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7.16 16:11

오랫동안 방치되어오던 맥(Mac) 환경에서의 오피스가 드디어 마이크로소프트의 정식버전 발표와 함께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개인 사용자들과 비즈니스 사용자들 모두 오피스365에 대한 구독을 하고 있어야만 오피스 2016 맥 버전을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제가 일하는 회사 역시 오피스 2016 을 사용자들에게 공급하기 위하여 오피스365 에 대한 연동을 준비중이라는 공지를 해주었네요.


하지만 이러한 일련의 작업이 끝나기 전까지는 기존 환경을 유지할 수 밖에 없죠. 문제는 제 개인적인 회사 장비의 경우 아웃룩 2011 이 잦은 데이터베이스 리빌드(Rebuild)를 요구하며 종료되는 경우가 많아 무척 곤란한 상황에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이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지 찾다보니 이는 실제로 데이터베이스 파일의 문제일수도 있지만 너무 잦은 경우 마이크로소프트의 데이터베이스 유틸리티(Microsoft Database Utility)의 프리퍼런스 파일이 잘못된 경우일 수 있다는 내용을 찾았습니다.





아웃룩 웹 엑세스로 회사 메일을 사용할 수 있긴 하지만 브라우저에서 아웃룩 어플리케이션 만큼으 기능이 제공되지는 않기 때문에 바로 위의 내용을 적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적용 방법은 특정 경로(~/Library/Preferences)에 진입하여 마이크로소프트 데이터베이스 유틸리티의 프리퍼런스 파일을 삭제하면 모든 작업은 끝! 혹시나 모르니 파일은 다른 이름으로 복제해두고 아웃룩을 실행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아웃룩 구동후 10분 정도 이내에 죽는것이(?) 일반적이었던 제 환경에서 조금 더 지켜봐야 겠습니다만 아직까지는 큰 문제 없이 아웃룩 2011이 구동되고 있습니다. 어서 빨리 회사의 오피스365 와의 연동이 종결되어 아름다운 디자인의 새로운 오피스, 안정적인 아웃룩 2016으로 메일을 주고 받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ㅜㅜ 유사한 문제를 겪고 계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한번 저 파일을 삭제해보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3.06 10:14

현재 직장으로 옮기면서 회사 업무 환경이 윈도(Windows) 기반 컴퓨터에서 맥(Mac) 환경으로 바뀌었습니다. 맥 운영체제가 워낙 쾌적할 뿐만 아니라 인터넷과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인트라넷이 구성되어 있어 맥에서 작업을 하는 것이 별로 불편함을 주지 않았습니다. 다만 한가지 가장 불편했던 것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생산성 도구인 오피스(Microsoft Office)가 여전히 수년전 버전인 오피스 2011에 머물러 있다는 점이었습니다. 사실 이 문제는 회사의 문제가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가 맥용 오피스에 대해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지 않은 이유가 더 컸습니다.


하지만 지난 수년간 시장상황은 급격히 변했고 맥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윈도 운영체제의 위상이 흔들리기 시작하면서 모바일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존재감이 없어졌고 오랜 캐시카우인 생산성 도구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치는 것이 아니냐는 불안감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런 상황 덕분에 마이크로소프트는 맥용 오피스에 대한 새버전에 착수했고 드디어 오피스 2016 프리뷰가 공개되었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오피스 2016 프리뷰는 맥을 사용하고 있는 모든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합니다만 운영체제가 요세미티(Yosemiti) 이상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기존에 오피스 2011이 설치되어 있다 하더라도 병행하여 설치가 되도록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새로운 기능을 맛보기 위해 별도의 환경을 준비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번 오피스 2016은 윈도 운영체제 버전으로 만들어진 최신의 오피스 제품군과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ZDNet (http://goo.gl/1sOHHv)


윈도용 최근 버전 오피스를 사용했던 사람이라면 단지 오피스가 구동되는 환경만 다를 뿐이지 상단의 리본에서부터 디테일한 요소 하나하나까지 거의 동일하게 만들어진 맥용 오피스를 확인할 수 있을 겁니다. 맥용 오피스 2011과 윈도용 오피스의 간극은 무척 큰 편인데 어떻게 소프트웨어의 코드를 마이그레이션하고 UI, UX 를 동일하게 가져갈 수 있었는지 무척 궁급해집니다.



맥용 오피스 2016 - 엑셀(Excel)출처 : ZDNet (http://goo.gl/1sOHHv)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근 오피스 전략의 중심에는 오피스 365를 필두로한 클라우드 기반의 구독형 모델이 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원드라이브(OneDrive)라는 클라우드 기반의 저장소를 적극 마케팅하고 있는 중인데요 오피스 2016은 맥 환경에서 오피스와 원드라이브를 연계하여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다른 플랫폼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강한 시장전략이 엿보이는 부분이라 생각됩니다.



