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6.24 06:53
개인이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스토리지입니다. 한국에서도 kt 의 ucloud 를 비롯하여 각 통신사별로 제공되는 스토리지 서비스들이 있고 글로벌하게는 드랍박스(Dropbox)를 비롯하여 박스닷넷(Box.net) 등이 유명합니다. 이런 스타트업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IT 기업들도 스토리지 서비스에 많은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애플의 아이클라우드(iCloud)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원드라이브(OneDrive)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그런데 많은 기업들은 왜 스토리지 서비스에 이렇게들 공을 들이는 걸까요? 사람들은 PC 혹은 스마트 기기를 이용하면서 정보를 저장할 공간을 필요로 합니다. 기존에는 단순한 텍스트, 문서 등 가벼운 객체들이 주류를 이루었다면 요즘은 이미지, 고음질의 음원, 대용량의 영상 파일 등 그 종류와 규모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이런 데이터를 한 저장소에 보관하기 시작하면 좀처럼 다른 저장소로 옮기지 않는 특징이 있습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특별히 불편함이 있거나 비용 부담이 없다면 많은 양의 파일을 다시 옮기는 수고를 하지 않으려는 습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스카이드라이브(SkyDrive)라는 이름으로 상당히 초기부터 클라우드 스토리지 시장에 진입하긴 했지만 생각만큼 큰 시장 규모를 만들어 내지는 못했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오피스 제품군에 대한 구독형 모델인 오피스 365 를 본격적으로 시장에 드라이브하면서 원드라이브에 대한 사용자 확보 및 락인(Lock-in)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오피스 365 구독형 프로그램이 시작되면서 웹 기반의 오피스가 본격적으로 사용자들에게 어필하기 시작했고 심리스(Seamless)한 오피스 파일의 연속적인 편집을 보장하기 위해서 원드라이브의 역할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최근 클라우드 스토리지 시장은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에서 시작된 가격 인하 전쟁이 한참 진행중입니다. 원드라이브 역시 자사의 오피스 시장 정책과 더불어 스토리지 시장의 상황을 반영하는 가격인하를 어제 날짜로 공식 발표했습니다. 공식 발표의 주요 내용은 7GB 까지 무료로 제공되던 원드라이브 용량을 15GB 로 늘리고, 이미 오피스 365 비즈니스 사용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던 1TB 의 공간 제공을 오피스 365의 모든 제품군을 사용하는 고객들에게 확대 적용한다는 내용입니다. 


오피스 365 제품군들 중 가장 최근에 1인 사용자를 위해 PC 1대 + 태블릿 1대 조건으로 출시된 “오피스 365 퍼스널” 을 기준으로 하면 월 7천원 정도의 구독 비용으로 오피스 2013 을 비롯한 오피스 365의 전제 제품과 1TB 의 클라우드 스토리지를 이용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대량 문서 작업이 필요하거나 아이패드 등 태블릿을 이용한 스마트 오피스를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오피스와 원드라이브의 조합은 상당히 매력적인 제안이 아닐 수 없습니다. 

개별적으로 제공되던 많은 제품들이 이제 서로의 장점을 이용할 수 있는 모델로 진화해가고 있습니다. 오피스 365 는 아이패드용 어플리케이션 출시 이후 제품이 시장에 강하게 어필하고 있고 원드라이브는 경쟁사들의 움직임에 대한 민첩한 대응으로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있기 때문에 두 서비스의 조합은 긍정적인 시너지를 내고 있습니다. 오피스 365가 마이크로소프트의 오랜 정체기를 깨고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 이 프로그램은 아직 정식으로 시작되지는 않았고 다음달부터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현재 구독자들 역시 적용 자동 업그레이드 될 예정이기 때문에 오피스 365 신규 구매 계획이 있다 하더라고 시점에 대해 크게 고민할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 구독프로그램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3.13 05:35
데스크탑에서 스마트 기기로, 설치형 어플리케이션에서 웹 기반의 어플리케이션으로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전통적으로 데스크탑에서 설치형 어플리케이션이 절대 강자였던 영역이 웹 기반의 소프트웨어로 대체되는 모습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이런 도전으로 인해 데스크탑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하던 곳에서 웹 기반으로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이식하는 모습도 보고 있습니다.

글 제목에서 이미 느끼셨겠지만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와 오피스 온라인, 그리고 구글 독스와 같은 도전자들이 바로 그 주인공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주된 수익원은 기업시장(Enterprise)이고 기업시장에서는 서버 운영체제와 개인용 운영체제, 그리고 오피스 제품군들이 골고루 수익을 올려주고 있습니다. 서버 운영체제에 있어서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기존 시장을 공략하는 형국이지만 개인용 운영체제와 오피스 제품군에 있어서는 그 반대입니다.


