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조카의 백일을 맞이하여 수원을 찾았습니다. 수원이 고속도로 접근이 편한 곳에 사는 분들에게는 가까운 곳이지만 NoPD 처럼 서울의 변방에 사는 사람들에게는 생각보다 먼 곳입니다. 그렇다보니 수원에 갈일이 한번씩 생기면 수원에서 볼꺼리리, 먹을꺼리리, 할꺼리를 하나라도 하고 오려고 애(?)를 쓰는 편입니다.

조카의 백일을 맞이하여 양가 가족이 함께 모인 곳은 수원 행궁 바로 앞에 있는 행궁별관. 오늘 포스팅의 소재가 행궁별관은 아니지만 간단히 한줄평을 하자면 쏘쏘~! 실내 공간도 꽤 넉넉하고 독립된 큰 방들이 여럿 있어서 가족 모임을 하기는 참 좋지만 음식의 맛이나 질에 대비하여 가격이 조금 비싸지 않은가 싶은 생각이 드는 곳입니다. 여튼 가족 식사를 마치고 늦으막히 잠시 들른 곳은 수원 행궁 바로 앞에 있는 "수원 화성박물관". 

출처 : 한국관광공사 (http://korean.visitkorea.or.kr)


바람이 많이 불고 추워서 일단 박물관 전경 사진은 한국관광공사 협찬으로...;;; 수원 화성박물관은 여느 박물관처럼 오전 9시~오후6시까지 운영하며 입장 시간은 오후 5시 까지입니다. 체험 프로그램을 별도로 이용하지 않으면 어린이들은 무료입장에고 어른들만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면 됩니다. 이른 시간에 관람을 하면 수원 화성, 화성 행궁, 수원 박물관, 수원 화성박물관 4종 이용권을 구매하면 저렴한 가격으로 수원의 곳곳을 돌아볼 수 있을 것 같네요


오후 5시가 다되어 박물관에 도착한터라 서둘러 엄마, 아빠의 입장권을 끊고 전시관에 입장했습니다. 1층 입구 바로 앞에 있는 화성 행궁 축소모형을 보고 있는데 멀리서 표를 끊어준 직원이 허겁지겁 달려왔습니다. 무슨 일인가 싶어 이야기를 들어보니 아이가 셋이면 부모 입장료 면제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해주며 환불을 해주겠다고 하더군요. 조건은 다둥이카드나 의료보험증, 주민등록등본 등 세 아이임을 증명할 수 있는 증거(?)제시입니다. 입장료를 환불받고 나니 괜히 박물관이 더 좋아보이더라는 ㅎㅎㅎ...

수원 화성박물관은 규모면에서 그리 크지 않습니다. 서울 강서의 허준 박물관처럼 제한된 내용에 대한 전시를 하고 있는 곳이라 조금 아쉽다고 생각될 수도 있습니다. 1층은 화성 행궁을 중심으로 축소된 모형을 볼 수 있는 공간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지금의 수원과 조선시대의 수원을 비교해 볼 수 있어서 아이들이 무척 흥미로워했네요. 사진의 오른쪽이 행궁이고 가운데 지나가는 개천 바로 왼쪽의 초가집이 모여있는 곳이 수원 화성박물관 쪽입니다.
 

 
전시관은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어 따로 사진을 찍지는 않았습니다. 전시의 주된 내용은 조선시대 22대 왕인 정조가 왕에 등극하고 자신의 아버지인 사도세자의 명예를 되찾고 수원 화성을 축조하며 사도세자의 아들로서 어떻게 왕권을 강화하고 권위를 회복해 나갔는지에 대한 이야기들 입니다. 사도세자가 뒤주에서 굶어 죽은 것은 조선의 당파싸움과 왕위를 둘러싼 파벌싸움 등 조선의 어두운 면을 대표하는 대표적인 사건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국사시간에 제대로 역사를 익히지 못한 탓에 ㅎㅎ 정조가 사도세자의 아들이라는 것도 수원 화성박물관을 들러서 겨우 기억해 낼 수 있었습니다.

