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주가지수가 두바이 쇼크 이후 1600선을 재탈환하며 지지대를 형성하려는 모습입니다. 주식시장이 강한 상승을 이어가지 못하고 박스권에 머물면서 다시금 안전 투자자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주식 직접투자, 주식형 펀드와 같은 공격적인 성향의 투자자산은 예탁금이 일부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이탈한 자금을 은행권에서 가져가려는 움직임은 당연한 것이겠지요?

오랜만에 저축은행 예, 적금 현황을 조사해 보았습니다. 가끔 단기간의 목돈이나 특정 목적의 자금을 모을때는 여전히 예, 적금 만큼 탄탄하게 모아줄 수 있는 도구가 없는게 사실입니다. 가끔씩 이렇게 이율을 확인해서 머릿속에 넣어두고 있으면 급하게 자금을 예치할 때 도움이 많이 되지요.


예, 적금 이유을 조사해 보니 재미있는 추세가 발견되더군요. 이른바 인천지역 저축은행들의 약진이랄까요? 적금 기준 이자율 상위 10위 까지 6개의 인천지역 연고 저축은행의 상품이 차지했습니다. 인천저축은행의 경우 7%를 상회하는 이자를 지급하며 단연 돋보이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자율만 믿고 무작정 내 돈을 맡기는 건 조금 아닌것 같지요? 그래서 인천 저축은행의 재무 건전성을 한번 살펴봤습니다.


일단 BIS 자기자본비율은 저축은행 전체 평균에는 약간 못미치지만 10% 를 상회하는 양호한 수준입니다. 다만 눈여겨 보셔야 할 것은 총수신이 1580억원밖에 안되는 작은 은행이라는 점입니다. 거래자수는 8천명을 약간 넘는 선으로 이제 막 생긴 신생 저축은행으로 보여집니다.

지점도 현재까지는 본점 1개소밖에 없기 때문에, 인천지역에 계시는 소규모의 자금을 운영하시려는 분들께만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3~4개월 이내에 이정도 이율을 보장해주는 상품이 많이 나오지도 않을 뿐더러, 마땅히 돈을 굴릴 곳이 없다면 아쉬우나마 7% 의 수익을 챙기는 것도 나쁘지 않으니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작년 10월경 저축은행 금리는 8%를 돌파하며 " 은행 금리로도 이자 좀 벌 수 있다 " 라는 간만에 들어보는 명제를 만든 적이 있습니다. 많이 주던곳이 8.5% 정도까지 줬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세금우대니 비과세니 다 들이대면 실질 수익률도 8% 를 상회할 수 있었던 좋은 시절이었지요.

은행의 금리는 투자자산 시장의 흐름에 따라서 변동하는 방향성이 정해지는 경향이 많습니다. 작년 10월은 다들 기억하시는 금융대란의 시작이었던 때라, 안전자산에 대한 선호도가 급격히 늘면서 시중의 자금을 끌어모으기 위해 은행권이 혈안이 되었던 때입니다.

최근 주가가 단기 / 중기 천장에 도달했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은행권 금리가 꿈틀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유동성에 대한 회수 (한은의 금리 동결 등) 이야기도 나오고 하는 걸 보면 말이지요. 그래서 최신 저축은행 금리를 조회해 봤습니다.


규모가 좀 되는 저축은행들 보다는 중소 규모의 저축은행들이 금리가 높은 편입니다. 큰 규모의 저축은행들은 기존에 고금리로 확보한 가입자들로 인해 공격적인 마케팅을 하기 힘든 상태라 다소 금리가 낮을 수 있다고 생각됩니다.

경기가 풀려간다는 기대감 때문에 주가 추가 상승에 다들 한표를 던지고 있는 상황이라 예/적금 금리는 눈치를 보고 있는 형국인 듯 싶습니다. 당분간 금리 높은 상품을 찾는 것 보다는 원금 보장형 ELS 를 투자하는 것이 조금 더 낫지 않을까요?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불과 1주일전에 저축은행들의 예금금리가 7% 중반을 돌파했다는 포스팅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 일부 저축은행들이 7% 후반대 (우대금리등을 따지면 8%가 넘습니다) 의 예금금리 인상을 전격적으로 발표했습니다. 어제 모사이트에서 금리인상 소문을 들었었는데, 막상 현실이 되니 참 당황스럽습니다.


예금, 적금 금리가 오른다는 것은 그만큼 투자시장 상황이 좋지 않기 때문에 안전자산으로 몰리는 자금이 많고, 그 자금들을 끌어들이기 위해서 떡밥을 던지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했던적이 있습니다. 이번 역시 마찬가지 입니다. 불과 1주일 사이에 예금금리가 1% 가까이 상승한다는 것은 그만큼 상황이 어렵다는 반증으로 보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이런 추세라면 예금도 갈아타기 신공을 발휘하며 물타기에 나서야 하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상황이 그닥 좋아보이지 않아서 금리가 더 오를것으로 보이지만 슬슬 매력적인 구간으로 예금금리가 진입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하는군요!

p.s. 지난주에 가입한 7.7% 짜리 상품을 갈아타야 하는 것일까요. -_-; 예금으로 이런 고민을...

2008/10/09 - [Daily NoPD/NoPD's Thoughts] - #176. 저축은행 예금금리, 7% 중반 돌파!
2008/01/02 - [Daily NoPD/NoPD's Thoughts] - #91. 2008년, 예적금으로 안정적인 수익 늘려보기~!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