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0.08.30 21:22
요즘 페이스북의 열풍이 무섭습니다. 물론 이 말은 우리나라 보다는 외국에 해당되는 말입니다.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가입자도 100만명 선으로 아주 작은 편이고 언론에서 하도 페이스북, 페이스북 하니까 가입했다가 제대로 적응 못하고 서비스를 이용하지 않는 분이 상당히 많기 때문입니다.

NoPD 도 페이스북 서비스를 사용하고는 있지만 분명 초기에 사용하기 힘들었던 이유가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지인 검색의 어려움 때문이었습니다. 페이스북이 외국 회사가 운영하는 서비스이고 프로필 정보상에 성과 이름이 나뉘어져 있어 영문으로 이름을 기입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문제는 내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의 영문이름을 잘 모르겠다는 것이지요.

이메일로 검색을 할 수 있지만 이메일을 알 턱도 없고, 한글로 검색하면 검색이 잘 안되고, 영문 철자는 정확히 모르겠고... 삼위 일체가 되어 페이스북의 원활한 진입(?)에 애로사항이 있었던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페이스북에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프로필상의 이름을 한글과 영문 모두 가능하도록 설정해 보겠습니다.


먼저 페이스북에 로그인 하시면 상단 우측에 "계정" 이라는 메뉴가 보이실 겁니다. 참고로 NoPD 군을 친추 하시려면 아래 나오는 스샷의 이름으로 검색하시거나 프로필 페이지(http://www.facebook.com/?ref=home#!/profile.php?id=1572571391) 오셔서 둘러보시고 친구 요청을 해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


계정 메뉴를 누르면 몇가지 서브 메뉴가 나오는데요, 이 중  계정 설정을 눌러 로그인 하신 계정의 이름 정보를 조회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위의 스샷에서는 상단 우측에 세개의 메뉴가 보이는데 가입하신 이후 진도(?)에 따라 한가지가 더 보일수도 있으나 무시하시기 바랍니다


계정설정의 두번째 첫번째 항목을 보면 "이름" 이라고 표기되어 있습니다. 접혀있는 상태이니 펼친다음 등록된 이름과 예명을 한번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보통 등록된 이름에는 표기가 있지만 다른 이름 (예명)에는 이름이 표기되지 않았을 겁니다. 다른 이름 난에 한글이름을 적으셨으면 "예명변경" 버튼을 눌러 이름을 등록하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영문 또는 한글 등 한가지 언어로만 제공되는 이름의 상태에서 두가지를 모두 가능하게 하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 입니다. 개인적으로 위와 같이 예명을 등록하는 방법을 추천드리나 다른 몇몇 사용자 분들은 성 (위의 스샷의 경우 "Noh") 옆에다가 한글 이름을 추가 (예> Noh 노승헌) 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계십니다. 둘 다 상관은 없지만 등록된 이름 변경시에는 Validation 을 위해 24시간 정도 소요될 수 있다는 점이 불편한 요소입니다.

자 이제 바뀐 이름이 잘 등록되었는지 프로필 페이지로 이동하여 확인하도록 하겠습니다.


네, 프로필 상단의 이름이 영문과 한글로 모두 표기되고 있는게 보이실 겁니다. 혹시 보이는 것만 저렇게 보이고 검색이 안되는거 아니냐? 하실분이 계실까봐 준비했습니다. 페이스북이 제공하는 여러가지 검색기능들 중 이름을 검색하는 기능으로도 정말 검색이 잘 됩니다.


이정도로 준비했는데도 친추하는 사람이 많지 않다면 -_- 그동안 쌓아오신 인간관계를 점검해 보시거나, 친구분들이 컴퓨터 혹은 SNS 에 관심이 없거나 둘중 하나일 것 같습니다! (이렇게 말하지만 결국 저도 페북에는 40명의 친구밖에 없고... 대다수가 회사 분들이라는 ;;)

페이스북을 이제 막 시작하시려는 분들을 위한 추천도서입니다.
참 심플한데 뭘 해야할지 모른다? 대부분의 페이스북 초보자들이 느끼는 어려움 입니다!



때마침 반디앤루니스에서 40% 할인행사도 하고 있군요 ;;;
위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바로 연결됩니다 ㅜㅜ (21:33 업데이트)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1.23 13:48
Daum 에서 스카이뷰를 오픈하고 나서 많은 관련 글들이 인터넷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고향을 스카이뷰로 보고 캡쳐하는 이벤트부터 재미있는 모양을 찾아내는 사람들까지 각양각색인데요, NoPD는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모교의 하늘 사진을 한번 찾아보기로 했습니다.

송파초등학교

NoPD 군이 초등학교를 다니던 시절만 하더라도 송파는 허허벌판에 간혹 논밭도 보이는 아직 개발이 미처 진행되지 않은 황무지였습니다. (돈만 있었다면 이 때 땅을 잔뜩 샀어야 하는데 아쉽습니다) 새로 이주해오는 사람들을 위한 송파초등학교가 생기고 인근 학교를 다니던 학생들이 단체로 전학(?)을 했었는데요, 예전과 변함없는 모습으로 학교는 그자리에 있었습니다.


방산중학교

초등학교도 신생 학교라 별다른 시설이 부실했는데 중학교도 신생학교인 방산중학교로 배정을 받았습니다. 정말 아무것도 없고 -_- 허구헌날 새롭게 들어오는 시설물들 옮기고 설치하느라 학생들은 부역(?)에 종종 동원되곤 했답니다. 1회 졸업생이라는 타이틀 말고는 남은게 없다는 ;;; 방산중학교는 운동장을 방산초등학교와 공유하면서 사용하는 독특한 방식이라지요. 위성사진을 보니 앞에 공터에 방산고등학교도 올라가서 방산 교육 Complex가 된 느낌입니다 ;;


영동고등학교

NoPD가 고등학교를 진학하던 시절 송파, 강동 지역의 거주민이 폭발적으로 늘어있는 상태라 고등학교의 학생 수용능력이 많이 부족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서울 동쪽에 위치한 강동지역에서 수용되지 못한 학생들은 송파로 밀려오기 시작했고, 송파의 학생들은 다시 강남 지역으로 밀려가는 중고딩의 쓰나미 현상이 시작된 것이었지요.

영동고등학교는 초유의 400m 트랙이 나오는 학교로 유명한데요, 나날이 재단이 그리 튼튼하지 않아 늘 학교 부지를 어디다 팔았느니 말았느니 하는 말이 많이 나오는 학교 였는데, 요즘은 어떤가 모르겠습니다. 정문 통과하면서 0교시 벨이 울리면 100m 정도 전력 질주해야 건물 입구까지 다다를 수있었던 악명높은 등교길도 유명하지요.


한양대학교

암울한 중고딩 생활을 마치고 NoPD 군은 남자들이 득실거리는 한양대학교에 운좋게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술과 동아리 생활로 점철된 공부LESS한 대학생활이었지만 왕십리 구석구석에 피자를 구워가며 밤을 지세웠던 순간들은 다시는 경험하기 힘든 시간들이었다는 (다시 경험하면 안되는?ㅋ) 생각이 드네요.


예전에 처음 구글어스, 구글맵스가 나왔던 때가 생각이 납니다. 사무실에서 삼삼오오 모여서 지구본과 맵을 이리저리 돌려가면서 세상을 구경했었지요. 어느새 다음(Daum)도 필적하는 서비스를 오픈하고 한걸음씩 나아가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nhn이든 Daum이든, 세계적인 기업들의 서비스에 필적하는, 더 나아가 세계의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킬러 웹엡(Web Application)을 많이 내놓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