아이폰의 대성공을 발판으로 맥 사용자들이 급격하게 늘어가기 시작했고 구글의 크롬 운영체제 등이 공개되면서 마이크로소프트는 개인 운영체제 시장에서 지속적인 도전을 받고 있습니다. 대세로 자리잡은 HTML5 와 스크립트 기술의 발달로 다양한 웹 기반의 오피스, 생산성 서비스들이 늘어나면서 굳이 설치형 오피스를 비싼 돈을 주고 사야 하는가하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아주 복잡한 작업이 아니라면 브라우저만으로 이용할 수 있는 웹 기반 서비스도 충분하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윈도XP 이후 MS 가 내놓은 운영체제에는 딱히 혁신적인 변화가 없었음에도 그 점유율은 크게 흔들리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운영체제가 뛰어났다라기 보다는 오피스를 비롯한 강력한 시장 지배력을 가진 소프트웨어들 덕분이었다고 보는 것이 더 합리적인 설명입니다. 재미있게도 오피스 제품군은 맥을 비롯한 다른 운영체제용으로 버전이 출시되어 있긴 하지만 윈도우에서만큼 높은 생산성을 보여주지 못합니다. 때문에 맥에서 페러렐즈 등을 통해 윈도를 운영하고 그 안에서 오피스 제품을 사용하는 패턴도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즉, 윈도용 오피스를 위해서 윈도 운영체제가 필요한 묘한 상황인 것이지요. (이는 전자상거래, 은행거래를 위해 윈도가 필요한 것이 아니라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필요한 것과 유사합니다)




그동안 구글 독스를 비롯한 웹 기반의 오피스 서비스들은 한계가 있었습니다. 단순한 스프레드시트 작업과 같은 것은 충분히 소화해 낼 수 있었지만 조금 더 복잡한 셀간의 수식 연산이라던가 피벗테이블과 같은 고급 기능을 구현하기에는 버거웠던게 사실입니다. 구글이 내놓은 구글 독스 - 애드온은 그런 한계를 극복하고 웹 기반의 오피스 서비스가 그 활용 영역을 확장해 나가는데에 큰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스크립트 기술과 서버 프로세싱을 통해 웹 화면에 입력된 데이터를 가공하고 새로운 결과물을 만들어 다시 웹 화면에 출력해줌으로써 고급 기능의 부족함을 풀어내는 길을 열었기 때문입니다. 구글 독스 애드온은 웹 기반 오피스의 장점을 십분 활용하여 오픈API(Open API)를 제공하는 구글 맵스(Google Maps)와 같은 인터넷상의 서비스와 매시업(Mash-up)하는 구현도 가능합니다. 입력된 데이터를 바로 인터넷 서비스와 연결하여 정말로 필요한 결과물을 얻어낼 수 있게 되는 것이죠.


현재 공개된 애드온들 몇가지를 구글 독스와 연동하여 써보면서 아직 만족할만한 수준은 아니라는 느낌이 듭니다. 애드온을 쓰기 위해 데이터를 짜맞추어야 하는 부분도 많고, 생각보다 처리에 오랜 시간이 필요한 애드온들도 많습니다. 간혹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않는 애드온들도 눈에 띄지만 딱히 어떻게 문제해결을 해야 한다는 가이드가 제공되지 않으니 답답함도 많이 느껴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앞서 이야기 했던 시장 상황을 새로운 국면으로 바꿀 수도 있는 가능성은 충분해 보입니다. 

브라우저 기반의 앱 스토어인 크롬 웹 스토어(Chrome Web Store)를 돌아보면 처음 기대했던 것만큼 시장을 극단적으로 변화시키고 있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크롬 브라우저를 쓰는 사람들을 보면 저마다 서너개씩의 앱 혹은 확장 프로그램을 크롬 웹 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 사용하고 있고, 이는 크롬 브라우저를 다시 사용하게 만드는 선순환의 연결고리가 되고 있습니다. 구글 독스에게 애드온이 그런 역할을 해주기 시작한다면 이는 오피스라는 생산성 도구 시장에 변화를 줄 수 있는 계기가 될지도 모릅니다. 구글 독스 애드온이 어떤 역할을 스스로 짊어질지 지켜볼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2.19 07:01
한 때 우리나라는 불법복제 소프트웨어의 천국이었습니다. 게임은 물론이고 사무용 소프트웨어나 유틸리티 등 많은 소프트웨어를 정상적인 경로를 통해 댓가를 지불하고 구입하기 보다는 청계천을 필두로 시내 곳곳에 위치한 컴퓨터 샵에서 소프트웨어를 카피하거나 PC 구입시 어둠이 경로에서 구한 많은 소프트웨어를 하드디스크에 넣어주는 것과 같은 행태가 일반적이었습니다.

