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2.05 06:42
간밤에 세계 최대의 IT 기업중 하나인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새로운 CEO 가 드디어 선임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장기간 집권해온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의 뒤를 이어 마이크로소프트를 이끌게 될 인물은 올해 46인 인도 출신의 사트야 나델라(Satya Nadella)입니다. 사트야 나델라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22년간 근무해 왔으며 클라우드, 엔터프라이즈 부문의 부사장(Executive Vice President)을 맡아서 일을 해오고 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선임은 마지막까지 많은 소문이 뒤섞이면서 누가 주인공이 될지 추측이 난무했습니다만 노키아의 엘롭도 아니고 빌게이츠도 아니고 구글 출신의 인물도 아닌 내부에서 선임되는 것으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CEO 선임과 함께 전해진 놀라운(어쩌면 예상된!) 소식중 하나는 그동안 이사회 멤버였지만 회사의 기술적인 방향설정이나 운영에서 한 발 물러서 있었던 빌게이츠가 창업주 및 기술 자문역으로 보다 깊게 관여할 예정이라는 소식입니다.

Microsoft's New CEO Satya Nadella

출처 : TechCrunch

 
나델라의 CEO 선임은 그가 그동안 맡아오던 클라우드 관련 사업들이 높은 성장을 하고 있었던 것이 주요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져(Azure)를 비롯하여 윈도 서버 제품군들을 클라우드 운영체제(Cloud OS)로 포지셔닝 시키면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퍼블릭(Public)과 프라이빗(Private) 클라우드를 하나로 엮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brid Cloud)의 전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사업자로 자리잡았습니다. 

최근 조사된 결과에 따르면 가상화, 클라우드 솔루션 분야에서 가장 많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VMware 를 한국을 비롯한 많은 시장에서 따라잡았고 싱가폴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매출 규모면에서 역전을 했다고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관련 기술, 제품들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지고 기술 방향성을 잘 설정했기 때문에 만들어 낼 수 있던 결과라 생각됩니다. 그런 성공의 배경에 나델라와 같은 인물이 있었다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겠지요. 빌게이츠의 새로운 CEO 선임에 대한 기대와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동영상에서 그런 이야기들이 언급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와 기업시장, 그리고 오피스와 같은 영역에서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모바일을 비롯하여 최근 변화되는 환경의 변화에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모습입니다. 나델라의 새로운 CEO 선임에 따라 앞으로 어떤 전략의 변화가 있을 것이고 얼마나 더 기민하게(Agility) 움직일지 기대가 됩니다. 나델라는 CEO 선임 직후 스티브 발머가 전 임직원에게 새로운 CEO 선임을 알리는 메일에 대해 바로 답장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의 이메일에서 우리는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나아가게 될 방향에 대한 여러가지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델라의 마이크로소프트 CEO 선임을 축하하고 환영합니다. 거대 기업 마이크로소프트가 다시 한 번 70년대 후반, 80년대 초, 시장에 파란을 일으키며 등장했던 그 시절의 혁신기업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시장의 플레이어들이 제각각 맛깔스러운 제품을 내놓고 소비자의 마음을 흔들어 줄 때 기술은 발전하고 사용자들은 더 풍요로워집니다. 애플와 구글만이 아닌 또 다른 선택을 해볼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 번 만들어주길 바래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퇴근후에 동네라도 한바퀴 뛰던 시절. 쵸콜렛 복근에 우락부락 근육은 아니었지만, 기초 체력을 단련할 수 있어서 급 술자리, 혹독한 야근에도 잘 버틸 수 있었습니다. 사는게 쉽지 않은 모드가 시작된지 2년여. 체력은 하한가를 연발하며 지하 백만층으로 내려간 상태고, 은근히 힘든 육아의 압박으로 (와이프에 비할바는 아니지만...) 육신이 힘든 요즈음 입니다.

회사 합병이후 중노동(=단순노동)이 배가 되면서 시간을 내는 것 마저 쉽지 않은 상태로 내몰리고 있어 ㅜㅜ 더욱 힘든 상태인데, 육아와 맞물려 가장 최적의 솔루션이 무엇일까 와이프와 고민한 결과는 " 생활패턴 바꾸기 " 입니다. 한참 유행했던 " 아침형 인간 " 을 조금 개량한 " 새벽형 인간 " 을 시작하려고 합니다.


- 아기가 잠드는 시간 (PM 9:00 즈음) 에 같이 잠자리에 들기
   . 퇴근이 너무 늦는날은 퇴근후 바로 잠자리 들기
- 새벽 4시에 일어나서 운동 / 자기계발 하기
- 아침 6시 30분 출근하기

처음부터 쉽지는 않겠지만, 일단 시작은 했습니다. 물론... 4시부터 1시간동안 시계와 씨름하며 5시가 되서야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지만, 시작이 반 아니겠습니까? ㅎㅎ.. 도저히 이렇게라도 안하면 버티기가 힘들어서 선택한 궁여지책! 화이팅 하겠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