오피스 2016은 맥과 윈도 버전으로 올해 하반기에 출시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퍼블릭 프리뷰 버전이기 때문에 치명적인 문제점은 없을 가능성이 높지만 정식버전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기간의 제한(60일)도 있고 예상치 못한 버그로 인해 중요한 업무나 문서를 만들때 사용할 것은 권고드리지 않습니다. 그래도 오피스 2011과 병행설치가 가능하니 원드라이브 환경에서 문서 작업이 많아 맥 환경에서 가상머신 등으로 윈도 + 오피스 최신버전을 쓰고 있었다면 이번 기회에 오피스 2016을 이용해 보시는 것은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맥용 오피스 2016 프리뷰 버전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10.29 06:30

새로운 직장에서 1년 넘게 일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맥(Mac)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닷넷 개발자였기에 (지금도 그렇다고 생각하지만!) 윈도 환경이 당연히 나의 플랫폼이라 생각해왔지만 잠시 닷넷 세계에서 떨어져 있으면서 많은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윈도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맥을 처음 접하면 여러가지 불편한 점도 있고 편리한 점도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부분은 강력한 쉘(Shell)을 통해 도스(DOS) 시절의 추억과 스크립트의 재미를 맛볼 수 있다는 점을 꼽고 싶습니다.


하지만 윈도를 절대 따라가지 못하는 맥의 치명적 문제가 있었으니 그건 바로 열악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환경이었습니다. 최근 오픈오피스에서부터 애플의 iWorks 와 구글 닥스/드라이브, 그외 많은 클라우드 기반의 오피스 대체제가 많은 상태에서 무슨 소리냐고 하실수도 있는 부분입니다만 확실히 한국에서 비즈니스를 위한 활동을 하다보면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를 완벽하게 대체할만한 제품을 아직 찾지는 못했습니다. 특히 익스체인지와 연동하여 메일과 일정 관리의 중심이 되어주는 아웃룩(Outlook)은 더욱 그렇습니다.


하지만 막상 맥 환경에서 오피스를 쓰려고하면 버전에 깜짝 놀라게 됩니다. 이미 오피스 2013 버전까지 제공되며 보다 편리하게 오프라인과 온라인 오피스를 넘나들 수 있는 윈도 환경과는 달리 맥용 최신 버전의 오피스는 2011 입니다. 지속적으로 보안 업데이트, 패치 등이 제공되고 있기는 하지만 오피스 2013 에 익숙해져 있고 협업 환경을 원하는 사람들에게 맥의 오피스는 상당히 불편할 수 밖에 없는 환경입니다. 극복할 수 없는 비주얼 베이직 스크립트(VBA)의 경우는 어쩔 수 없다쳐도 마이크로소프트가 그동안 OS X 플랫폼에 얼마나 신경을 안 썼는지 알 수 있는 부분입니다.


하지만 최근 몇 년동안 변화되고 있는 시장 환경과 아직 메인 스트림은 아니라 할지라도 급격히 늘고 있는 맥 사용자의 추세를 감안할 때 마이크로소프트도 더이상 새롭게 환골탈태한 맥용 오피스를 내놓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구글 닥스/드라이브와 같은 것들이 복잡하지 않은 생산성 작업에 대한 존재감을 과시해 가고 있었기 때문에 운영체제 시장에서의 매출, 수익 정체를 생산성 도구 시장에서도 맞을 순 없다고 판단했을 것 같습니다.




중국의 IT 매체중 하나인 cnbeta (http://www.cnbeta.com) 에서 공개한 마이크로소프트 아웃룩 2014 버전의 모습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최근 맥용 오피스 출시를 위해 얼마나 애쓰고 있는지를 볼 수 있어 맥에서 좋은 생산성 도구를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합니다. 다른 오피스 패키지들이 같이 준비중인지는 해당 매체의 기사에서도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1) 요세미티에 대한 대응, 2)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위한 룩앤필 개선, 3) 미뤄졌던 수년간의 변경사항 반영 등 윈도 사용자들과 대등한 오피스를 곧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맥에서 제공하는 Native Notification Center 등의 연동도 눈에 띄며 무엇보다 미려해진 디자인이 요세미티의 플랫한 룩앤필과 묘한 조화를 이루는 것이 인상적입니다. 올해 내로 새로운 오피스의 출시가 있을 것이라는 시장 루머처럼 아웃룩을 비롯하여 여전히 2011 버전에 머물고 있는 오피스 제품군들이 맥 사용자들에게 어서 공급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기업 사용자들은 EA (Enterprise Agreement) 에 따라 자연스럽게 새로운 버전을 사용할 수 있을테니... 저도 자연스럽게 새로운 버전을 쓸 수 있게 되길 기대해 봅니다.


아웃룩 2014 스크린 샷을 공개한 중국 cnbeta 의 기사 살펴보기 [바로가기]

오피스 2013 을 포함하는 오피스 365 제품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