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3.17 06:40
많은 사람들이 루빅스 큐브(Rubik's Cube)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정육면체의 6면에 9개의 작은 블럭이 연결된 루빅스 큐브는 1974년 헝가리의 루비크 에르뇌 교수가 발명한 재미있는 장난감(?)입니다. 매년 루빅스 큐브를 보다 빨리 풀어내는 기네스 기록에 도전하는 사람도 엄청나게 많을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루빅스 큐브가 주는 교육적인 효과 때문에 한국을 비롯한 많은 나라에서는 너도나도 도전적으로 루빅스 큐브를 집에 들여놓기도 합니다. 

그런데 루빅스 큐브를 통한 기록 경쟁은 비단 사람들 사이에서만 일어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사람이 만들어낸 기록과 로봇이 만들어낸 기록간의 경쟁도 무척 치열합니다. 로봇을 이용한 루빅스 큐브 도전에는 세계적인 석학들과 로봇 공학자들이 참여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 때, 인공지능을 통해 인간과 기계가 체스 게임에서 맞붙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보셨을텐데요, 루빅스 큐브에서도 조용히 그런 일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다 맞추어진 루빅스 큐브 (출처 : 위키피디아, http://www.wikipedia.org)

 
루빅스 큐브를 풀어내는 방법은 몇 가지 규칙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과학잡지나 인터넷 글을 검색해보면 초보자를 위한 몇 가지 규칙도 따로 정리되어 있을 정도구요. 루빅스 큐브가 수학적인 사고를 키워줄 수 있는 것은 한쪽 면의 색깔만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여러 면의 색깔이 움직이는 것을 같이 고민하면서 블럭을 옮겨야 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아이들 과학잡지에 나온 방법대로 시도를 해봤으나 그닥 이 방면에 재주가 없는 것인지 영 풀리지가 않아 분해(?)후 재조립으로 승부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

사람도 하기 힘든 루빅스 큐브를 3초대에 풀어낸 레고 로봇은 도대체 뭘까요? 사실 레고 로봇이라고 하지만 그 이면에 더 많은 기술들이 들어가 있기는 합니다. 빠른 속도로 블럭을 회전시키는 모터와 모터에 대한 제어 프로그램이 있고, 이를 영상으로 받아들여 분석하고 다음 동작을 준비시킬 안드로이드 기반의 스마트 폰이 있었습니다. 이 모든 알고리즘을 만들고 준비한 사람들은 ARM 에서 마이크로프로세서를 개발하는 엔지니어들이고 여가시간이 틈틈히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로봇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큐브 스토머3라고 이름 붙여진 이 레고 로봇은 전작인 큐브 스토머2가 5초대의 기록으로 인간의 최고 기록을 깬 것을 넘어서 3초대에 큐브를 풀어내며 놀라운 진보를 보여주었습니다. 모터를 통해 회전하는 큐브의 속도가 감히 인간이 따라갈 수 없는 가공할 속도라는 것을 보면 인간이 다시 이 기록을 깨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 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전작이었던 큐브 스토머2의 영상을 보면 빠른 속도로 정밀하게 모터를 제어하는 방면으로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큐브 스토머2와 큐브 스토머3의 영상을 보면서 혹시 사용된 단말을 유심히 보셨나요? 홍보와 마케팅이 치열한 스마트 기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이런 사례들을 더 잘 발굴해 내어야 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큐브 스토머 관련하여 삼성 기기가 사용된 것을 삼성전자가 소셜 채널 등으로 재배포 하는 것을 보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혹시 보신 분이 있다면 알려주세요!) 단지 안드로이드 기기를 쓴다는게 중요한 영상은 아니지만, 정밀한 모터 제어를 위해서 소프트웨어 기술 뿐만 아니라 안드로이드 기기가 지연 현상 없이 효과적으로 영상 정보를 프로세싱하고 명령을 내려주어야 한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성능 관점에서 어필할 수 있는 좋은 아이템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로봇 기술의 발달이 점차 다양한 방면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모두가 손안에 엄청난 능력을 가진 컴퓨터를 들고 다니는 시대이기에 당연하게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만, 큐브 스토머를 만든 사람들처럼 짬짬이 재미있는 도전을 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기술은 또 한번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변화는 특정한 사람만이 해내는 것이 아닙니다. 바로 지금 작은 것이라도 하나씩 시도하다보면 여러분이 그 주인공이 될 수도 있을 겁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몇 해 됐습니다만 로봇 청소기라는 녀석들이 시중에 많이 팔리고 있습니다. 센서와 학습능력을 이용해서 집안을 자동으로 돌아다니면서 간단한 청소를 도와주는 제품들입니다. 아무래도 그 크기와 인공지능의 한계로 꼼꼼하게 청소가 되지는 않지요. 그렇지만 맞벌이를 하는 분들이나 바쁘신 분들은 나름 기본적인 청소에 도움이 된다는 이야기도 많이 하십니다.

한동안 로봇 청소기 하나 있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을 했었는데, 요즘은 로봇 청소기 따위 절대 필요 없을 거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분명히 바쁜 일상 때문에 자동으로 청소해주는 로봇이 있으면 좋을 것 같았는데... NoPD 에게 왜 이런 심경의 변화가 생겼을까요? ^^

아이를 키우는 집은 워낙에 잘 어질러지고 장난감이나 책, 놀이기구 등으로 청소 자체가 사실 만만치 않습니다. 워낙 어질러져 있으니 큼직한 진공 청소기를 꺼내서 정리를 하는게 쉽지 않죠. 그래서 구입한게 바로 조그만 휴대용 진공청소기. 이것 때문에 로봇청소기가 필요없다? 아닙니다... 바로 딸래미 때문입니다.



간단히 집안 정리 좀 하려고 이 조그만 청소기를 꺼내어 전원을 켜는 순간... 어디선가 마룻바닥을 바쁘게 즈려밟고 달려오는 소리가 들립니다. 그건 바로 혜린 아가! 아빠 손에 들려있는 청소기를 내놓으라고 한 다음, 본인이 들고 집안 이곳 저곳을 돌아다니기 시작하지요.

그냥 돌아다니는 것도 아니고 나름 뭔가 바닥에 떨여진게 발견되면 청소기로 쓱싹쓱싹 빨아들이는 시늉도 하네요. 아빠가 조그만거 들고 청소하는 모습이 어린 아기에게는 재미있어 보였나 봅니다. 청소기가 아기에겐 조금 무거워서인지 몇 분 돌아다니다가 다시 제 손에 쥐어주고 자기 방으로 돌아가는 아기.

그래서 저희집은 로봇 청소기가 필요 없답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