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인테리어가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4.10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의 TV스텐드로 집안 분위기를 바꿔보세요
Daily NoPD/rEvieW2017.04.10 13:49

아이들을 키우다 보면 집안 구조를 바꿔야 할 일이 참 많이 생깁니다. 아이들이 성장함에 따라 다양한 분야의 책을 수납해 둘 책장이 많이 필요한 것은 기본이고 초등학교 입학 등 굵직한 이벤트를 즈음하여 방을 만들어 준다거나 책상의 구조를 바꾸는 것과 같은 일들이 끊임없이 일어나기 마련입니다. 때문에 엄마, 아빠가 생활하는 안방이나 서재, 거실은 어느 순간 아이들의 놀이방이자 놀이터인 동시에 책방이자 식당(?)의 역할까지 하곤 합니다.


이런 와중에 스스로 설 자리를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것이 바로 TV입니다. 요즘은 TV 보다 스마트 기기가 엄마, 아빠가 신경쓰는 1순위 전자기기가 되어 TV 의 위상이 예전같지 못합니다만, 오랜 명성답게 아이들의 눈과 귀를 홀리는데는 그 재주가 여전히 남다릅니다. 때문에 좋은 위치를 주기도, 그렇다고 구석으로 밀어 놓기에도 애매한 존재가 되고 말았습니다. 많은 부모들이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책장과 TV 수납장을 함께 해줄 수 있으면서 TV 를 숨길수 있는 가구를 찾는 이유가 아마도 이 때문일 겁니다.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의 TV스텐드 (TV는 43인치 LG LED)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Erard)는 프랑스 출신의 브랜드로 TV용 가구와 주변 장비들을 수십년동안 생산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내놓은 TV스텐드는 수납과 공간 사용의 압박감에 시달리고 있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는 제품입니다. 스탠드형 TV 를 사용하고 있다면 TV 거치대나 TV 장을 쓰는 경우가 많고 벽걸이형 TV 를 사용하고 있다면 TV를 먼저 자리잡고 다른 가구의 배치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때문에 애시당초 인테리어의 컨셉과 다소 다르게 집안의 분위기와 인테리어가 바뀌는 경우가 종종 있고, 다른 곳으로의 이동도 쉽지 않은 경우가 많습니다. 




에라드의 TV스텐드는 벽에 살짝 기대어 사용하는 컨셉의 TV스텐드 제품으로 제품 자체의 조립과 설치가 무척 간편하고 이동 역시 성인 남녀에게 부담되지 않는 수준입니다. 이케아(IKEA)로 대표되는 유럽의 DIY(Do It Yourself) 컨셉처럼 에라드의 제품 역시 사용자가 직접 조립을 해야 하는 제품입니다. 조립이면 왠지 내구성이 약하지 않겠느냐는 의구심이 있을 수 있습니다만, 튼튼한 박스를 열고 처음 만나게 되는 단단하고 무게감 있는 금속성 재질의 파츠(Parts)는 그런 의구심을 떨쳐버리기에 충분합니다.




얇은 종이에 인쇄 된 조립 설명서는 글자로 된 설명이 거의 없고 그림 만으로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도록 쉽게 기술되어 있습니다. 순서에 따라 박스에 포장된 부품을 하나씩 조립해 나가는 방식이며, 다른 저가형 조립식 가구와 달리 간이 공구조차 두툼한 소재로 믿음직하게 만들어져 신뢰를 더해주는 듯 합니다. 막내(5세)의 방해가 있었음에도 부품을 꺼내어 조립하는데 실소요된 시간은 20분 안팎이었습니다. 집중(?)해서 조립한다면 10~15분 정도면 끝날 정도로 조립이 쉬운 편입니다.




이동의 간편함을 보장하기 위해 TV스텐드에 직접 나사를 조이는 방식이 아닌 TV 후면 베사 슬롯에 브라켓을 장치하고 스텐드에 위치한 홀더에 브라켓을 거치하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근래에 등장한 TV 들은 무게가 가벼운 편이기 때문에 40인치 대의 TV 정도라면 성인 남성 혼자서 거치할 수 있을 정도입니다. 스틸컷에 등장하는 TV 는 43인치 크기를 가진 LG LED 제품으로 작년에 출시된 제품입니다. 브라켓 설치후 혼자서 거치하는데 아무런 무리가 없었습니다 (175cm, 65kg 의 보통 성인 남성입니다 ㅋ) 제품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브라켓은 평면 TV 용이기 때문에 혹시 곡면 TV 를 사용하고 있다면 에라드 측으로 곡면 TV 용 브라켓 구매를 요청하셔야 합니다.