정조(正祖, 1752년 10월 28일 (음력 9월 22일) ~ 1800년 8월 18일 (음력 6월 28일))는 조선의 제22대 임금이다. 휘는 이산(李祘), 본관은 전주 이씨(全州 李氏), 자는 형운(亨運), 호는 홍재(弘齋)이다. 아버지 사도세자의 죽음 이후 할아버지 영조에 의해 10세에 요절한 백부 효장세자의 양자로 입적되어 왕통을 계승했다. 1775년부터 1776년까지 할아버지 영조를 대신하여 대리청정을 하였다. 1776년부터 1800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1776년부터 1780년까지 홍국영(洪國榮)이 실권을 잡았고 홍국영을 축출한 해인 1780년부터 1800년 붕어할 때까지 친정을 하였다. (출처 : 위키피디아 "조선 정조", http://ko.wikipedia.org/wiki/%EC%A1%B0%EC%84%A0_%EC%A0%95%EC%A1%B0)

 

 
 2층 전시관을 모두 둘러보고 1층으로 다시 내려와 수원 화성의 사진전을 보고 아이들 체험시설쪽으로 가보았습니다. 시간이 늦어서 체험 프로그램을 이용해 볼 수는 없었지만 조선의 왕과 왕비의 복장으로 사진을 찍어볼 수 있는 곳은 다행히 이용해 볼 수 있었습니다. 워낙 우리나라 역사를 좋아하는 큰 딸래미는 신이나서 왕비 복식을 하고는 사진을 찍으며 놀았네요. 아빠도 왕의 복장으로 사진을 같이 찍고 나서야 둘째는 쑥쓰러워하며 입어보겠다고 하네요.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바람에 화성 행궁 구경은 못할 것 같아서 들렀던 수원 화성박물관. 규모가 크지 않기에 더 부담없이 둘러볼 수 있는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특히 다자녀 가구, 다둥이 부모라면 아이들 데리고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메리트가 있는 곳이라 더욱 매력적인 곳이죠! 꽃샘추위가 지나면 수원 화성박물관에서 야외 체험 프로그램도 이용해보는 시간을 아이들과 함께 가져보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아침에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출근길에 한 두개씩 집어들어 읽는 아침 신문. 인터넷에서 하루종일 볼 수 있는 가쉽성 연예 기사들과 가벼운 기사들 중심이라 10분 정도면 다 읽을 수 있는 신문인데, 광고성 기사들 중간중간에 책 소개는 나름 읽을만 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에는 작정하고 소개되는 책들 중 읽을 만한게 뭐가 있을까~ 하고 꼼꼼히 살펴봤습니다. 얼마 전부터 광고하던 책도 하나 명단에 올리고, 기사로 위장한 광고 속에서도 왠지 한번 읽어보고 싶은 생각이 드는 책 한권을 발견했습니다.

 

Globish(글로비쉬)란?
영어를 모국어로 하지 않는 사람들도 쉽게 소통할 수 있도록
대화하는 데 꼭 필요한 1500단어로만 간추린 쉬운 영어

글로비시 20일 회화라는 책이 첫번째 책입니다. 한국인들을 끊임없이 괴롭히는 대표적인 녀석(?)이 바로 영어입니다. 그 중 회화는 한국인들의 언어 특성과 기타 등등 ^^; 으로 인하여 더 힘들다고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이 책은 VoA (Voice of America) 가 사용하는 방법론인 " 1500단어로 모든 것을 커버한다 " 는 컨셉으로 만들어진 책이라고 합니다. 문화를 완전히 알기 전에는 이해할 수 없는 현대 젊은이들의 영어 보다는 기본적인 단어로 회화를 만들어 나가는 방법을 소개 한다고 합니다.



연암 박지원 선생의 내공을 받아볼 수 있을까?

최근에 글쓰기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짬짬히 기고하는 잡지의 글과 수시로 올리는 블로그의 글들. 예전만큼 글빨도 안서는 것 같고, 흡인력도 떨어지는 것 같아서 혁신! 이 필요한 단계라고 생각하던 찰나에 유효 적절하게 파고든 책입니다.

물론 조선시대 양반가의 연암 박지원 선생이 가르치는 글쓰기 방법론이 현대의 다이나믹하고 센시티브하면서 센티멘털한 감성을 표현하기에 적절할지 모르겠으나, 글이라는 것은 어쩌면 조금 구닥다리 같은 느낌이라 할지라도 독자의 감성을 움직일 수 있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가을을 맞이하여 두권을 과감하게 주문해 볼까 고민중입니다. :-) 왠지 가을에는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따뜻한 아메리카노 커피 한잔을 들고 가까운 공원에서 여유롭게 책을 읽어야 할 것 같으니까요. (...라고 적지만 늘 붐비는 지하철에서 사람들과 자리싸움하면서 읽을거다에 100만표 던집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