우리나라의 소득수준이 높아지고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기업들과 저작권 관련 협회 등이 지속적으로 활동을 하고 사람들의 저작권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최근에는 불법 복제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들어간 상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가정의 PC나 개인이 사용하는 기기를 중심으로 많은 불법 복제 소프트웨어가 있다는 것은 여전히 갈길이 멀다는 생각을 들게 합니다

출처 : 게임동아 (http://game.donga.com)


불법 복제가 발생하는 이유는 대부분 소프트웨어의 비싼 가격 때문입니다. 소프트웨어의 개발에 들어간 비용과 예상 판매량을 근거로 소프트웨어 개발사들은 가격을 책정하게 되는데, 이 가격이 기업에게는 어쩔 수 없이 받아들여야 하는 것이겠지만 개인들은 불법복제의 유혹을 느끼게 할 정도였던 것이지요. 오피스 어플리케이션도 마찬가지여서 많은 분들이 오피스를 불법복제해서 사용했던게 사실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피스 365 제품군들은 그런 불법복제의 유혹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합리적인 가격을 제시하고 있어 최근 많은 분들이 찾고 있습니다. 특히 가정에 여러대의 데스크탑, 노트북 혹은 Mac 기기를 사용하는 근래의 현실에 맞추어 합리적인 라이센스를 제공하면서도 가격은 부담 없는 선으로 맞춰주고 있어 오히려 정품 구매의 유혹을 느끼게 할 정도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의 가정용 패키지인 "홈 프리미엄" (Home Premium) 은 오피스 2013 의 모든 소프트웨어를 기본적으로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합니다. 여기에 웹 기반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에 대한 사용 권한을 제공하여 데스크탑이나 노트북, Mac 이 아닌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에서도 오피스 작업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스카이드라이브(이제 원 드라이브로 이름이 바뀌었죠!)를 통해 컨텐츠를 20G 까지 언제 어디서나 액세스하고 작업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매력 포인트입니다.

그런데 오피스 2013을 기반으로하는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의 가장 큰 혜택은 다름아닌 최대 5대까지 오피스 2013을 설치할 수 있는 유연한 라이센스가 아닐까 싶습니다. 보통 패키지로 된 설치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경우 라이센스는 한대의 PC 에만 제공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그런데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은 이 댓수를 최근 컴퓨터 사용 패턴에 맞추어 다섯 대까지 늘려주는 센스를 발휘하고 있는 것이지요.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을 구입하면 오피스 2013을 다섯대의 PC에 설치할 수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 살펴보기 [바로가기]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의 가격은 119,000 원/년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오피스 365는 구독 단위의 라이센스를 제공하는 패키지이기 때문에 매년 갱신되어야 하는데요, 이 기간에 발생한 새로운 업데이트 (예: 오피스 2014 출시 등) 가 있다면 해당 권리까지 포함하기 때문에 생각보다 괜찮은 라이센스 정책입니다. 최근의 클라우드가 대중화 되면서 소프트웨어도 사용한 만큼 비용을 지불한다는 트렌드에 맞추었다 하겠습니다.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은 최대 5대의 PC에 설치할 수 있기 때문에 1년 구독료를 12로 나눈뒤 다시 5로 나누면 한대의 PC가 오피스 2013을 쓰기위해 지불하는 비용은 1,983원/월로 커피 한잔값도 되지 않습니다. 더 편한것은 오피스 365를 구입하는 경우 오피스 제품을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어디서든 손쉽게 오피스를 설치해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시대의 흐름은 소프트웨어를 구입하고 사용하는 방식도 변화 시키고 있습니다. 다양해지고 많아진 기기들에서도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는 권리가 주어진다는 것은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재미있는 정책이기도 합니다. 오피스 2013 을 패키지로 구입하려는 생각을 하고 있었다면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을 사용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이제 소프트웨어도 필요한 만큼 사서 쓰고 부담 없이 사용료를 지불하는 시대입니다.

오피스 365 홈 프리미엄 제품의 혜택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