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삼성 전광판을 바라보면 오른편에 토이자러스라는 큰 장난감 가게가 있는데 지난번에 소개했던 베이비자러스와 같은 회사입니다. 다만 이름에서 알 수 있는 것처럼 이곳은 장난감 전문 매장이라는 점이 다르지요. 미국 곳곳에 토이자러스 매장이 있지만 정찰제를 쓰고 있는 매장이기 때문에 어느곳에 가든 가격차이는 없습니다. 뉴욕 관광도 하면서 잠시 들러서 즐길 수 있는 타임스퀘어의 토이자러스가 좋은 이유중 하나라고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부터 지상 2층까지 총 3개층에 걸쳐있는 토이자러스는 말 그대로 장난감 천국입니다. 토이자러스 입구를 들어서면 아이들을 위한 놀이기구과 대관람차가 먼저 반가운 인사를 전합니다. 그다지 재미있어 보이지는 않지만 건물 지하부터 3층까지를 돌면서 장난감 가게를 둘러 볼 수 있다는 것 때문에 아이들은 엄마 아빠 손을 잡고 긴 줄을 마다하지 않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고 블럭으로 만들어진 다양한 조형물들이 1층에 가득한데요 여기저기서 놀러온 사람들이 사진찍느라 정신이 없습니다. 수퍼맨부터 쥬라기공원의 티라노사우르스까지 사진 한장씩 안찍으면 안될 것 같은 분위기입니다. NoPD도 티라노 앞에서 사진을 찍었으나 공개하기는 좀 민망하네요! ^_^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국하면 떠오르는 자유의 여신상과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레고 블럭으로 만들어져 있었는데 보기만 해도 어떻게 저걸 다 조립했을까 싶을 정도로 아찔하더군요. 여신상의 옷깃 하나하나, 건물의 창문 하나하나를 만든 모습과 힘겨워 하는 킹콩의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고블럭을 가지고 놀다보면 워낙에 블럭들이 조그맣고 수가 적어서 잃어 버리기도 쉬울 뿐더러 원하는 크기, 원하는 모양을 만드는게 쉽지 않았던 기억들 다들 가지고 계실겁니다. 토이자러스에 가시면 색깔, 모양별로 다양한 레고블럭들을 지난번에 소개한 m&m 쵸콜릿 가게에서 쵸콜릿을 담는 것처럼 달아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한웅큼 집어 담고 싶으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 매장에 올라가면 거대한 바비인형의 집이 우리를 맞이해 줍니다. 제가 지금까지 보고 들었던 바비인형 집중에 가장 큰 것 같은데, 맞나요? ^^ 집안과 집 밖에는 다양한 버전의 바비인형 (인어공주 버전, 노말(?)버전 등등...) 이 줄서서 주인을 만나길 고대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의상과 악세사리는 지나가는 꼬마 공주님들의 발걸음을 잡는 선수들 이더군요. 위의 사진 가운데도 애를 당기는 엄마와 몸을 틀어(?) 시위하는 꼬마 아가씨의 모습이 보이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에 갔을때가 가수 '비'가 출연하고 메트릭스의 '워쇼스키 형제'가 감독을 해서 더 유명해진 작품 "스피드 레이서" 개봉 직전이라 그랫는지 실물 사이즈의 번개호도 전시되어 있었습니다. 한번 타보고 싶었으나 한 어꺠 하는 직원이 옆에서 지키고 서있는터라 도전조차 못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자 아이들의 로망, 레일 장난감 코너입니다. 부모님은 어디가셨는지 안보이고 노는데 정신이 팔린 블론드 헤어의 아이가 한참을 혼자 놀더군요. 이런거 집에 설치해 놓은 정도라면, 좀 살아야겠지요? 저희집 거실은 GG 입니다 ^^;;

아이들과 여행을 함께 하다보면 걸어다니고 구경하는데 지친 아이들을 달랠곳이 필요합니다. 먼저 소개한 m&m World 와 함께 중간중간 이런곳에 들러서 지친 아이를 달래주면 더욱 알흠다운 여행을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그냥 사진 찍으러 들어가서 구경해도 재미있는 곳, 바로 뉴욕 타임스퀘어의 토이자러스랍니다.

