새로운 탄생이라고 불러야 할까요? 아니, 정확하게는 만화책의 실사판 버전이라고 하는게 더 맞을 것 같습니다.

 
서비스를 만들때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유연성인것 같습니다. 바인의 경우 올려진 동영상은 아마존의 객체 스토리지 서비스인 S3 (Simple Storage Service) 에 등록이 됩니다. S3 를 써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각 객체들은 고유한 URL 을 갖게 되고 해당 URL 을 배포하면 누구든지 S3 에 저장된 객체에 접근할 수 있게 됩니다. (당연하겠지만 권한 설정을 통해 제한된 사용자만 액세스 하게 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바인은 개별 동영상들에 대하여 특별한 권한 제어 없이 Public URL 로 접근 가능하도록 해 두었고 Code Computerlove 라는 에이전시는 바인으로 촬영한 여러개의 동영상을 바인이 제공하는 동영상의 S3 주소를 이용하여 간단한 자바스크립트 작업을 통해 재미있는 산출물을 만들어 냈습니다. 서비스는 결국 사용자가 쓰는 것이고 그들이 재미있게 쓰고 활용함으로써 바이럴 마케팅 효과를 얻고 더 많은 사용자들을 끌어 모으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내는 것 같습니다.

우리가 새로운 서비스를 만들고 기획할 때 어떤 것을 고민해야 하는지 (특히 단순히 돈을 벌려고 만드는 서비스가 아니라면!) 바인의 사례들이 이야기 해주는 듯 합니다. 적절히 열어두고 그것들을 사용자들이 마음껏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 마음속에 늘 담아두고 있어야 할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1.28 06:30
지난주 트위터에서 내놓은 새로운 서비스 바인(Vine)이 돌풍을 일으킬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바인은 별도의 앱으로 동작하는 일종의 트위터 매시업 서비스입니다. 트위터가 직접 만들어서 그런지 바인은 로그인에서부터 바인으로 만든 컨텐츠까지 트위터와의 연동이 아주 부드럽고 빠릅니다. 페이스북으로의 연동도 지원되고 있으나 타임라인 상에서 직접 보는 것과 같은 기능까지는 제공되지 않고 있습니다.

바인은 재미있는 컨셉을 가지고 있습니다. 정확히 6초 분량의 동영상으로 클립을 만들 수 있다는 제한이 있다는 점입니다. 많은 동영상 클립 서비스들이 온라인 혹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 사람들이 공유하는 -특히 모바일에서- 동영상의 분량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고 있습니다. Viddy 와 같은 곳에서는 15초를 주장하고 있는데, 바인은 6초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바인은 현재 iOS 를 기반으로 한 어플리케이션만 공개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어플리케이션도 가벼워서 아이폰 3GS 와 같은 오래된 기종에서도 큰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 애플 앱스토어에서 바인 어플리케이션 다운로드 받기

최근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눈에 보이는(?) 신경전을 많이 벌이고 있습니다. 작년 하반기에 인스타그램이 초유의 금액으로 페이스북에 인수 되었던 소식은 많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참고포스팅 : 인스타그램(Instagram), 페이스북의 1조원 베팅!) 페이스북이 인스타그램을 사들인 이후부터 트위터의 타임라인에서 인스타그램의 사진들이 자동으로 보이지 않는 것과 같은 차별(?)을 받았던 것은 그들의 신경전이 수면위로 들어난 사실상 첫 사례였습니다.

인스타그램 CEO 인 케빈 시스트롬은 개선 작업을 위해 그런 현상이 있었다고 했지만 사실, 지금까지도 인스타그램 사진은 트위터 카드 API 를 이용하지 않고 있어 타임라인에서 보기는 힘든 상황입니다. 이후 트위터는 자체 사진 촬영 기능에 필터, 간단한 편집 기능을 추가하면서 인스타그램과의 격돌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바인의 등장은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동영상으로 2차전을 벌일 것이라는 시장의 추측을 증명해주고 있는 바로미터로 사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바인 어플리케이션이 출시됨과 동시에 페이스북은 바인에서 페이스북 친구를 찾는 기능을 차단했고 바인은 페이스북 쪽으로 타임라인에 새로운 상태를 업데이트 하는 정도의 기능만 연동되어 있는 상태입니다. 작년 인스타그램의 페이스북 피인수시 이후 벌어졌던 일들이 바인 출시와 함께 다시 한 번 시작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서 사진 분야의 앱, 기능 등은 이미 한바탕 전쟁을 치르고 어느정도 정리된 상태입니다. 자연스러운 수순으로 LTE 등 네트워크 속도의 증가와 함께 사람들의 관심은 정지영상에서 동영상으로 넘어오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수백메가에서 수기가에 이르는 친구의 동영상을 보는 것 보다는 짧은 클립 중심으로 사람들이 소비하는 동영상의 양이 많습니다. 바인은 그런 사람들의 요구사항을 맞춘 첫 어플리케이션이 아닌가 싶습니다.

새롭게 시작되는, 아니 끝없이 계속되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의 변화와 혁신, 그리고 새로운 시도들은 이용자들이 더욱 해당 서비스들에 몰입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에게 즐거운 전쟁일지, 혹은 그들속으로의 락인(Lock-in)일지 참 헷갈리는 요즈음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