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09.11.13 07:55
가볍고 작은, 그러나 이동중에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넷북이 요즘 각광을 받고 있습니다. 와이브로 약정 행사를 통해 넷북을 가지시는 분들도 많고, 저처럼 해킨토시를 위해서 가볍게 넷북을 구매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습니다. 노트북은 이동중에 사용하기에는 전력 소모량도 너무 많고 무거운데다가 크기까지 만만치 않기 때문이지요.

이렇게 광범위한 사용자층을 넓혀나가는 넷북의 다음 정착지는 어디일까요? 바로 멀티터치가 가능한 태블릿 타입의 넷북으로의 진화가 정답일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운영체제 윈도우7 출시와 함께 멀티터치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물론, iPhone, iPod Touch로 그 흥미진진함은 널리 알려져 있지만 말이죠)

그런데 아무리 생각해봐도 일반 노트북에서 멀티터치는 그다지 소용이 없어 보입니다. 사무실에 앉아서 노트북을 펼치고 화면을 누른다? 조심하십시오. 노트북이 뒤로 넘어가 버릴지도 모릅니다. 멀티터치 한번 해보겠다고 하다가 노트북이 다치는 경우가 생기면 안되겠지요?

멀티터치 태블릿 타입의 넷북이 말이 되는 이유가 바로 이것때문입니다. 일상 업무나 평상시의 활용을 위해서 운영체제가 제공하는 멀티터치 기능을 사용하는 건 사실 아름다운 광경이 아닙니다. 안정감 있는 멀티터치 입력과 활용성을 생각한다면, 그보다는 태블릿 타입으로 제작된 단말기에서의 활용이 정답이겠지요.

가오 넘치는 T91MT 의 자태, 패널 프레임의 아쉬움이 있긴 합니다!
ASUS 의 유명한 넷북 브랜드인 Eee PC 의 태블릿 버전인 T91 을 많이들 기억하실 겁니다. T91 의 멀티터치 버전인 T91MT 가 최근 출시되어 입맛을 돋구고 있네요. USD 기준으로 아마존에서 532 달러에 판매중인데, 윈도우7 홈프리미엄이 기본 탑재된데다 멀티터치의 지원이 맞물려서 아름다운 다양한 작업과 멀티터치 소프트웨어 개발 테스트 플랫폼으로 최적이 아닐까 싶습니다.

한국에 수입되면 가격이 얼마가 될지 걱정스럽긴 합니다만, 진화하느라 바쁜 OS 가 가장 적절하게 활용될 수 있는 하나의 형태라는 관점에서 왠지 하나 수중에 넣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드네요!

* 아마존에서 T91MT 구경하기 : http://tinyurl.com/yd3klk6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Dreaming Boy2008.08.27 15:36

참 오랜만에 Dreaming Boy 폴더를 업데이트 하는 것 같다. 이렇게 오랫동안 이 폴더를 업데이트 하지 못한 (혹은 안한) 이유를 곰곰히 생각하다보니, 구차한 변명으로 나를 변호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 같아서 그만 두었다. 그건 그렇고, 간만에 이 폴더를 업데이트 하는 이유는 조금 오래된 동영상을 보고 나서 마음 한구석에 응어리진 뭔가가 느껴졌기 때문이다. 올블로그에 인기 아티클로 랭크 되었던 것 같기도 한데 지금 찾으려니 제목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래서 그냥 동영상에서 소개되었던 내용을 아래에 공유해 봤다.

Perceptive Pixel 회사의 기술 소개 동영상인데 회사를 설립한 사람이 "제프 한" 이라는 이름을 가진 한국인 이라서 한동안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내용이다. iPod Touch, iPhone, Surface 등 최근 등장했던 많은 기기들에서 보면서 감탄했던 멀티터치 기술을 가지고 있는 회사다.

언젠가 동영상에 나오는 것과 비슷한 장면을 봤던 기억이 나는가? 탐 크루즈가 주연한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 에서 우린 이런 장면을 본 기억이 있다. 센서가 부착된 장갑을 끼고 영상과 사진, 각종 증거자료들을 연결해 범인을 찾아내던 장면은 오랫동안 뇌리를 떠나지 않았는데, 그 영화가 모티브가 되었건 혹은 원래부터 가지고 있던 아이디어가 되었건 간에, 그걸 정말로 만들어 내었다는 것이 동영상이 NoPD 에게 주는 충격이었다.

결국 중요한건 실천을 하는 것인데... 오만가지 생각만 한다고 되는 건 하나도 없는데... 하는 생각에 등골이 오싹해졌다. 어느새 계란 한판 나이대에 진입한 내 모습을 보니 괜히 불끈 하는 느낌이 든다. 반복되는 Just 불끈을 이제 슬슬 실천에 옮겨가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때라는 지루한 격언을 뒤로 하자. 달려나가야 하니깐 말이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