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2.07.24 07:02
지난 7월 9일 토론토에서 열렸던 마이크로소프트의 파트너 컨퍼런스(Worldwide Partner Conference)에서는 정말 많은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윈도8과 윈도폰8을 비롯하여 야머(Yammer)에 대한 이야기와 함께 여러가지 마이크로소프트의 전략이 소개가 되었습니다. 많은 이야기들은 그동안 널리 알려졌고 로드맵(Road-map)에 따라서 발표된 이야기였습니다만 전혀 예상치 못했던 발표도 있었습니다.

그건 바로 멀티터치 기술에 있어서 세계 Top 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퍼셉티브 픽셀(Perceptive Pixel)을 마이크로소프트가 인수했다는 소식이었습니다. 퍼셉티브 픽셀은 2006년에 한국계인 제프한(Jeff Han)이 창업한 멀티터치 기술 중심의 벤처로서퍼셉티브 픽셀이 가지고 있는 멀티터치 기술이 아이폰을 비롯한 근래의 많은 스마트 디바이스의 시작임은 이미 널리 알려진 사실이기도 합니다. 

 
2008년 즈음 NoPD가 했던 포스팅중에 퍼셉티브 픽셀의 놀라운 기술력에 대해서 이야기 했던 것이 있는데 5년여가 지난 시점에 다시 퍼셉티브 픽셀 이야기를 들으니 감회가 무척 새롭습니다. 5년동안 퍼셉티브 픽셀은 초대형 멀티터치 스크린에 대한 많은 사례들을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미국 대선에서도 활용되었고 CNN 뉴스 등에서도 퍼셉티브 픽셀의 기술과 프로덕트를 이용하여 멋진 뉴스를 선보이기도 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 윈도8, 오피스 2013, Lync 2013 등을 통해 기업 시장의 지배력을 강화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특히 거액의 인수 이후 딱히 큰 움직임이 없었던 스카이프(Skype)가 기업용 커뮤니케이션 수트인 Lync 2013 에 본격적으로 합류하기 시작하면서 기업 시장 수성을 위한 활동을 강화하고 있는 중입니다.

퍼셉티브 픽셀 인수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얻을 수 있는 것은 대형 스크린에서의 멀티터치 기술입니다. 많은 기업들은 의사결정을 위해 혹은 다양한 협업, 외부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위해 여러가지 도구, 기술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폴리콤의 컨퍼런싱 장비라던가 여러 클라우드 서비스들이 그런 용도로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퍼셉티브 픽셀의 대형 스크린에서의 멀티터치 기술을 이용하면 어떨까요? 십수개월전 마이크로소프트가 내놓았던 컨셉 동영상에서 퍼셉티브 픽셀의 냄새를 맡을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터치 기반의 장치들과 이를 통한 콜레보레이션은 미래 기업 활동의 큰 축이 될 것임은 분명합니다. 현재도 많은 기업들이 아이패드나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을 이용하여 페이퍼리스 미팅(Paperless Meeting)을 시작하면서 작은 변화들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여기에 빔 프로젝터 혹은 대형 텔레비전을 이용하던 대형 스크린을 월보드 형태의 터치 기반 시스템 혹은 테이블 등으로 대체해 나가는 것도 그리 불가능해 보이는 시나리오도 아닙니다.

몇일 전 발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분기 실적 적자 소식을 많이들 들으셨을 겁니다. 하지만 이는 인수 실패에 따른 일시적인 상각으로 큰 의미는 없을 것 같습니다. 오히려 매출은 약 7% 증가, 기업 부문은 여전히 탄탄한 실적과 수익을 보여줬다는 것이 이번 실적 발표의 더 큰 의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몇 가지 실패를 통해 빠른 속도로 각성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기업 시장에서의 강한 공세와 큰 변화의 보폭들이 그것을 증명이라고 하려는 것처럼 말이지요.

마이크로소프트의 퍼셉티브 픽셀 인수가 어떤 결과물을 만들어 낼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소형 단말에서의 터치는 Surface 와 윈도폰으로, 중형 크기의 멀티터치는 Pixel Sense가, 대형 멀티터치에 대한 응용은 퍼셉티브 픽셀이 포지셔닝하는 모습입니다. 성공과 실패를 떠나서 느려보이던 그들이 생각보다 준비를 착실하게 해오고 있었다는 점에 우리는 주목해야 할 것입니다.


참조 URL :
http://www.digitalwpc.com/Pages/Home.aspx#fbid=TiIUjcp1jY5 
http://en.wikipedia.org/wiki/Jeff_Han  
http://www.perceptivepixel.com/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Dreaming Boy2008.08.27 15:36

참 오랜만에 Dreaming Boy 폴더를 업데이트 하는 것 같다. 이렇게 오랫동안 이 폴더를 업데이트 하지 못한 (혹은 안한) 이유를 곰곰히 생각하다보니, 구차한 변명으로 나를 변호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닌 것 같아서 그만 두었다. 그건 그렇고, 간만에 이 폴더를 업데이트 하는 이유는 조금 오래된 동영상을 보고 나서 마음 한구석에 응어리진 뭔가가 느껴졌기 때문이다. 올블로그에 인기 아티클로 랭크 되었던 것 같기도 한데 지금 찾으려니 제목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 그래서 그냥 동영상에서 소개되었던 내용을 아래에 공유해 봤다.

Perceptive Pixel 회사의 기술 소개 동영상인데 회사를 설립한 사람이 "제프 한" 이라는 이름을 가진 한국인 이라서 한동안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내용이다. iPod Touch, iPhone, Surface 등 최근 등장했던 많은 기기들에서 보면서 감탄했던 멀티터치 기술을 가지고 있는 회사다.

언젠가 동영상에 나오는 것과 비슷한 장면을 봤던 기억이 나는가? 탐 크루즈가 주연한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 에서 우린 이런 장면을 본 기억이 있다. 센서가 부착된 장갑을 끼고 영상과 사진, 각종 증거자료들을 연결해 범인을 찾아내던 장면은 오랫동안 뇌리를 떠나지 않았는데, 그 영화가 모티브가 되었건 혹은 원래부터 가지고 있던 아이디어가 되었건 간에, 그걸 정말로 만들어 내었다는 것이 동영상이 NoPD 에게 주는 충격이었다.

결국 중요한건 실천을 하는 것인데... 오만가지 생각만 한다고 되는 건 하나도 없는데... 하는 생각에 등골이 오싹해졌다. 어느새 계란 한판 나이대에 진입한 내 모습을 보니 괜히 불끈 하는 느낌이 든다. 반복되는 Just 불끈을 이제 슬슬 실천에 옮겨가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늦었다고 생각할 때가 가장 빠른때라는 지루한 격언을 뒤로 하자. 달려나가야 하니깐 말이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