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4.14 06:40
스마트 폰, 테블릿 등 우리가 늘 지니고 다니는 휴대용 기기들의 중심에는 어플리케이션이 있습니다. 시장을 바꾸기 시작한 애플이 처음 내놓은 어플리케이션 마켓의 이름이 앱 스토어(App Store) 였던 까닭 때문인지 스마트 기기에서 사용되는 어플리케이션을 우리는 앱(App)이라고 칭하고 있습니다. 앱과 대비하여 전통적인 데스크탑에서부터 인터넷의 중심을 차지하고 있는 서비스는 다름아닌 웹(Web)이라는 것은 너무나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초창기 휴대용 기기들이 액세스 할 수 있는 인터넷은 왑(Wap)을 비롯하여 웹을 근간으로 한 상당히 제한적인 형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네트워크의 느린 속도와 최적화 되지 않은 개발로 인해 사용자들은 쓰기 불편한 왑 페이지와 웹 페이지를 굳이 휴대용 기기에서 엑세스 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때문에 사전에 많은 부분을 단말에 프리로딩(Preloading)하여 사용자 입장에서 느린 속도를 덜 체감하게 해주는 방식이 오히려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습니다.

LTE 시대가 열렸어도 앱의 입지는 더 커져만 가고 있다 (출처 : flurry, http://goo.gl/UPf7K9)

 
이같은 예전의 경험은 스마트 폰의 시대가 열리고 2G, 3G 를 넘어서 4G LTE 의 시대가 되면서 바뀔 것으로 생각한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HTML5 를 위시한 새로운 표준의 등장과 브라우저 기술의 발달, 기기의 성능 개선으로 웹이 모바일 시장에서도 패권을 쟁취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Flurry 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북미 시장에 한정한 자료이긴 하나 글로벌 트랜드는 크게 다르지 않을 겁니다) 스마트 기기에서 앱을 사용하는 시간이 웹을 사용하는 시간보다 더 길고 매년 그 격차는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최근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앱 들은 대부분 인터넷과 연결되어 어디선가 정보를 받아오고 그 정보를 가공하여 사용자 단말에 보여주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앱은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사용하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데에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고 주요한 정적 리소스를 미리 단말에 가지고 있는 형태이기 때문에 최소한의 데이터만 인터넷을 통해 받아오는 구조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당연히 사용자 입장에서는 구동 속도가 빠르고 다양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으면서도 네트워크를 통해 여러가지 정보를 이용할 수 있는 앱이 웹 보다 더 손에 익숙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입니다.

출처 : flurry, http://goo.gl/UPf7K9

 
웹과 앱을 사용하는 비율을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 서비스의 성격별로 나누어 보면 게임이 역시 가장 많은 32% 의 비중으로 1위를 차지하고 있고 인스타그램 등 인수한 서비스를 포함하여 페이스북이 17% 로 그 이름값을 해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왓츠앱(What's App)의 인수로 소셜 메세징이 차지하고 있는 9.5% 에서 일정 부분을 더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20% 를 넘나드는 수치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면 브라우저를 기반으로 한 웹 진영은 그 숫자가 상당히 초라합니다. 안드로이드 단말이 포함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애플 사파리 브라우저가 7%, 구글 크롬 등의 브라우저가 5% 를 차지하는데 머물렀습니다. 많은 회사들이 데스크탑 사용자를 위한 웹 사이트 이외에 모바일 사용자를 위한 모바일 웹(Mobile Web)을 만드는데 들이고 있는 공에 비하자면 형편없는 수치입니다. 사용자들은 모바일에 최적화되어 "잘 보이는" 웹 사이트도 좋지만 사용하는데 있어서 앱을 쓰는 것처럼 뛰어난 사용자 경험의 제공을 기대하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됩니다.

지난 5년간 모바일 웹에 대한 접근이 보이는 것(View)에 대한 최적화와 모바일 환경에서도 뒤쳐지지 않는(?) 검색엔진 최적화에 포커싱이 되어왔다면 이제는 그 목표가 바뀌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용자들은 검색을 통해서 모바일 사이트를 찾아서 사용하는 것이 아니고 쓸만한(=앱과 사용성이 필적하거나 컨텐츠가 아주 가치가 있는 웹 사이트) 웹 사이트를 마치 앱을 이용하듯 북마킹하여 사용하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이제 중심 축을 사용자 경험에 두고 모바일 웹을 생각해야만 앱 과의 경쟁에서 스마트 기기라는 무한한 시장을 놓고 자웅을 겨룰 수 있을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10.15 13:31
어제 ComScore社는 9월 미국 검색엔진 시장 점유율을 발표했습니다. 전세계 시장 점유율과는 조금 거리가 있지만, 가장 큰 시장의 변화를 보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엔진 Bing 은 정식 런칭된 이후 4개월 연속으로 시장 점유율 상승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0% 의 점유율 벽을 넘지는 못했지만 전월 9.3% 에서 0.1% 상승한 9.4%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와 전략적인 관계를 가지기로 한 야후의 시장 점유율은 또다시 떨어져서 전월 19.3% 에서 0.5%나 하락한 18.8%의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떨어진 수치를 보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야후의 파이를 모두 빼앗은 것 같지는 않습니다. 나머지 숫자들의 대부분은 구글이 가지고 갔습니다.

구글은 전월 64.6% 의 점유율에서 64.9%로 0.3% 상승하며 시장 점유율 1위를 이어갔습니다. 이번 구글의 점유율 상승은 마이크로소프트의 빙 출시이후 떨어졌던 시장점유율을 모두 만회한 수치라서 더욱 의미가 있는 것 같습니다. MS+야후의 점유율 합은 결과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해석되기 때문에 구글이 더 의미있는 성장을 했다고 보는게 맞겠네요.

뉴스 원문 : http://tinyurl.com/yhdf8ms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