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하는 아이들에게 책은 정말 중요합니다. 글을 익히는 주요한 방법이 되는 것은 기본이고 다양한 간접 체험을 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기 때문입니다. 상상속의 세계를 책이 들려주는 이야기를 통해 경험할 수 있고 쉽게 가보기 힘든 장소도 글을 통해서는 얼마든지 쉽게 가볼 수 있습니다. 책을 통해 경험한 것들이 실제로 오감을 통해 느껴본 것과 비할바는 안되겠지만 현실의 제약을 뛰어넘는 좋은 방법인 것은 공감하실 수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이렇게 좋은 책 조차도 아이들에게 넉넉하게 읽혀주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이들 책 값이 생각보다 그리 저렴하지 않기 때문이지요. 물론 마트나 할인매장에서 한권에 천원 정도하는 책들도 있긴 하지만 종류가 많지 않고 너무 싸게 파는데는 보통 이유가 있기도 합니다. 파주 출판도시에 위치한 민음사 비룡소는 그런 부모들의 고민을 한번에 풀어주려는 듯 일년 내내 반값으로 책을 구매할 수 있는 곳이라 소개해 보고자 합니다.

Apple | 2014:03:02 15:47:16

 
파주 출판도시의 비룡소는 서울에서 자유로를 타고 2~30분이면 도착할 수 있을 정도로 가깝습니다. 파주 출판도시에 진입후 군부대가 있는 쪽의 도로로 직진하다보면 탄탄스토리하우스 바로 옆에 위치한 비룡소를 만날 수 있습니다. 비룡소 옆에 위치한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자갈밭을 지나 2층으로 올라가면 비룡소의 많은 책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비룡소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주말에도 문을 열고 있으니 언제든 방문할 수 있습니다

Apple | 2014:03:02 15:48:49

 
비룡소 서점에 들어서면 넓은 공간에 너무 부담스럽지 않게 진열해 둔 책들이 눈에 띕니다. 한쪽 구석에는 조그만 앉은뱅이 의자를 가져다 놓아 누구든 책을 구입하지 않더라도 비룡소의 이런저런 책들을 마음껏 편안하게 읽어볼 수 있도록 배려해 두었습니다. 아이를 데리고 온 한 아저씨가 책에 푹 빠져 있는 모습이 이색적이죠? 비룡소는 아이들 책 뿐만 아니라 청소년 서적도 많이 있고 성인들이 읽을만한 세계 문학도 있어 연령을 막론하고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책들이 가득한 곳입니다.

Apple | 2014:03:02 15:49:48

 
읽고 싶은 책을 발견한 큰 딸래미는 재빨리 자리 하나를 잡고 앉아 책이 푹 빠져들었습니다. 비룡소 서점에 전시된 책들 중에는 집에 있는 책들도 여럿 있어서 그런 책을 발견하는 재미도 쏠쏠하답니다. 이곳이 조금 더 편한 이유는 아무리 오래 머물면서 책을 읽어도 눈치주는 직원하나 없고 서점 한켠에 화장실(공용이긴 하지만!)도 있다는 점입니다. 아이들이 책을 읽고 싶은 만큼 읽도록 내버려 두기 딱 좋은 곳이죠!

Apple | 2014:03:02 15:53:06

 
새책 냄새로 가득한 곳이지만 구석구석을 찾아보면 정말 오래전에 읽었음직한 책도 있답니다. 아이들을 위한 책들 섹션과 청소년들을 위한 섹션, 그리고 일반인들을 위한 섹션이 나뉘어져 있어 보고 싶은 책을 찾는 것도 어렵지 않습니다. 혹시나 진열되어 있는 책중에 원하는 책을 찾지 못했다면 주중, 주말을 막론하고 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직원들에게 물어보시면 됩니다.

Apple | 2014:03:02 16:00:41

 
비룡소에서 판매되는 책은 정확한 기준에 의해서 할인율을 적용해 주고 있습니다. 방문했던 때가 3월인데 2012년 9월 19일 이전에 출간된 책이 50% 할인되고 있으니 1년 6개월을 신간의 기준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기준 일자 이후 출간된 신간들은 10% 할인을 적용해 주고 있으니 마음에 드는 책이 있다면 발간 날짜를 꼭 확인해 보셔야겠죠! 중요한 것은 "초판 발간 기준"이기 때문에 쇄나 판이 올라간 책들도 50% 할인 받을 수 있다는 점이겠네요! 혹시나 책에서 발간 날짜를 찾지 못해도 걱정하지 마세요. 계산할 때 직원분들이 친절하게 할인율을 알려주시니까요!