- NoPD -

2008/08/08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 타임스퀘어의 m&m World
2008/07/22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 맨하탄에선 표지판도 있어보인다!?
2008/07/18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의 중심, 타임스퀘어 (Times Square)
2008/07/10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입장료는 1달러?
2008/07/04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 (맨하탄) 에서 옐로우 캡(택시) 을 타보자~!
2008/07/03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UN본부는 뉴욕 맨하탄에 있다?
2008/06/25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베이비자러스(Babiesrus), 미국의 아기용품 천국!
2008/06/19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프로즌 핫쵸코가 있는 곳, 뉴욕 세렌디피티
2008/06/16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자유의 여신상을 보기 좋은 장소들
2008/06/15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쇼핑족들의 성지, 우드버리 아울렛 (Woodbury Outlet)
2008/06/08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 거리의 예술가들
2008/05/29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의 가장 높은 그곳,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2008/05/23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여행, 어떻게 해볼까...?
2008/05/20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뉴욕의 볼거리 - 화려한 브로드웨이 뮤지컬들
2008/05/18 - [Trouble? Travel!/'08 America (NY)] - 꿈에 그리던 뉴욕 입성!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CO30, 상파울로

3주간의 정신없던 브라질 출장을 마치고 미국행 컨티넨탈 항공에 몸을 실었다. 너무 피곤하고 힘든 3주였기에 비행기에서 뭘 했는지도 모르게 10시간을 금방 보낸 것 같았다. 털털한 컨티넨탈 항공 승무원 아줌마들에게 시달린 기억을 뒤로하고 가방을 찾고 공항을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뉴욕에서 나의 일정이 담긴 Map

뉴욕 인근에 위치한 공항은 두군데가 있는데, 하나는 워낙 유명한 JFK (John F. Keneddy) 국제공항이고 다른 하나는 Newark 국제공항이다. 규모나 시설면에서 말할 것 도 없이 JFK가 좋다는건 Newark을 가보지 않은 사람도 쉽게 예상할 수 있을 것이다.

지난번 브라질로 가던 길에는 JFK 에서 10시간 경유를 했었는데, 잦은 일정과 항공편 변경을 하다보니 델타 항공 빈자리를 잡을수가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Newark 공항으로 갈 수 밖에 없었다. 그나마 컨티넨탈 항공이 Skyteam 이라는 것으로 만족할 수 밖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Yellow Caps!

짐을 찾고 밖으로 나오는데 어째 분위기가 이상하다. 한인 택시를 예약해서 호텔까지 이동하는게 우리의 일정이었는데 이름을 적어 들고 있는 사람들중 한국인은 전혀 없는 느낌이다. 시작부터 삐그덕 거리는게 브라질의 악몽을 떠오르게 했다. 한참을 기다리다 전화를 해보니 예약 내역이 없다고 한다... 이런 난감한. 미안하단 말 한마디도 듣지 못하고 기분 나쁘게 전화를 끊고, 공항 맞은편 택시 승강장으로 이동했다.

호텔까지 59$ Fixed Price다. 물론 여기에 팁을 얹어줘야 하고 가방 1개당 1불씩 더 받고 톨비까지 승객부담이었기 때문에 때문에 결과적으로 꽤 큰 비용을 지불하게 되었는데, 역시나 출장을 빌미로 나오는 해외 탐방은 왠만한 비용은 회사에 전가(?)할 수 있다는 점에 다시한번 크게 감사해야겠다. Yellow Cap들은 오리지널 미국 사람들 보다는 이민 혹은 일을 목적으로 온 타지 사람들이 많이 운행하는 것 같은데, 그닥 추천해 주고 싶지는 않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