TV 와 연결되는 다양한 케이블을 정리하기 위한 스탠드 몸통의 수납 공간도 충분합니다. 전원 케이블을 포함하여 4~5개 이상의 케이블도 문제 없이 지나갈 수 있는 공간이 제공되고 있기 때문에 다양한 외장 기기들의 디스플레이 입력이 있더라도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습니다. 짧은 길이의 TV 전원선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TV스텐드의 높이로 인해 전원 연결이 다소 불편할 수 있습니다. 보통 조금 더 긴 길이의 전원선은 각 TV 제조사 대리점이나 전자제품 양판점에서 구입할 수 있으니 설치 높이, 장소에 따라 전원 연결을 어떻게 할 것인지는 조금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멀티탭을 사용했는데, 조금 긴 전원 케이블을 쓰는 것이 더 낫다는 생각입니다!




그동안 TV스텐드를 사용하지 않던 이유중 하나는 불안정함에 대한 걱정 때문이었습니다. TV 의 무게와 크기가 점점 커지고 있어 자칫 TV 가 넘어질 수 있기 때문이었죠. 그런데 지인으로부터 들었던 사고사례에 따르면 꼭 TV스텐드를 쓰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는 아니었습니다. 스텐드형 TV 를 수납장에 놓거나 거치대에 놓은 경우에도 넘어져서 발생하는 사고가 무척 많다고 하더군요. 에라드 TV스텐드를 직접 설치하면서 느낀 것은 "정말 무게감 있고 저중심 설계가 되었구나" 하는 점이었습니다. 상대적으로 가벼워지고 있는 TV에 대비해 볼 때 충분한 무게감이 있어 설치된 상태가 불안하다는 느낌이 전혀 없었습니다. 무게 중심 자체가 살짝 뒷쪽으로 잡혀 있어 TV 브라켓을 연결한 후에도 안정감을 느낄 수 있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장난꾸러기 아이들이 집에 있더라도 왠만하면 넘어가기 힘든 정도이고, 이전에 책장 섹션을 부수어(?) 거치했을 때보다 더 안정적인 설치가 가능했습니다. 




신혼살림으로 들였던 PDP TV 가 얼마전 수명을 다하면서 새로운 TV를 구입하고나니 이뻐진 TV의 인테리어 효과를 살리고 훌륭하게 성숙된 아이들의 TV 시청 의식을 기반으로 가구 구조를 조금 바꿨습니다. 아이들이 크면서 안보게된 책들을 처분하고 책장 중간 섹션을 정리해서 TV 수납용으로 개조를 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그런 선택을 하긴 했지만 거치 상태의 불안함과 생각보다(?) 지저분해 보이는 효과가 있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었습니다. 운이 좋게 에라드의 TV스텐드를 만나게 되었고 인테리어 관점에서 훌륭한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궁극적으로는 거실의 책장들이 조금 더 정리되고 아이들 방으로 들어가야 To-Be 인테리어의 완성이 되겠습니다만 얼마전에 정리를 마친 안방 한쪽 벽에 에라드 TV스텐드를 거치했을 때, 깔끔하면서도 실용적인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공간을 많이 차지하지 않는 것도 무척 마음에 들었고 하얀색으로 깔끔하게 도색된 제품 자체도 좋은 인상을 주었습니다. 실제 해보지는 않았지만 도색에 대한 메뉴얼 상에 도색에 대한 안내도 되어 있으니, 주변 인테리어 컨셉에 맞추어 제품의 색상에 변화를 주는 시도도 해볼만 할 것 같습니다. 




TV 의 존재감이 예전같지 않습니다. 어린시절 "바보상자"라 불리우던 TV 는 이제 아이들과 찍은 사진을 감상하고 크롬캐스트로 던지는 외부 영상을 보는 용도로 더 많이 쓰이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집안에 위치하는 대형 디스플레이 기기로서 효용성과 인테리어 관점에서의 의미는 여전합니다. TV 를 없애 버리는 계획이 없다면 TV 를 어떻게 어떤 곳에 두고 사용할 것인지를 생각해봐야 합니다. 벽걸이도 좋고 자체 스텐드도 좋지만 TV의 이동과 미적인 관점에서의 효과를 기대한다면 북유럽인테리어가구 에라드의 TV스텐드를 한번 고민해 보시기 바랍니다. 


에라드 공식 웹사이트에서 TV스텐드 제품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오픈마켓에서 에라드 TV 스텐드 제품 가격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