Apple | 2014:03:02 15:57:41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 정말 좋은 곳, 책을 좋아하지 않는 아이들도 분위기에 휩쓸려(?) 책을 손에 쥐어 들게 만드는 곳. 비룡소의 매력은 아이들에게도 엄마, 아빠들에게도 매력적인 공간이라는 점입니다. 아이들과 주말에 어디가야 할지 고민될 때 무작정 차를 몰고 파주 출판도시를 방문해 보세요. 비룡소를 비롯한 여러 공간들이 색다른 재미를 선물해 준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진 기술이 아무리 발달하고 초고화질의 동영상 기술이 발달해도 늘 한계는 있다. 살아 움직이는 생동감 있는 아이들을 담기에는 여전히 98% 정도 모자라달까? (절대 개인의 사진 기술, 촬영 기술의 문제는 인정하지 않는 NoPD...) 모든 부모들이 느끼는 것이겠지만, 사진과 동영상에 아이들의 살아있는 느낌이 담기지 않는게 늘 안타까울 뿐이다.

NoPD의 딸래미 역시 마찬가지. 너털한 웃음과 키득거리는 장난기가 매력인 아가씨임에도 불구하고, 찍혀있는 사진은 온통 시크하고 뾰루퉁한 표정 일색이다. 사진에 담으려는 순간들이 유독 그랬던 것일지도 모르겠다. 찍새의 기술이 부족해서 그런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싫지가 않다. 있는 그대로의 모습은 아닐지라도 보고 또 봐도 지루하지 않은 시크한 그녀의 모습들. NoPD와 와이프는 그런 그녀의 매력에 너무 빠져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Canon | 2009:11:08 13:33:06

주말 외출에 신난 아빠 NoPD는 딸래미 손을 잡고 뭔가 열심히 설명하느라 바쁘다. 그러나 뭐가 불만인지 혜린아가는 다른곳을 바라보며 마지못해 손을 잡고 있는 모습이다. 헤이리에 아이들이 (특히 영아들) 재미있어 할 만한 것들이 많은데, 딸기야 놀자는 특히 재미있는 Play Ground 로 유명하다. 입장료가 비싸서 내돈내고 들어가기는 좀 아까운 곳이고, 가끔 할인 쿠폰이나 무료 입장권이 생기면 갈만한 곳이다. 땅에 박히 연필들을 따라가면 매표소가 나오지만 우리는 가볍게 패스~

Canon | 2009:11:08 14:35:32

헤이리는 두어달에 한번정도 들리는데 갈 때 마다 새로운 것들이 하나 둘 씩 늘기 때문에 (혹은 못봤다가 발견할 때도 있고...) 지루하지 않아서 좋은 곳이다. 이번에도 여기저기 새롭게 공사가 진행되는 곳도 많았고 (무슨 건물이 들어올지 기대된다) 미처 못봤던 금촌상회 같은 곳도 볼 수 있었다. 약간 녹색 빛깔을 띄는 엿장수 소년의 모습이 무섭지만 우리의 시크한 딸래미는 여전히 뚱한 표정으로 그들을 제압하고 있었다.

Canon | 2009:11:08 14:55:14

헤이리에서 IKEA 매장을 좀 둘러보고 프로방스 마을로 이동했다. 헤이리 예술인 마을이 위치한 블럭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는 프로방스 마을. 사실 초기에는 인테리어나 이곳에 위치한 가게들의 분위기가 프로방스라는 이름에 잘 어울렸으나, 요즘은 너무 이런저런 옷가게, 잡다한 상점들이 입점해서 예전만큼 분위기가 살지는 않는다.

