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2.20 07:00

생활 플랫폼(Life Platform)을 추구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지난해 일본에서 열린 라인 컨퍼런스에서 발표된적이 있습니다. 단순히 메신저가 아니라 생활속에 필요한 것들을 라인(LINE)을 통해서 찾고 경험할 수 있도록 플랫폼이 되어 사용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 그 내용이었는데요, 최근 몇 개월동안 발표되고 있는 라인의 제휴와 서비스들은 그런 움직임이 점차 가속화 되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에 충분한 것 같습니다.


라인 택시, 가카쿠와의 제휴 서비스에 이어 엊그제 발표한 라인 바이토(Baito)는 아르바이트 구인 정보를 맞춤형으로 제공하여 라인 사용자들이 자신이 원하는 조건의 아르바이트 자리를 보다 쉽게 찾고 점주와 연결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기술적으로 어려운 서비스도 아니고 아주 참신한 모델도 아니긴 합니다만 특히 일본을 중심으로 사람들이 자주 찾는 서비스들중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서비스(O2O) 라인업이기에 자연스럽게 관심이 가게 됩니다. (참고로 바이토는 아르바이트의 일본식 표현입니다 ^^;;)





일본 지역에만 한정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이기 때문에 다른 지역으로 서비스를 자세히 살펴보지 못해서 조금 아쉽습니다. 하지만 소소하게 추가되는 서비스들이 마치 오래전 포털 서비스들이 인터넷 시장의 패권을 다투던 시절처럼 라인은 개별 서비스들의 연결고리로 라인 메세징 서비스를 두고 각 서비스들이 각자의 영역에서 운영될 수 있도록 하는 전략을 계속 실험하고 있다는 점은 명확히 확인할 수가 있었습니다.


개별 서비스들은 그 자체로도 하나의 사업이 될 수 있지만 라인을 통해 사용자 기반을 확대해 나가고 서비스의 연결점을 제공함으로써 느슨하게 플랫폼 종속성을 유지한다는 점은 지속적인 라인 활성 사용자 확보에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아울러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할 수 있는 수많은 기회들이 앞으로 라인의 세부 서비스가 될 거라는 추측도 어렵지 않게 할 수 있습니다. 모든 서비스가 성공하지는 않겠지만 빠르게 이런 시도들을 이어나간다는 점은 라인이 시장을 보고 대응하는 속도가 얼마나 빠른지를 볼 수 있는 창이기도 합니다.





메세징 서비스 시장은 아주 뜨거웠던 시기를 거쳐 잠시 소강기에 접어들었습니다. 많은 활성 사용자를 확보하는 것이 여전히 각 메세징 서비스들의 중요한 과제이긴 하지만 이제 그 사용자 확보와 유지를 위하여 어떤 방법을 쓸 것인가에 보다 포커스가 맞춰져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그 방법들이 개별의 수익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다면 베스트 일 것이고 라인의 움직임처럼 일상속의 서비스들이 녹아들어가는 방식이라면 더 훌륭한 접근이 될거라 생각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