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은 어떤 매개체를 통해 많은 감정을 느낍니다. 10대 즈음에는 아련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대중가요 혹은 팝음악에 심취하고 몰입하는가 하면 더 성장해서는 영화라던가 여행을 갔던 장소 등에 추억을 연결짓곤 합니다. 개인적인 기억에서 그런 경험을 연결해 보자면 역시 신혼여행의 첫 종착지였던 프랑스의 샤를드골 공항이 그런 장소가 아닐까 싶습니다. 정신 없이 결혼식을 마치고 와이프 머리에 꽂은 실삔도 채 뽑지 못하고 도착했던 곳이 프랑스 샤를드골 공항이었기 때문일 겁니다.


그로부터 9년여 지난 2015년 초여름, 우연찮게 영국 출장 기회가 생겼습니다. 생전 들러보지 못한 영국으로의 출장 설레임도 잠깐, 경비 절감이라는 전사과제를 안게 된 상황이라 제 아무리 고객출장이라 하더라도 여러가지로 매니저들을 설득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 겨우겨우 출장에 대한 합리화(?) 작업을 마무리 하고나니 한국에서 영국까지 가는 직항이 없는게 문제더군요. 어쩔 수 없이 경유 1회의 옵션으로 항공편을 찾아보니 프랑스 샤를드골을 경유해 런던 히드로 공항으로 가는 것이 베스트!





의외로 비용이 저렴하게 나오는 항공사가 대한항공이더군요. 인천-샤를드골 구간이 에어버스 A380 으로 운행되고 있어 나름 이코노미 유저(?)들도 살짝~ 넓은 앞뒤 간격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포인트인 구간! 생애 처음으로 A380 을 타고 샤를드골로 가는 길은 출장에 대한 부담과 새로운 기종 탑승, 9년만에 방문하는 프랑스에 대한 나름(?)의 설렘등 으로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A380 이 많은 항공사에 도입된지도 꽤 된지라, 이미 여러 포스팅이나 여행기에서 이야기 되었지만 처음 A380 과 같은 대형 기종을 타보니 여객기 후미에 위치한 면세샵은 상당한 충격이었습니다. 운항 내내 기내 면세샵에는 1명 정도의 승무원이 상주하고 있어, 언제든 면세 물건들을 쉽게 살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잡고 있더군요. 이곳 면세샵은 2층으로 이어지는 통로가 있기는 하지만 승무원들 전용으로 이용되고 있어서 왠만하면(?) 이용하기는 쉽지 않다는 점 미리 공유해 드립니다. 






9년전 샤를드골 공항을 들렀을때는 이곳이 종착 공항이었던지라 공항 안에 있던 시설들을 볼 기회가 적었는데요 이번에는 트랜짓으로 들른지라 두어시간동안 공항 구석구석을 돌아다닐 기회가 있었습니다. 샤를드골 공항도 규모가 꽤 큰편이라 여러개의 터미널로 나뉘어져 있었고, 트랜짓 시간이 긴 고객들을 위해 구석구석에 위치한 누울 수 있는 벤치가 인상적이었습니다. 긴 트랜짓은 아니었지만 편안하게 몸을 눕혀 쉴 수 있는 공간이 있다는 것은 분명 여행자들에게는 큰 힘(?)이 되는 공간이니까요!











샤를드골은 종착지로도 많이 활용되는 공항이지만 경유로도 많이 쓰이는 만큼 트랜짓(Transit) 안내도 나쁘지 않습니다. 다만 도착 터미널과 동일한 터미널에서 환승을 하는 경우 안내에 별도로 표기가 되지 않아 헷갈릴 수 있으니 근처의 직원들을 통해 한번 더 컨펌을 받고 이동하는 센스가 가끔 필요할 것 같기도 합니다..! 영국 브리스톨은 언제쯤 도착할 수 있을까요? 여행은 이제 겨우 시작일 뿐이었다는 슬픈 소식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