Canon | 2009:11:08 15:03:51

시크한 우리 아가는 여기저기를 차가운 눈길로 바라보다 연못에서 발걸음을 멈추고 말았다. 물속에서 이리저리 헤엄을 치는 커다란 잉어 무리에게 삘이 꽂힌것. NoPD는 재빨리 잉어들을 바라보며 이런저런 이야기를 시작했지만 그녀는 슬픈 눈으로 잉어들을 바라볼 뿐, 그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망부석처럼 그 자리에 서 있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l.icio.us/Restaurant2008.02.18 07:54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3 18:21:25
NoPD가 살고 있는 곳은 서울 강서구의 한적한 아파트 단지이다. 지리적으로 볼 때 서울의 서쪽 그리고 강남에 비하자면 조금 북쪽에 위치하고 이는 동네이다. 그런탓에 가양대교만 건너면 월드컵 경기장과 하늘공원이 보이고 자유로를 타고 조금만 나가면 통일 전망대까지 금방 갈 수 있는 나름대로 좋은 지리적 위치를 가지고 있는 곳이라 할 수 있겠다.

단지 문제가 있다면 주말이 되면 집에서 한없이 퍼져버리는 대한민국 대표 3D 업종, IT 에 종사한다는 것. 귀차니즘을 극복하면 가까운 곳에 볼곳도 많고 참 좋은데 하는 생각만 한지 몇개월 -_-... (사실은 결혼 후부터 쭈욱...) 헤이리의 반디북까페라는 곳을 찾기로 결심했다. 사실, 일전에 헤이리를 잠시 들러본 적은 있었으나 날도 너무 춥고, 밥만 먹으러 왔었기 때문에 좀 아쉬웠던 감이 있었다.

와이프 뱃속에 있는 별이에게 태교여행을 별로 못해준 것 같아서 늘 맘에 걸렸는데, 여행은 아니지만 분위기 좋은 곳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있는 것 자체가 별이에게 태교가 될거다 라는 검증되지 않은 가설을 바탕으로 이곳 반디 북까페를 찾았다. 별이가 책과 친한 아이가 되길 바라는 어설픈 부모의 바램일지라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3 18:18:44
이름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이곳은 북까페이다. NoPD가 대학을 다니던 97년부터 98년즈음해서 대학가에 우후죽순 북까페들이 성행했었는데 어느날 흔적도 없이 (정말이다. 흔적도 찾기 힘들다) 사라져 버렸던 생각이 문든 든다. 가게문을 들어서면 국적을 알 수 없는 진하고 매혹적인 커피향이 기분을 좋게 해준다. 테이블이 많지는 않지만 군대군대 나뉘어 앉아 책을 보는 사람들의 모습이 왠지 정겹다.

노트북 사용을 위해서 전기까지 써가면서 한참을 버틸터라 계속 뜨거운 물 리필이 가능한 허브차와 진한 케냐 원두를 사용한 커피 한잔을 시켰다. 최근에 커피에 관심이 많아져서 이가게 저가게에서 원두커피 맛 보는 것이 취미 생활이 되어 가고 있었는데, 이것저것 섞인 블렌딩이 아니라 한가지 원두만 사용, 직접 로스팅해서 주는 커피 맛이 일품이다. (사실... 잘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분위기 때문인지 참 향기롭고 '이게 커피맛이구나' 라는 거만한 생각까지 했었다. 여하튼, 맛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3 18:13:29
한참 태교에 바쁜 와이프 모습이다. 따뜻하고 향 좋은 곳에서 열심히 별이를 위해 무언가-_- 만드는 모습이 참 아름답지 않은가? 까페 벽을 가득 채운 오래된 혹은 얼마되지 않은 책들이 마음을 푸근하게 해준다. 왜 그런거 있지 않은가, 누구나 한번쯤 서점 혹은 레코드 가게를 가지고 싶어하는 마음. 그런 생각에 괜히 더 '있어보이는' 이곳이다.

주말 어디론가 가기에는 몸이 버텨주지 못한다는 생각이 든다면 책 한권 들고 이곳을 찾아보자. 그닥 싸지 않은 커피 한잔 값이지만, 향에 취해보고 책에 취하다 보면 이만한 휴식이 또 어디있겠는가 싶은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아, 조금 더 비싸지만 꼭 직접 로스팅해서 만들어 주시는 커피를 마셔보자. 그 때 그 때 가지고 있는 원두가 조금씩 다르니 색다른 원두를 맛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