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8.30 07:04

집안 곳곳에는 전기 콘센트(Outlet)가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서 전기를 이용하는 기기가 너무나 많기 때문에 방, 거실, 부엌, 화장실 할 것 없이 콘센트가 꼭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전기를 이용하는 기기들은 사람마다 사용하는 패턴이 있고 기기 목적에 따른 사용 행태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조명을 생각해 보겠습니다. 보통 사람이 없고 밝은 낮 시간대에는 거실 조명을 켤 필요가 없습니다. 잠자리에 들기 전에는 침대 옆 조명을 켜야하고 아이들이 깊은 잠에 빠질 시간에는 조도를 낮추어 숙면을 유도합니다.


스마트 플러그 줄리(Zuli)는 콘센트에 연결된 기기들이 사람들의 생활패턴에 맞추어 동작할 수 있도록 똑똑함을 부여해주는 재미있는 장치입니다. 복잡한 연결이 필요하거나 무선랜 도달거리를 신경쓸 필요도 없습니다. 블루투스를 기반으로 동작하기 때문에 그저 해줘야 하는 것은 내 스마트 폰과 연결이 잘 되도록 블루투스를 켜 두는 것 뿐입니다. 모든 전기장치가 줄리에 연결되어 있다면 스마트 폰 어플리케이션으로 사용량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것은 덤입니다!



조금은 투박하게 생긴 것 같은 하얀 장치가 줄리입니다. 해외로 출장을 가거나 여행을 갈 때 현지의 전기 플러그 모양에 맞추기 위해 어댑터를 구입해서 갔던 기억들이 있으실 겁니다. 줄리는 마치 그런 여행용 어댑터처럼 집이나 건물 벽에 설치된 콘센트에 그저 꽂아주기만 하면 됩니다. 실제로 제어를 하고 싶은 전기기기들은 줄리에 연결하면 됩니다. 저전력 블루투스 기술(BLE, Blutooth Low Energy)을 이용하기 때문에 줄리를 이용함으로 인해 전기 소모량이 많이 늘어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스마트" 라는 글자가 들어가면서 뭔가 더 복잡해지는 경우를 우리는 많이 봐 왔습니다. 때문에 스마트로 인한 피로감을 호소하는 사람들을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줄리가 제안하는 단순한 사용법과 익숙함은 그런 피로감을 극단적으로 줄여줄 수 있습니다. 앞서 이야기 한 것처럼 한번쯤 사용해 봤음직한 여행용 어댑터 같은 느낌에 블루투스로 한번 페어링을 해두기만 하면 되는 간편함이 바로 그것입니다. 그저 연결하고 사용한다는 줄리의 철학이 돋보이는 부분입니다.



다들 아시는 것처럼 블루투스는 근거리 통신기술입니다. 블루투스를 통해 줄루는 자신과 연결된 사용자의 스마트 기기가 근처에 왔을경우를 인지할 수 있습니다. 시간대를 확인하여 사람이 근처에 왔을 경우 조명이 켜지도록 하는 것은 줄리를 통해 일상이 나에게 더 최적화 되도록 할 수 있는 가장 쉬운 시나리오 중 하나입니다. 오랫동안 여행을 가는 경우 집에 사람이 있는 것처럼 특정한 시간대에 불이 켜지도록 하는 -그동안 하드웨어 타이머를 필요로 했던!- 것도 재미있는 활용 방법 중 하나입니다.


줄리와 비슷한 스마트 플러그 제품들이 최근 눈에 많이 띄고 있습니다. 얼마전 소개해 드렸던 플럼(Plum)역시 그런 제품들 중 하나입니다. (2014/08/20 - 플럼(Plum), 스마트 홈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것들에 주목하다!) 그런 경쟁 제품들과 비교할 때 줄루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은 익숙함을 적극 활용한다는 점과 나에게 어떻게 최적화를 할 것인가에 주목했다는 점입니다. 줄리를 잘 활용하기 위해 새로운 것을 조금 배우긴 해야하겠지만 하드웨어 관점에서 볼 때 러닝커브(Learning Curve)는 거의 없습니다. 스마트 홈을 위한 기기와 장치들을 생각한다면 줄리의 이런 철학을 기억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킥스타터를 통해 올해초 성공적으로 17만불의 자금 조달에 성공한 줄리. 공식 웹사이트에서 사전 주문이 시작되었으니 혹시 미국 지역에 거주하고 계시는 분이라면 쉽고 간단하게 스마트 홈을 꾸며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스마트 플러그 줄리(Zuli) 공식 웹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스마트 플러그 줄리(Zuli) 킥스타터 프로젝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4.07 07:01
다양한 사용자 컴퓨터 기술(Consumer Computing Technologies)이 생활 곳곳의 기기들로 전이되고 있습니다. 전자 회로를 이용한 단순한 컴퓨팅 기술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일상의 제품들에 채용되어 왔지만, 최근에는 일반 사용자들이 쓰는 운영체제의 이식이나 어플리케이션과의 연동 같은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LG 전자의 홈챗은 어플리케이션을 연동하는 대표적인 사례이고 애플이 내놓은 카플레이(CarPlay)는 본격적인 스마트 자동차 시대를 알리는 신호탄이 되었습니다.

오래전부터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과 스마트 자동차 개발을 해 온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build/ 컨퍼런스에서 애플의 카플레이와 유사한 방식으로 동작하는 윈도를 선보여 눈길을 끌 고 있습니다. 애플의 카플레이와 유사하게 윈도 폰 단말을 차량과 연결하면 윈도 폰 단말이 차량의 디스플레이에 적절한 컨텐츠와 기능을 노출해주는 방식입니다. 아직 상용 차량에 탑재하여 일반인이 이용할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포드, 기아자동차를 비롯하여 여러 제조사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출처 : The Verge (www.theverge.com)

 
애플은 카플레이를 내놓기 전에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 차량과 iOS 가 연동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던 적이 있습니다. 이후 많은 변화와 개선을 통해 얼마전에 카플레이 공식 발표했고 실제 차량에 탑재되어 양산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가 차량과 연동하는 모습을 보면 아직 미덥지 못한 부분이 많습니다. 애플은 음성인식과 차량의 다양한 입력장치를 활용하여 사용자가 차량이 제공하는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을 통해 쉽고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 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터치 인터페이스에 상당히 집중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윈도 폰과 최근의 윈도 8.x 운영체제에서 자주 봐 익숙해진 모던 UI 를 기반으로 아직은 좀 화면이 복잡하고 사용자가 선택해야 하는 것들이 상당히 많아 보입니다. 조금 더 단순하게 운전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나오지 못한 것은 무척 아쉬운 부분입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철학이라던가 방향의 문제일 수도 있고 지금 공개한 것이 최종 버전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다" 라고 속단하기는 일러 보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조금 더 쉽고 직관적인 방식으로 차량 운전자에게 접근하는 것이 스마트 자동차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애플에 밀리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뜨거워지는 스마트 자동차 시장에서는 과연 누가 승자가 될 수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